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이번달 출시된 더 뉴 싼타페는 옵션 사양 개선은 물론 외관 디자인, 플랫폼까지 변경되었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사실상 풀체인지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나 상품성이 개선된 만큼 가격도 올랐다. 기본 가격이 취등록세 포함 3,300만 원부터 시작하고 풀옵션은 5천만 원에 육박한다.

그렇다 보니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이 가격이면 차라리 상위 모델인 팰리세이드를 고민하겠다는 이야기가 종종 나온다. 싼타페와 팰리세이드 중 가성비가 어느 쪽이 더 좋은지 살펴보자.

먼저 싼타페와 팰리세이드의 트림별 가격을 살펴보자. 싼타페부터 살펴보면 프리미엄 3,112만 원, 프리미엄 초이스 3,205만 원, 프레스티지 3,514만 원, 캘리그래피 3,986만 원부터 시작한다. 취등록세를 합한 가격은 프리미엄 3,328만 원, 프리미엄 초이스 3,417만 원, 프레스티지 3,746만 원, 캘리그래피 4,248만 원이다.

다음은 팰리세이드다. 가솔린과 디젤 두 가지가 있지만 디젤의 판매량이 압도적인 데다 싼타페는 현재 가솔린이 없기 때문에 디젤 모델의 가격만 나열하겠다. 익스클루시브 3,721만 원, 프레스티지 4,261만 원, 캘리그래피 4,772만 원 VIP 5,332만 원이다. 취등록세를 합한 실구매가는 익스클루시브 3,962만 원, 프레스티지 4,537만 원, 캘리그래피 5,080만 원, VIP 5,676만 원이다.

파워트레인 사양 비교
파워트레인 옵션 사양을 비교해보자. 싼타페는 기존 R엔진을 개선한 2.2리터 스마트스트림 디젤 엔진과 작년에 공개한 스마트스트림 8단 습식 DCT 변속기가 탑재되었다. 그리고 ISG 시스템, 통합주행모드, R-MDPS, 전자식 변속 버튼이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다.

반면 팰리세이드의 경우 기존 2.2리터 R 엔진이 탑재된다. 변속기도 DCT가 아닌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이외에 ISG 시스템, 통합주행모드, R-MDPS, 전자식 변속 버튼은 싼타페와 동일하게 적용된다. AWD은 둘 다 전 트림 선택 품목이다.

두 엔진의 출력은 동일하다.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을 발휘한다. 차이점은 엔진의 배기량이 48cc 가량 줄어들었고, 블록 재질이 주철에서 알루미늄 합금으로 바꿔 완전히 새로 설계해 무게를 20kg 가량 줄였다. 그리고 타이밍 체인에서 타이밍 벨트로 변경되었으며, 저압 EGR이 추가되었다. 분사압도 200bar 증가한 2,200bar이다.

싼타페의 변속기는 DCT다 보니 더욱 빠르고 부드럽게 변속이 가능하며, 연비가 더 좋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공차중량도 가벼우니 더욱 역동적인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내구성이 낮다는 단점이 있다.

안전 사양 및
지능형 안전 기술 비교
싼타페의 안전사양은 다음과 같다. 6 에어백 시스템, 앞 좌석 하체 상해저감 시트벨트, 주차 거리 경고, 차체자세 제어기능, 새시 통합제어 시스템, 경사로 밀림방지 기능, 급제동 경보 기능, 개별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 유아용 시트 고정 장치, 타이어 응급처치 키트, 세이프티 언락, 전 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 구동선회 제어기능이 있다. 전 트림 기본이다.

지능형 안전 기술은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이 전 트림 기본이고,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내비게이션 기반 포함), 고속도로 주행 보조,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이 상위 트림 또는 선택 품목으로 제공된다.

팰리세이드의 안전 사양은 9 에어백 시스템 유아용 시트 고정 장치(2열 2개/3열 1개), 구동선회 제어기능이 주차 거리 경고가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다. 에어백은 3개 더 많지만 그 외 안전사양은 싼타페보다 적다.

지능형 안전기술은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이 기본이고,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내비게이션 기반 포함), 전방 차량 출발 알림, 고속도로 주행 보조, 차로 유지 보조,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이 상위 트림 또는 선택 품목으로 제공된다.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 외에는 구성이 거의 비슷하다.

외관 및 내장 사양 비교
여기서부터는 핵심 사양 및 차이점 위주로 설명하겠다. 외관은 싼타페가 LED 헤드 램프가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지만 팰리세이드에 기본으로 존재하는 루프랙이 빠졌다. 루프랙을 선택하기 위해서는 선루프를 옵션을 선택해야 한다. 휠 크기는 18인치 또는 20인치로 동일하며, 팰리세이드에만 머플러 팁이 존재한다.

내장은 싼타페의 클러스터가 4.2인치로 더 크고 풀 컬러가 기본이지만 ECM 룸미러와 LED 룸램프가 빠졌다. 시트 사양은 팰리세이드만 운전석 전동 시트를 기본 지원한다. 싼타페는 프리미엄 초이스를 선택해야 1열 전동시트가 적용된다. 인조가죽 재질, 1,2열 열선 및 1열 통풍 기능은 동일하게 적용되어 있다.

프레스티지로 넘어오면 싼타페에는 루프랙과 풀 오토 에어컨, 하이패스, ECM 룸미러, 10.25인치 내비게이션, 블루링크가 적용되고, 내장재가 멜란지 니트 소재로 변경된다.

팰리세이드는 Full LED 헤드램프와 20인치 휠이 적용되고 클러스터 크기가 7인치로 커진다. 마지막으로 캘리그래피 트림에서는 전용 그릴과 휠, 보디 컬러 클래딩, 스키드 플레이트 재질 변경, 퍼들램프, 퀼팅 나파가죽 시트, 인조가죽 도어 트림, 12.3인치 풀 디지털 계기판, 앰비언트 라이트 등이 공통으로 추가된다.

편의 사양 비교
싼타페의 편의 사양은 스마트키, 열선 가죽 스티어링 휠, 패들 시프트,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크루즈 컨트롤, USB 충전기, 1,2열 열선시트, 1열 통풍시트, 파워 아웃렛, 오토라이트, PTC 히터,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후방 모니터, 후석 취침모드, 6스피커 사운드 시스템, 블루투스 등이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다.

이외에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전동시트, 풀 오토 에어컨, 하이패스, ECM 룸미러, 10.25인치 내비게이션, 블루링크, 메모리 시트, 레인센서, 헤드업 디스플레이, 빌트인 캠, 후측방 모니터, 헤드업 디스플레이,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크렐 사운드 시스템 등이 상위 트림 혹은 선택 품목으로 탑재된다.

팰리세이드의 편의 사양은 스마트키,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 패들 시프트, 3존 풀 오토 에어컨, 열선 스티어링 휠, USB 충전기, 1열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후방 모니터, 오토라이트, 크루즈 컨트롤, 운전석 전동 시트, 1,2열 열선시트, 1열 통풍시트, 2열 원터치 워크인, 10.25인치 내비게이션, 블루링크, 하이패스, 후석 대화모드/취침모드, 6스피커 사운드 시스템, 블루투스 등이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다.

이외에 무선 충전, 메모리 시트, 2열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레인센서,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서라운드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 헤드업 디스플레이, 뒷좌석 수동식 도어 커튼, 크렐 사운드 시스템,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2열 VIP 패키지가 상위 트림 혹은 선택 품목으로 탑재된다.

프리미엄 및
익스클루시브 트림 비교
350~400만 원 차이
두 모델 옵션을 비슷하게 맞췄을 때 가성비를 비교해보자. 팰리세이드의 기본 모델인 익스클루시브에는 내비게이션, 운전석 전동 시트, 하이패스, 풀 오토 에어컨 등 많은 사양들이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지만 싼타페의 기본 트림인 프리미엄은 그렇지 않다.

팰리세이드 익스클루시브와 비슷한 구성으로 맞추기 위해서는 1열 전동시트가 추가되는 프리미엄 초이스에 128만 원짜리 멀티미디어 내비 플러스를 추가해야 한다. 7인승이 꼭 필요하다면 64만 원이 추가된다. 해당 옵션 사양을 추가할 경우 5인승일 3,333만 원(취등록 세 포함 3,553만 원), 7인승 3,397만 원(취등록 세 포함 3,618만 원)이다. 팰리세이드보다 350~400만 원가량 저렴하다. AWD, 선루프는 두 모델 모두 선택 품목이고 가격 차이가 적어 고려하지 않았다.

이 정도 가격차이면 팰리세이드 구입을 고려해볼 만한 가격이다. 특히 실내 공간은 옵션 사양으로도 넓힐 수 없기 때문에 저 정도 가격 차이는 충분히 감수할 수 있다는 소비자들도 꽤 많은 편이다. 물론 굳이 넓은 공간이 필요하지 않다면 싼타페를 선택해 비용을 아끼거나, 옵션 추가에 투자하겠다는 소비자도 많다.

프레스티지 트림 비교
약 350~400만 원 차이
이번엔 프레스티지 트림이다. 팰리세이드는 각종 지능형 안전 기술, 20인치 휠, 무선 충전, 메모리 시트, 2열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자외선 차단 유리, 레인센서,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가 추가된다.

반면 싼타페는 각종 지능형 안전 기술, 루프랙, 멜란지 니트 내장재, 뒷좌석 수동식 도어 커튼, 하이패스, ECM 룸미러, 전 좌석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자외선 차단 유리, 10.25인치 내비게이션, 블루링크가 추가된다.

싼타페 프레스티지를 팰리세이드 프레스티지와 비슷한 구성으로 맞추기 위해서는 88만 원짜리 컴포트, 59만 원짜리 현대 스마트 센스 2, 191만 원짜리 파킹 어시스트 플러스 1을 선택하면 된다. 이렇게 선택할 경우 5인승 3,852만 원(취등록 세 포함 4,106만 원), 7인승 3,916만 원(취등록 세 포함 4,170만 원)이다.

팰리세이드 프레스티지와 350~400만 원가량 저렴하면서도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조수석 전동시트, 12.3인치 풀 디지털 계기판,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등 팰리세이드 프레스티지에 기본 적용되지 않는 옵션도 포함되기 때문에 옵션으로만 봤을 때는 싼타페 쪽이 가성비가 더 높다.

캘리그래피 트림 비교
500만 원 차이
마지막으로 캘리그래피 트림이다. 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는 선루프와 4WD가 빠진 풀옵션이나 다름없다. 캘리그래피 전용 외장,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 스웨이드 내장재, 앰비언트 라이트, 퀼팅 나파가죽 시트 및 퀼팅 인조가죽 도어 트림, 조수석 전동 시트, 2열 통풍 시트, 3열 파워 폴딩 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크렐 사운드 시스템,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등이 추가된다.

반면 싼타페 캘리그래피는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아림, 캘리그래피 전용 외장, 12.3인치 풀 디지털 계기판, 스웨이드 내장재, 앰비언트 라이트, 퀼팅 나파가죽 시트, 인조가죽 도어 트림, 1열 전동시트, 메모리 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레인센서가 추가된다.

싼타페 캘리그래피를 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와 비슷한 구성으로 맞추기 위해서는 133만 원짜리 파킹 어시스트 플러스, 44만 원짜리 플래티넘 3, 64만 원짜리 크렐 사운드 시스템을 추가하면 된다. 이렇게 선택할 경우 5인승 4,227만 원(취등록 세 포함 4,505만 원, 7인승 4,291만 원(취등록 세 포함 4,569만 원)이다.

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보다 약 500만 원 더 저렴하지만 싼타페도 취등록세 미포함 기준으로 4천만원이 넘어가기 때문에 가성비가 좋다고 보기은 어렵다. 이정도면 차라리 팰리세이드를 구입하겠다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다. 팰리세이드 VIP 트림은 5천만원대 가격으로 프리미엄 수입차에나 있을법한 VIP 패키지로 인해 수입차와 비교해도 가성비에서 우위를 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