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2세대 G80에는 3.3 가솔린 엔진에 터보를 장착하고 외관을 스포티하게 변경한 스포츠 모델이 존재했다. 판매량이 많은 편은 아니였지만 공격적인 외관, 스포츠성을 강조한 대형 세단이라는 점으로 인해 소비자들의 반응은 꽤 괜찮았다. 하지만 3세대 G80이 출시되면서 G80 스포츠는 단종되었다.

최근 3세대 G80을 기반으로 한 스포츠 모델을 다시 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외신들은 제네시스 북미 CEO의 최근 인터뷰를 인용해 출시 가능성을 언급했다. 현재까지 나온 신형 G80 스포츠에 대한 정보들을 정리해 모아보았다.

제네시스 북미 CEO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가능성 제기
최근 마크 델 로소 제네시스 북미 CEO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G80 스포츠가 다시 돌아올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소 CEO는 “앞선 2세대 G80는 럭셔리 세단의 화려한 디자인에 고성능 스포츠 트림을 제공해 왔으며 이는 고객의 수요를 반영한 결과로 G80 스포츠는 다시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3세대 G80이 출시된 지 몇 달이 지났지만 스포츠 모델에 대한 공식적인 언급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로소 CEO의 이번 발언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만약 실제로 출시된다면 고성능 수요를 어느 정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형 G80 스포츠
성능은 어느 정도일까?
스포츠 모델이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성능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단종된 G80 스포츠의 성능은 V6 3.3 가솔린 엔진에 터보를 장착해 370마력, 52.0kg.m을 발휘한다. 제로백 가속성능은 5.5초이다.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며, 후륜구동과 4륜 구동 중 선택할 수 있었다.

3.3 가솔린 터보 엔진은 현재 3.5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대체되어 G80에 탑재하고 있다. 해당 엔진은 380마력, 54.0kg.m을 발휘한다. 기존 G80 스포츠보다 10마력, 2kg.m 더 높지만 고성능 모델이라고 홍보하고 있지 않다.

따라서 신형 G80 스포츠는 이보다 높은 성능을 발휘하게 되며, 알려진 소식에 따르면 현 G80 3.5 터보 엔진을 개량해 V8 5.0 엔진 수준으로 성능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V8 엔진은 425마력이다.

변속기는 스포츠 모델인 만큼 신속한 변속을 위해 작년에 개발한 8단 습식 DCT 변속기가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구동방식은 기존처럼 후륜 혹은 4륜 중 선택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한 외관과
차별화된 인테리어 적용 가능성
그 외에도 기존처럼 스포츠 모델에 맞는 전용 디자인도 적용될 전망이다. 대략적으로 예상해보면 크레스트 라디에이터 그릴에 블랙 컬러를 적용하고 범퍼 형상을 G70 페이스리프트처럼 스포티하게 다듬을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스포츠 모델만을 위한 전용 휠이 제공될 것으로 보이며, 후면에는 전용 범퍼와 트윈 듀얼 머플러, 디퓨저 등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기존에 제공되었던 시퀸셜 방향지시등도 그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실내 역시 스포츠 모델만을 위한 차별화 요소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내장재에는 카본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으며, 스포츠를 상징하는 레드 스티치도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옵션 구성은 일반 모델과 거의 비슷할 것으로 보이며, 스포츠 전용 사양이 몇 가지 추가될 수 있다. 일반 모델과 마찬가지로 인디 오더로 선택의 폭을 넓힐 가능성이 높다.

출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신형 G80 스포츠의 출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출시 여부조차 아직 알 수 없는 상태다. 게다가 현대차 내부에서 나온 정보도 없기 때문에 위 정보 역시 예상일뿐 실제 사양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참고 정도로만 하는 것이 좋겠다. 추후 관련 정보가 더 나오게 된다면 다시 다루도록 하겠다.

한편 소비자들은 신형 G80 스포츠에 대해 “하루빨리 출시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존 G80 스포츠의 반응이 괜찮았으며, 현행 G80의 인기가 매우 높은 데다 고성능 수요도 예전보다 많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현재 제네시스는 GV70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내년 G80 전기차 출시가 확정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