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늪에 빠지면 이런 느낌일까? 발버둥 치면 칠수록 점점 더 깊게 빠져 들어간다. 쌍용차가 바로 이런 상황이다. 남자다운 이미지로 국내 자동차 시장을 호령했던 과거는 모두 사라지고, 이 회사, 저 회사에 짧은 둥지를 틀었다가, 인도의 마힌드라 자동차가 인수하면서 제대로 자리를 잡나 싶었지만 그 꿈은 오래가지 못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모기업 마힌드라 자동차의 재정난이 심각해졌고, 추가적인 투자가 필요한 쌍용차에게 자금을 수혈해 주지 못하는 상황이 되었다. 이에 쌍용차는 국내 각종 부지를 매각하면서 겨우 자금을 모았다. 그 자금 더해서 신차 개발을 이어서 진행하였고, 최근 이 모델의 티저를 공개하였다.

과거의 영광이 무색할 만큼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는 쌍용차다. 현대차에 계속해서 판매량은 밀리게 되었고, 경영난이 발생하게 되었다. 이로 인해 중국의 상하이 자동차에 매각되었고, 상하이 자동차는 쌍용차의 기술력만 흡수하고 회사를 매각하려 했다.

이때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에서 쌍용차를 인수하게 된다. 마힌드라 체제로 전환한 후 2015년에 소형 SUV인 티볼리를 출시하여 높은 인기를 끌었고,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하게 된다. 하지만 이후 경쟁 브랜드들이 연이어 소형 SUV를 출시하였고, 쌍용차는 또다시 경쟁에서 밀리게 되었다.

점점 판매량이 떨어지면서 다시 경영난이 터진 쌍용차는 좋은 판매량을 보이던 티볼리의 롱보디 모델인 티볼리 에어를 단종시키고 코란도에 집중하는 등 석연치 않은 선택을 했고, 그 선택들은 실패로 돌아갔다. 계속되는 위기 상황 속에 쌍용차는 마힌드라 그룹에게 투자를 요청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모기업조차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을 정도로 힘든 상황이다.

쌍용차는 서울 서비스 센터 부지와 건물, 부산 물류 센터를 매각하며, 급한 대로 자금을 마련했다. 추후에는 연수원과 대전 서비스 센터도 매각할 예정이다. 하지만 결국 마힌드라 그룹은 쌍용차의 지배권을 포기할 예정이고, 쌍용차에 투자할 새로운 투자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쌍용차는 새로운 신차의 티저를 발표했다.

E100의
디자인 특징은?

쌍용차가 티저를 공개한 신차는 바로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 E100이다. E100은 프로젝트 명이다.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준중형 SUV로 상어 지느러미와 비늘의 생체 모방공학적 디자인을 활용하여 다른 모델들과 차별화된 스타일을 갖추었다.

기존 쌍용차의 패밀리룩이 적용되었으며, 쌍용차 특유의 얇은 라디에이터 그릴은 전기차에 걸맞게 밀폐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되었고, 양쪽 헤드 램프는 날카롭게 다듬어서 캐릭터를 부각시켰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쌍용차 기존의 티볼리와 코란도의 모습이 그대로 엿보인다전면 디자인루프 라인, C 필러리어 펜더캐릭터 라인이 그대로 E100에 녹아들었으며곳곳에 전기차 전용으로 적용되는 디테일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E100은 패밀리카로도 충분할 정도의 거주 공간과 활용성을 바탕으로 디자인되었으며공기역학을 반영한 유선형을 곳곳에 적용하여 어반 드라이빙에 최적화된 스타일링을 추구했다고 쌍용차는 전했다.

E100의
또 다른 특징은?

전기차는 배터리로 인해 차량의 무게가 일반 내연기관 모델보다 더 무겁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E100은 전체적인 경량화와 무게중심의 최적화를 위해 알루미늄 보닛을 쌍용차 최초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더 나은 주행성능이 발휘될 것으로 예상된다.

E100의 성능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내용은 없다. 하지만 2019년에 쌍용차가 미래 계획을 발표하면서 전기차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는데, 그 내용으로 예측해보면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400km에 달할 것이고, 최고출력은 180마력 이상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E100은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쌍용차 최초의 전기차, E100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대볼리, 중볼리, 소볼리, 전기볼리”, “쌍용차의 디자이너는 한 명이냐?”, “티볼리, 코란도와 다른게 없잖아”, “예전 디자인을 살리라니까, 우주 티볼리를 만들었네” 등 E100의 디자인을 지적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티볼리의 흥행으로 더 윗급 모델인 코란도까지 티볼리의 디자인을 적용하였다가 큰 실패를 맛보았던 쌍용에 대한 비판의 반응이다.

또한 “회사가 힘드니까 디자인을 못하는 거지”, “돈이 없는데 어쩌겠어”, “E100이라도 잘 팔렸으면 좋겠다”, “그래도 다른 전기차들의 디자인보다 나아 보이네”, “쌍용 힘내라” 등 쌍용차가 힘든 상황을 이겨내고 다시 궤도에 오르기를 바라는 연민의 눈길과 응원의 의견이 이어졌다.

많은 소비자들이 원하는 과거의 쌍용차 디자인을 원한다하지만 자금난으로 인해 새로운 디자인을 개발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쌍용차는 계속해서 선택과 집중을 해야만 한다이전의 선택은 심각한 경영 악화를 불러왔고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또 다른 선택을 해야 한다.

쌍용차는 전기차를 선택했다이전의 쌍용차는 처음으로 럭셔리 SUV를 제작했고소형 SUV의 치열한 경쟁을 이끌어낸 장본인이었다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아직은 개척하지 못한 전기차 시장에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그리고 이루어 내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