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의 흐름은 계속해서 ‘맑음’이다. 현대기아차와 제네시스는 연이은 신차 출시와 출시된 모델들의 흥행으로, 르노삼성과 쉐보레도 오랜만에 신차를 출시하여 부진했던 지난날을 딛고, 부활의 발판을 마련하며 맑음을 유지했다.

하지만 쌍용차만 홀로, 흐리고 비바람이 부는 모양새다. 여러 우여곡절이 많은 쌍용차가 신차들을 출시하여 반전을 꾀하려 한다. 그렇다면 쌍용차가 최근 보였던 행보와, 앞으로 어떤 신차들을 출시할지 살펴보자.

눈앞의 불은 껐지만,
이미 큰 불로 번져버렸다

쌍용차는 과거에 SUV와 더불어 럭셔리 세단, 체어맨까지 생산할 정도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한 획을 그은 브랜드다. 해외 브랜드의 기술력을 공유하여 코란도, 무쏘, 렉스턴 등을 출시하고 높은 인기를 보였다. 하지만 이후 현대차에 계속해서 판매량이 밀리는 모습이 보이면서 경영난이 닥쳤고, 결국 중국의 상하이자동차에 매각되었다.

이후 상하이자동차는 쌍용차의 기술력만 흡수하고, 회사를 매각하려 했고, 그때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에 매각되었다. 이후 2015년에 소형 SUV인 티볼리를 출시하여 계속 적자를 면치 못했던 상황에서 흑자로 전환하게 된다. 하지만 이후 현대기아차뿐만 아니라 해외 브랜드도 소형 SUV를 출시하면서 티볼리는 점점 판매량이 하락하게 된다. 더불어 더 심해지는 자금난에 신차 개발 또한 힘든 상황이기 때문에 경쟁에서 계속 밀리게 된다.

(출처_중앙시사매거진)

쌍용차는 회사 안정화를 위해 마힌드라 그룹에게 투자를 요청했지만, 마힌드라 그룹은 묵묵부답이었고, 산업은행에도 도움을 요청했지만 모기업인 마힌드라 그룹의 투자가 없다면 대출이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마힌드라 그룹도 인도 내 점유율이 계속 하락하는 추세였고,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을 정도로 쇠약해진 상태다.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쌍용차는 서울 서비스 센터 부지와 건물과 부산 물류 센터를 매각했고, 추후에 연수원과 대전 서비스 센터도 매각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잠깐의 숨통은 트였지만, 결국 마힌드라 그룹은 쌍용차의 지배권을 포기할 예정이라고 전했고, 쌍용차에 투자할 새로운 투자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2020년 쌍용차
판매량은 어땠을까?

2020년 1월의 쌍용차 판매량은 5,558대로 국산차 브랜드 중 3위, 2월엔 5,100대로 3위, 3월엔 6,860대로 5위, 4월엔 6,017대로 6위, 5월엔 7,575대로 5위, 6월엔 9,746대로 5위를 기록했다. 2020년 상반기 총 판매량은 40,856대로 국산차 브랜드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는 쌍용차 브랜드 전체 판매량이 현대차의 그랜저 한 대 판매량에도 못 미치는 수치이고, 르노삼성의 XM3와 캡처, 쉐보레의 트레일블레이저가 출시되면서 신차효과를 봤지만, 쌍용차는 신차 출시 대신 기존 모델들의 강화를 택했고, 이는 실패로 돌아갔다. 하지만 신차 개발을 할 자금이 부족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티볼리의 연식변경과
리미티드 에디션 출시

앞서 언급했듯이 쌍용차는 신차를 개발할 자금이 부족하기 때문에, 신차 대신 기존 모델들의 연식변경을 진행하여 상품성을 개선을 선택했다. 올해 상반기에 주력 판매 모델인 티볼리와 코란도의 연식변경이 진행되었고, 최근 티볼리의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

중앙차선유지 보조, 부주의 운전 경보, 긴급제동 보조 등 9가지 첨단 주행보조기술과 커튼 에어백 포함 6 에어백을 기본으로 적용하였고, 헤드 램프, 안개등, 리어램프를 LED 램프로 교체,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적용, 레드 스티치 인테리어를 리미티드 에디션에만 적용했다.

여기에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운전석 8 Way 파워시트, 및 4 Way 럼버 서포트, 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 휴대폰 무선 충전 패드로 구성된 컴포트 패키지가 모두 기본 사양으로 적용되었다. 가격은 가솔린 2,410만 원, 디젤 2,636만 원으로 1,000명 선착순으로 130만 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렉스턴 스포츠 또한
다이내믹 에디션 출시

쌍용차의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도 다이내믹 에디션을 출시하면서 상품성을 강화했다. 렉스턴 스포츠의 주력 트림인 프레스티지 모델을 베이스로, 다이내믹 서스펜션, 오프로드 언더 커버 및 차동기어 잠금장치 커버, 오프로드 사이드 스텝이 기본 적용되었다.

4륜 구동 시스템이 기본 적용되고, HID 헤드 램프, 18인치 블랙 알로이 휠, 스포츠 페달, 휴대폰 무선 충전 패드, 오토라이트 컨트롤, 우적 감지 와이퍼, 7인치 LCD 슈퍼비전 클러스터, 1열 통풍시트가 추가된다. 또한 2열 적재공간을 위해 데크 이지 오픈 & 클로즈, 2열 시트 언더 트레이도 적용되었다.

다이내믹 에디션의 가격은 렉스턴 스포츠 3,142만 원, 렉스턴 스포츠 칸 3,369만 원이다. 여기에 연간 자동차세 28,500원, 개인 사업자 부가세 환급 등의 혜택도 적용된다.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를 소망했던 소비자들은 적절한 금액으로 풀옵션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티볼리 에어

티볼리 에어는 기존 티볼리의 적재 공간을 늘린 롱 보디 모델로, 2019년 강회된 유로 6 환경규제를 통과하지 못해 생산을 중단하였고, 상위 모델인 코란도와 구매자 층이 겹친다는 이유로 단종되었다. 단종 이전엔 적재공간이 부족하다는 티볼리의 단점을 보완한 모델로 많은 인기를 끌었었고, 코란도를 위해 티볼리 에어를 단종시킨다는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은 불만을 제기할 정도였다.

새롭게 등장할 티볼리 에어는 최신의 티볼리와 외관 및 실내 디자인이 동일할 예정이며, 파워 트레인 또한 동일하게 적용될 예정이다. 여기에 신형 티볼리에 새롭게 적용한 인포콘 시스템도 적용된다. 티볼리 에어는 코란도와의 간섭을 잘 해결하기 위해, 옵션, 가격 등의 책정을 고민해야 한다. 하지만 점점 차체 크기가 커지고 있는 소형 SUV 시장에서 티볼리 에어의 등장이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_보배드림 ‘호텔왕게이’님)

코란도 전기차

친환경적인 추세에 따라 전 세계 제조사들은 내연기관의 비중을 줄이고,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쌍용차도 이에 발맞춰 코란도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개발 및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주행 가능 거리는 400km 이상이고, 기존 코란도에 적용된 각종 사양들이 그대로 적용될 예정이다.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출시가 된다면 쌍용차 최초의 전기차가 된다. 다른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쌍용차가 경쟁력을 갖추려면, 다른 제조사들 보다 나은 상품성과 가격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렉스턴 페이스리프트

쌍용차의 플래그십 SUV, 렉스턴도 페이스리프트를 거치고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현재의 쌍용차 패밀리룩을 이어갈 예정이고, 레버식 일반 변속기에서 BMW와 유사한 레버식 전자 변속기로 변경될 예정이다.

또한 유압식 스티어링 휠에서 전동식 스티어링 휠로 변경되고, 기존 모델에서 부족했던 주행 보조 사양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등이 추가된 최신의 사양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가솔린 모델이 추가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