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제네시스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G70’의 공식적인 디자인 이미지가 지난 9일 최초 공개되었다. 이번에 공개되는 신형 G70 모델은 기존 G70이 갖고 있던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의 감성을 계승하고, 디테일 변화를 통해 고급스러움을 가미했다고 한다.

G7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계획이 발표된 이후부터 디자인이 공개되기만을 손꼽아 기다려온 소비자들은 신형 G70의 디자인 변화에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과연 제네시스는 ‘더 뉴 G70’을 통해 그토록 바라던 ‘프리미엄 브랜드’로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을지, 변화된 G70의 모습을 자세히 살펴보자.

제네시스 로고 디자인 착안,
G70의 역동성 강조
기존의 G70은 제네시스 모델 중 가장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의 느낌을 잘 살린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G70도 기존 G70이 갖고 있는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계승하며, 세부적인 디테일을 추가하여 제네시스만의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전면부 그릴의 모양과 변화된 헤드램프 디자인이다. 그릴은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 모습을 형상화 한 “크레스티 크릴”이 장착되어 제네시스만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그릴 양옆에 위치한 램프는 기존 램프와 달리 두 줄의 ‘쿼드 램프’가 장착되어 G70만의 개성을 나타낸다.

출처_디시인사이드 자동차 갤러리

얇고 길게 뻗어 마치 긴장된 근육을 연상케 하는 전면부 ‘쿼드 램프’ 디자인은 후면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었다. 전면과 동일하게 두 줄로 디자인된 후방 리어 램프는 그릴과 마찬가지로 제네시스 로고에서 착안되었다. 마치 활짝 펴진 날개처럼 펼쳐진 리어 램프 디자인은 밤낮에 관계없이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표출한다.

G70의 아이덴티티를 상징하는 전면과 후면의 램프는 측면까지 길게 뻗어 측면의 구조를 더욱 부각시킨다. 측면 바퀴의 주변부는 운동선수의 근육처럼 강한 느낌이 표현되었고, 두 층으로 표현된 주름은 단거리 육상 선수의 긴장된 다리근육처럼 팽팽한 역동성을 담아냈다. 특히 측면에 위치한 공기 배출구(사이드 벤트)는 밋밋할 수 있는 측면부에 포인트를 줌과 동시에 공기 저항까지 줄여 디자인적 측면과 기능성을 동시에 잡았다.

실내 디자인은
기존과 유사
신형 G70의 실내 디자인은 기존 G70이 갖고 있던 운전자 중심 구조를 그대로 사용한다. 마치 전투기의 조종석을 연상시키는 운전석은 큰 변화가 없지만, 추가적인 IT 기능 장착으로 기능을 개선했다.

추가적으로 무선 충전기의 충전 용량이 5W에서 15W로 증가되고, 10.25인치의 확장된 인포테이먼트를 통해 무선 업데이트, 발레 모드, 카페이 등의 기능을 지원하여 편의성을 개선하고 사용자 경험을 확장시켰다.

신형 G70의 이미지 공개와 함께 브랜드 정체성을 강조하도록 디자인되었다는 디자인 컨셉이 공개되자 사람들의 반응이 첨예하게 갈렸다. 제네시스의 로고가 자연스럽게 차량에 녹아 들었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도대체 디자인 정체성이 뭔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상당했다.

외제차에 견줄 만큼
뛰어난 디자인
신형 G70에 관한 기사에 달린 댓글과 자동차 커뮤니티를 통해 신형 G70의 디자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을 엿볼 수 있었다. 먼저 변화가 눈에 띄는 램프 디자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많았다. 디자인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은 “앞 범퍼가 깔끔하고 후미등도 고급스럽다”, “두 줄의 램프가 제네시스의 독창성을 드러낸다”라는 의견을 내비쳤다.

전체적인 디자인에 대한 칭찬도 이어졌다. “디자인 수장들이 유럽 출신이라 디자인은 외제차에 뒤지지 않는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이런 디자인이면 GV70 디자인도 기대해볼 만하다.”, “이러니저러니 말은 많아도 디자인은 참 잘한다” 등 신형 G70의 변화된 디자인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찾아볼 수 있었다.

따로 노는 그릴과 램프,
이번 G70의 디자인은 “퇴보”
외관 디자인에 대한 혹평도 이어졌다. 특히 전면부 그릴과 램프의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하트 모양 그릴이 별로다”, “램프가 싸구려 LED로 만든 램프 같다”, “라이트, 그릴이 조화롭지 않고 잡지에서 오려다 붙인 것 같다”라는 등 개선된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 반응이 이어졌다.

실내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 평가도 이어졌다. 공개된 내용에 기존부터 오너들의 불만이 있었던 뒷자리 공간의 개선에 대한 내용이 없었기 때문이다. “뒷자리 공간이 너무 좁게 나온 것 같다”, “쏘나타보다 좁은 뒷자리”, “대중이 뭘 원하는지 모르는 것 같다” 등 비좁은 뒷자리 공간에 대한 사람들의 불만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현재 신형 G70에 대한 정보는 실내, 외 디자인과 기존과 동일한 엔진 스펙 정도밖에 공개되지 않았다. 때문에 디자인에 대한 사람들의 의견을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디자인 외적인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최근 제네시스 G80을 비롯한 다양한 차량에서 발견된 결함 문제와 관련하여 “디자인이 예쁘면 뭐해, 결함투성이인데”, “껍데기는 인정. 세계적으로 꿀리지 않는다. 근데 속이 문제인 걸 어떡해?” 등 기능적인 문제에 대한 걱정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외관에 힘쓰기보단 기능성 업그레이드에 신경을 써야 브랜드 가치가 올라갈 것”이라는 소비자의 쓴소리처럼, 국내 프리미엄 세단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으려면 외관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개선이 필요할 것이다.

한편 신형 G70은 기존과 같은 2.0 가솔린, 2.2 디젤, 3.3 터보 등 3종으로 운영될 전망이며 자세한 세부사항은 다음 달 중 공개될 예정이다. 정확한 출시일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에선 빠르면 올해 말에서 내년 상반기 정도에 출시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