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9월 9일, 제네시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G70”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이 강화되었다는 “더 뉴 G70”은 제네시스의 전 차종 중 가장 역동적인 디자인이 적용된 G70의 3년 만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이번에 공개된 페이스 리프트 모델에는 기존 G70이 갖고 있는 역동성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스포츠 세단의 감성을 더하기 위해 부분적인 디자인 변화를 적용되었다. 한편, 신형 G70의 이미지가 공개된 이후 자동차 커뮤니티에선 변화된 디자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분분하다. 새롭게 변화한 G7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면밀히 살펴보자.


기존 G70의 느낌은 유지,
“쿼드램프”로 개성 강조
지난 2017년 출시된 G70 모델은 세단의 고급스러움을 담으면서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뽐내며 스포츠 세단으로서의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동시에 안전성까지 고루 갖추며 “2019 북미 올해의 차”등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이번에 출시되는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기존 G70이 가지고 있던 고급스러움과 역동성을 계승하며 동시에 스포츠 세단으로서의 아이덴티티를 한층 더 가미시켰다. 기본적인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램프나 그릴 등 세부적인 디테일을 높인 디자인 개선이 이루어졌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변화는 헤드램프의 디자인이다. 기존 램프와 달리 측면으로 예리하게 뻗은 두 줄의 ‘쿼드램프’는 마치 출발 직전 단거리 육상 선수의 긴장된 근육을 연상시킨다. 신형 G70에 적용된 쿼드램프는 기존 G70 모델은 물론, 제네시스 상위 모델과도 차별성을 둔 “더 뉴 G70”만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낸다.

전면부 그릴은 제네시스의 로고 디자인에서 착안된 “크레스트 그릴”이 장착되었다. 로고의 방패를 형상화하여 신형 G70의 새로운 이미지를 완성하는 전면부 그릴은 헤드램프보다 낮게 장착되어 차체의 속도감과 역동성을 더욱 부각시킨다.

긴장된 근육을 연상시키는
측, 후면 디자인
얇고 예리하게 뻗은 전, 후면부의 쿼드램프는 측면으로 이어져 역동적인 측면 디자인과 바퀴 주변의 입체감을 강조한다. 측면에는 공기 저항을 감소시키고 속도감을 더욱 높이는 공기 배출구(사이드 벤트)를 장착하여 기능적인 부분과 디자인적 심미성을 더했다.

차량 후방의 리어램프도 전면부와 같이 얇고 예리한 쿼드램프가 사용되었다. 제네시스 로고의 날개에서 착안된 리어램프의 디자인은 밤낮에 상관없이 어디서든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범퍼 하단엔 차폭을 강조하는 그릴과 듀얼 머플러가 장착되어 스포츠 세단만의 디테일을 완성시켰다.

운전자 중심 구조의 운전석은 유지,
IT 사양 추가로 기능 개선
신형 G70에는 전투기 조종석을 연상하게 하는 기존 G70의 운전석이 그대로 계승되었다. 기존의 운전자 중심 구조는 유지되지만, 첨단 정보 기술 사양을 추가하여 운전자의 주행 환경을 기존보다 개선했다.

실내에는 제네시스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 10.25인치의 인포테이먼트 시스템이 장착된다. 인포테이먼스 시스템은 무선 업데이트, 발레 모드, 카페이 등을 지원함으로써 기능성을 개선하고 고급 세단에서 느낄 수 있는 경험의 폭을 넓혔다.

실내에 장착된 무선 충전 시스템의 용량도 개선되었다. 충전 용량이 기존의 5W에서 15W로 증가되었고, 기존의 세로형이 아닌 가로형으로 디자인되어 더욱 다양한 크기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신형 G70 모델의
파워트레인 정보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기존의 G70 모델과 동일하게 후륜 구동을 기반으로 하여 여유 있는 동력 성능을 유지했다. 파워트레인으로는 국내, 외 소비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아온 기존의 엔진과 변속기 조합이 사용된다.

신형 G70 모델은 가솔린 2.0라인,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의 3가지 엔진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출력이나 라인업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상세사항은 다음 달 중에 공개될 예정이라고 현대자동차는 밝혔다.

더욱 날렵해진 외관
Vs 소극적인 디자인 개선
신형 G70의 디자인이 공개된 이후, 자동차 커뮤니티에는 디자인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대체로 디자인적으로 구형보다 나아진 면이 보인다는 평이 많았으며, 특히 날렵하게 뻗은 측면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많았다.

하지만 기존의 G70이 가지고 있는 스포츠 세단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디자인 개선이 소극적으로 이뤄진 것 같다는 평도 적지 않았다. 나쁘지 않은 디자인이지만, 기존 모델과 크게 달라진 것이 없는 느낌이라는 평도 상당했다.

한편, 신형 G70 모델의 정확한 출시일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업계는 올해 말에서 내년 상반기 사이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