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내연기관의 종말이 다가오는 것일까? 이전만 하더라도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는 내연기관이 자리를 꽉 잡은 상황에서 살아남기 힘들 것이라 많은 사람들이 예측했다. 하지만 모든 자동차 제조사에서 심혈을 기울여 개발을 하였고, 현재는 하이브리드는 물론, 전기차까지 많이 보급되었다.

자동차 업계의 유행을 선도하는 벤츠에서도 EQC를 출시하면서 전기차 개발에 한창 열을 올리고 있다. 그리고 마침내 이 모델을 공개하였고, 공개된 모델을 보면서 많은 제조사들이 감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 벤츠가 공개한 전기차 모델은 어떤 모델이며,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

EQS는
어떤 차인가?

EQS는 벤츠의 두 번째 전기차이다. 벤츠의 상징과도 같은 S라는 이름이 붙었고, 이는 당연하게 플래그십 모델을 뜻한다.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EQS 콘셉트카가 먼저 공개되었고, 최근 벤츠 고양 전시장에서도 콘셉트카를 전시했다.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여러 제조사들이 전기차 개발에 나섰다. 벤츠는 후발주자라고 불릴 정도로 전기차에 대한 대응이 늦었다. 하지만 EQC를 출시하였고, EQS를 발표하면서 그 의문들을 잠잠해지게 만들었다. 또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내연기관 시대에서의 벤츠의 위상을 미래의 전기차 시대에서도 이어가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출처_motor1.com)

EQS의
디자인 특징은?

콘셉트카로 추후 출시를 앞둔 EQS의 디자인을 예측할 수 있었다.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 램프를 하나의 패널로 이었고, 940개의 LED를 사용하여 그릴의 형태와 헤드 램프에 적용되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완성되었다. 전면 라디에이터 패널에는 벤츠의 삼각별 형태의 패턴이 가득 차있는 것이 특징이다.

헤드 램프에는 좌우 2개씩의 홀로그래픽 렌즈 모듈이 적용되어 있고, 디지털 라이트 헤드 램프는 360도 라이트 벨트와 디지털 LED 매트릭스 그릴과 함께 자동차와 주변 환경 간의 상호작용을 가능하게 만든다. 여기에 충전 포트가 운전석 쪽 전면 펜더에 자리 잡고 있다.

(출처_motor1.com)

측면 실루엣은 콘셉트카와 테스트 중인 테스트카의 스파이샷에서도 동일하게 패스트 백 형태를 이루고 있다. 양산형으로 생산되는 모델은 앞뒤의 오버행이 더욱 길어지고, 곧 출시를 앞둔 S 클래스에서 선보일 팝업식 도어 핸들이 적용된다. 콘셉트카에서 선보였던 24인치 휠은 제외된다고 전했다.

후면 디자인은 콘셉트카에선 기존의 일반 모델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리어 램프가 전면의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과 같이 삼각별의 패턴으로 적용되어 있고, 좌우가 하나로 이어진 모습이다. 하지만 양산형으로 출시될 모델에선 콘셉트카대로 적용될지는 미지수다.

실내 디자인은 곧 출시를 앞둔 신형 S 클래스와 비슷한 레이아웃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센터페시아에 세로형 대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물리적인 힘을 가하는 버튼들을 삭제하고, 모든 조작을 디스플레이에서 할 수 있도록 변경될 예정이다.

콘셉트카에서는 모든 곳에 재생 플라스틱 소재로 마감했고, 각종 패널을 인조가죽과 페트병을 재활용한 다이나미카 극세 섬유로 마무리했다. 또한 플래그십 세단에 걸맞게 거주 공간을 늘려 운전자와 탑승자들 모두 편안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출처_motor1.com)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도입

벤츠 최초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A 플랫폼이 EQS에 적용될 예정이다. MEA 플랫폼은 알루미늄의 비중을 높여서 차체의 경량화를 이루었고, 차체 바닥에 대용량 배터리가 위치하여 더욱 안정적인 무게 배분과 주행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앞뒤 차축 각각에 2개의 고성능 전기 모터가 적용된다.

새로운 플랫폼은 배터리 모듈화에 집중하고, 휠베이스, 트랙을 비롯한 다양한 구성 요소를 각기 다른 콘셉트에 맞게 가변 적용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EQS의 성능과
주행 가능 거리는?

EQS에 적용된 2개의 전기 모터는 시스템 총 출력 469마력, 최대토크 77.4kg.m 이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의 가속 시간은 4.5초다. 여기에 후륜 조향 시스템이 적용되어 운동 성능과 주행 안정성을 향상시켰다.

배터리는 100kW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다. 이로 인해 먼저 선보인 EQC 주행거리의 두 배가 넘는 700km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현재 출시된 전기차들 중 주행거리가 가장 긴 모델이 된다. 또한 350kW 충전기로 완전 방전 상태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 20분 정도가 소요된다.

자율 주행과
MBUX 기능

EQS는 레벨 3에 해당되는 자율 주행 시스템이 지원될 예정이다. 레벨 3 자율 주행은 자율 주행 레벨의 중간 단계에 해당하는 조건부 자율 주행으로, 계획된 경로를 자동으로 따라가되, 돌발 상황에는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한 단계를 뜻한다. 현재 국내 제조사의 플래그십 세단들에는 레벨 2.5 정도의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내년엔 EQS를 시작으로 레벨 3 자율 주행 시스템이 많이 보급될 예정이다.

여기에 최근 벤츠에서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디지털 비서와도 같은 기능인 MBUX가 더욱 성장하여 적용된다. 음성명령 기능으로 직접 손으로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각종 기능을 제어할 수 있으며, 베이비 프로토콜이라는 새로운 기능까지 추가될 예정이다. 베이비 프로토콜은 아기를 재우기 위해 시스템이 알아서 적절한 음악을 틀고 조명을 낮추는 등 운전자가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벤츠의 S라는 이름 속 상징성은 매우 크다. 자신들의 모든 기술과 역량을 S 클래스에 집약시키고, 그 하위 모델들에게 파생되는 형태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벤츠는 항상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유행과 기술의 선두주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렇기 때문에 EQS가 앞으로의 전기차 시장뿐만 아니라, 벤츠 자기 자신한테도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실용성과 경제성이 뛰어난 모델들만 자리 잡고 있는 현재 전기차 시장에서 럭셔리 전기차가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EQS는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