[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SUV, 싼타페가 외관 디자인은 물론, 새로운 플랫폼까지 적용한 풀체인지급 페이스리프트를 거치고 등장했다. 먼저 출시한 기아 쏘렌토와 같이 2.2L 디젤 엔진을 우선 출시하였고, 가솔린 엔진은 추후에 추가된다고 밝혔다.

출시 이전엔 공개된 디자인으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에게 혹평을 들었지만, 출시 이후엔 높은 가격 책정으로 인해 다시 한번 혹평을 듣고 있는 싼타페다. 그렇다면 싼타페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다른 모델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한번 알아보자.

신형 싼타페는 온라인 디지털 언박싱을 통해 공개되었다. 2018년에 출시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고, 디자인, 플랫폼 등을 새롭게 적용하여 최신 현대차의 트렌드인 ‘풀체인지급 페이스리프트’를 이어갔다.

신형 싼타페는 2.2L 디젤 엔진을 우선 출시하였고, 2WD 모델은 3,122만 원부터 4,050만 원, 4WD 모델은 3,348만 원부터 4,276만 원까지의 가격대를 보여준다. 이전 모델의 동일한 엔진 2WD 모델은 2,901만 원부터 3,887만 원, 4WD 모델은 3,092만 원부터 4,087만 원까지의 가격대를 보여주는데, 신형으로 변경되면서 약 200만 원의 가격 상승이 이루어졌다.

그렇다면 신형 싼타페의 풀옵션 가격은 얼마일까? 4WD 모델을 선택하고,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 7인승을 선택한 기본 가격은 4,276만 원이다. 여기에 외장 컬러, 빌트인 캠, 파노라마 선루프, 고급 사운드 시스템까지 모두 적용하면 5,001만 원이다.

이제 국산 중형 SUV도 5,000만 원이 넘는 시대가 왔다. 공교롭게도 같은 엔진을 사용하고 있는 풀체인지를 거친 기아 쏘렌토도 4WD 모델, 최고 트림인 시그니처, 7인승을 선택하고, 각종 옵션 및 패키지를 적용하면 5,001만 원으로 똑같다. 현대 그랜저, 팰리세이드

최근 현대기아차의 가격 정책이 상하위 모델들과 교묘하게 겹친 모습을 보인다. 이로 인해 ‘돈 조금 더 주면’이라는 가정을 살짝 해보자. 현대차 라인업 중 싼타페보다 더 위 등급의 모델들인 플래그십 모델들을 선택할 수 있다. 세단으로 기운다면 그랜저, SUV로 유지한다면 팰리세이드가 있다.

그랜저는 3,294만 원부터 4,489만 원까지의 가격대를 보이고, 2.5L 가솔린, 3.3L 가솔린, 2.4L 가솔린 하이브리드, 3.0L LPG까지 다양한 엔진을 보유하고 있다. 팰리세이드는 3,573만 원부터 5,563만 원의 가격대를 보이고, 2.2L 디젤과 3.8L 가솔린 엔진을 보유하고 있다. 중간 트림에 각종 옵션을 추가하면 싼타페와 가격의 차이가 없고, 더 크고 넓은 모델을 소유할 수 있다.

폭스바겐 티구안

수입차로 눈을 돌려봐도 선택지는 다양하다. 먼저 폭스바겐의 중형 SUV인 티구안이다. 티구안은 디젤 게이트 이전에도 폭스바겐에서 꾸준히 높은 판매량을 보였던 모델이고, 디젤 게이트 이후에도 폭스바겐을 정상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게 만들어준 모델이기도 하다.

티구안은 4,242만 원부터 4,835만 원의 가격대를 보여준다. 파워 트레인은 2.0L 디젤 엔진을 적용하였고, 최근 7인승 롱 보디 모델인 올 스페이스까지 출시하였다. 가격은 4,901만 원이다. 여기에 수입차는 월마다 프로모션을 적용하기 때문에 더욱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다만 아쉬운 점은 국내 시장에 판매 중인 모델은 신형 모델이 아닌, 구형 모델이라는 점이다.

DS 7 크로스백

푸조, 시트로엥으로 유명한 PSA 그룹이 DS 오토모빌을 통해 고급화를 선언했고, 그 취지에 맞게 출시된 모델이 바로 중형 SUV, DS 7 크로스백이다. 2019년에 국내 출시되었고, 프랑스 대통령인 에마뉘엘 마크롱이 의전차량으로 사용하고 있어 큰 이슈가 되었었다.

2020년형 DS 7 크로스백의 가격은 5,697만 원이다. 파워 트레인은 2.0L 디젤을 사용한다. 신형 싼타페와 가격의 차이가 있지만, PSA 그룹의 럭셔리 브랜드인 DS답게 각종 사양, 소재 등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주행 질감도 유럽 브랜드답게 탄탄하다. 특히 야간에 사람, 사물, 동물까지 구별할 수 있는 나이트 비전 기능이 가장 큰 장점이다. 특별한 모델, 고급스러운 모델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DS 7 크로스백도 고려해볼 만한 선택지다.

볼보 XC40, V60 CC

최근 깔끔한 디자인과, 높은 안정성 등으로 인해 가성비라고 불리며 ‘벤비아폭’이라 불리는 독일 브랜드들 뒤를 바짝 쫓고 있는 볼보의 SUV, XC40과 왜건, V60 크로스컨트리가 있다. 특히 V60 크로스컨트리는 왜건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우리나라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고, SUV는 너무 부담스럽지만, 다양한 활용도가 필요한 소비자들에게 좋은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

중형 SUV인 XC40은 4,484만 원부터 4,937만 원의 가격대를 보이며, 파워 트레인은 2.0L 가솔린을 적용한다. 중형 왜건인 V60 크로스컨트리는 5,137만 원부터 5,747만 원의 가격대를 보이고, 파워 트레인은 2.0L 가솔린 터보를 적용한다. 다만 볼보는 수입 브랜드답지 않은 보수적인 프로모션 정책, 3개월 이상의 출고 대기 기간이 큰 단점으로 꼽힌다.

지프 체로키

미국의 오프로드가 강점인 SUV 브랜드 지프의 체로키도 좋은 선택지다. 1세대가 1974년도부터 시작되었을 정도로 오래된 역사를 품고 있다.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013년에 출시한 5세대 모델이고, 2018년에 페이스리프트를 거쳤다. 최근 많은 사람들이 아웃도어 관련 취미를 가지기 시작하였고, 이에 부합하는 모델이다.

중형 SUV인 체로키는 4,640만 원부터 5,290만 원의 가격대를 보이며, 파워 트레인은 2.4L 가솔린과 3.2L 가솔린을 적용한다. 체로키는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