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프리미엄 대형 세단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갖고 있다. 그렇다 보니 국내를 비롯한 많은 정상들과 기업 회장들이 의전용으로 S클래스를 많이 활용한다. 2014년부터는 W222 모델을 기반으로 한 마이바흐 모델도 출시해 럭셔리 수요도 함께 공략하고 있다.

S클래스가 대형 세단 시장에서는 최고로 인정받고 있지만 너무 팔린 나머지 도로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S클래스에 질린 몇몇 사람들이 한 등급 높은 브랜드인 벤틀리를 구매하기 시작했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벤틀리의 세단 모델인 플라잉스퍼에 대해 살펴보자

위 : S2 플라잉스퍼, 아래 : S3 플라잉스퍼

1959년부터 시작된
플라잉스퍼의 역사
플라잉스퍼는 벤틀리의 쿠페 라인업인 컨티넨탈에서 파생된 모델로 그 역사는 195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벤틀리는 S1 후속으로 S2를 선보였는데, 그중 4도어 세단 파생 모델에 플라잉스퍼라는 이름을 붙였다.

롤스로이스에 인수되었던 탓에 차량 디자인이 롤스로이스 모델과 많이 비슷하다. 당시 새로 개발한 롤스로이스-벤틀리 V8 엔진을 탑재했는데 이 엔진은 개량을 거듭해 최근까지 사용되었다. 이후 후속 모델인 S3까지 세단 모델에 플라잉스퍼라는 이름이 붙었고, S3가 단종된 후에는 한동안 플라잉스퍼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않았다.

단종된 지 40년 만에
플라잉스퍼가 부활했다
플라잉스퍼는 S3가 단종된 지 40년이 지난 2005년에 다시 부활했다. 쿠페 모델인 컨티넨탈의 파생 모델로 출시되었기 때문에 ‘컨티넨탈 플라잉스퍼’라는 이름으로 판매되었다. 차명은 날아서 박차를 가함(Flying Spur)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파생 모델답게 컨티넨탈 특유의 둥글둥글한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왔다. 사실상 길이를 늘리고 문을 4개 단 모델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한 이유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갈리는 편이다.

엔트리 라인업이었지만 W12 6.0리터 엔진을 탑재했다. 당시 상위 모델이었던 아르나지에는 8기통 엔진을 탑재한 것을 보면 의외의 선택이다. 물론 배기량은 아르나지가 6.75리터로 더 높다. 또한 트윈 터보 엔진을 탑재해 560마력, 66.3kg.m이라는 높은 성능을 발휘했다. 2008년에는 성능을 높인 스피드 트림이 출시되었는데, 동일한 엔진으로 610마력, 76.5kg.m을 발휘했다.

벤틀리의 라인업답게 모든 생산 과정을 수제로 진행하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탓에 호불호가 갈리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인기가 꽤 많았다. 단종 직전 가격이 2억 8,700만 원으로 벤츠 최상위 S600L과 불과 3천만 원 차이다. 1세대 모델은 2013년까지 생산되었다.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인기몰이를 한
2세대 플라잉스퍼
2013년에 출시된 2세대 모델은 컨티넨탈이라는 이름을 뺐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1세대 모델과 크게 차이는 없지만 둥글둥글한 느낌이 강했던 모습에서 각진 느낌을 추가해 더욱 웅장하고 세련된 모습으로 변경되었다.

또한 2세대 모델에서 V8 4.0리터 엔진이 새롭게 추가되었다. 해당 엔진은 507마력, 67.3kg.m을 발휘하는 일반 모델과 528마력, 69.3kg.m을 발휘하는 S모델로 나누어진다. W12 6.0리터 엔진의 성능도 강화되었는데, 일반 모델은 625마력, 81.6kg.m을 발휘하고, S모델은 635마력, 83.6kg.m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모두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2세대 모델은 국내 판매량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고 한다. 새롭게 추가된 V8 모델의 가격이 2억 5,700만 원부터 시작하는데, 당시 출시되었던 벤츠 마이바흐 S500과 큰 차이가 없었다고 한다. 2억 9,300만원 하는 W12 모델 역시 마이바흐 S600과 가격 차이가 크지 않았으며, 2016년형 모델부터는 오히려 플라잉스퍼 W12 모델이 더 저렴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흔해진 S클래스에 지겨워진 소비자들이 플라잉스퍼를 많이 구입했다고 한다.

플라잉스퍼가 국내에 워낙 많이 팔리다 보니 2015년에는 코리아 에디션을 국내 전용으로 출시했다. 블랙 에디션과 화이트 에디션 2종류로 판매했으며, 블랙 에디션은 정장에서 모티브를 따와 블랙과 그레이 조합으로, 화ㅏ이트 에디션은 백자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W12 엔진만 탑재되었으며, 가격은 블랙 에디션이 3억 4,000만 원, 화이트 에디션이 3,300만 원이다. 출시 1년도 안돼 모두 완판되었다.

뮬산이 단종되면서
플래그십 세단이 된 3세대 플라잉스퍼
2019년, 3세대 플라잉스퍼가 출시되었다. 벤틀리의 플래그십 세단인 뮬산이 올해를 마지막으로 후속 모델 없이 단종되면서 플라잉스퍼가 플래그십 세단 자리를 물려받았다. 뮬산을 생산하던 공장은 벤틀리의 주문 제작 부서인 뮬리너가 활용하며, 플라잉스퍼를 더욱 럭셔리하게 만들어 기존 뮬산의 수요를 끌어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직까지 국내에 정식으로 판매되고 있지 않으며, 직수입으로만 판매되고 있다. 영국 기준으로 16만 5,000유로(한화 2억 2,363만 원)부터 시작하며, 뮬리너 프로그램을 통해 선택 가능한 옵션들을 소비자 입맛에 따라 조합 가능하다.

3세대 플라잉스퍼에 대해
더 자세히 살펴보자
3세대 플라잉 스퍼는 폭스바겐 페이톤의 플랫폼에서 포르쉐 파나메라 2세대 플랫폼인 MSB로 변경되었으며, 전장이 5,304mm로 이전보다 약간 길어졌고, 휠베이스는 3,195mm로 130mm 더 늘어났다. 늘어난 휠베이스는 뒷좌석 공간에 할당되어 거주성이 훨씬 좋아졌다.

디자인은 3세대 컨티넨탈을 바탕으로 세단에 맞게 다듬었다. 전면 그릴 패턴을 그물형에서 세로형으로 변경하고, 벤틀리의 날개 엠블럼을 후드 위에 올려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헤드 램프는 크리스탈 잔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되었으며, 램프가 켜지면 다이아몬드처럼 빛난다.

측면에는 컨티넨탈과 비슷한 굵직한 캐릭터 라인을 더했다. 또한 요즘에는 패스트 백 스타일이 유행하고 있는데, 신형 플라잉스퍼에는 정통 세단 형태를 최대한 유지해 클래식한 멋을 살리려고 노력했다. 후면의 테일램프는 타원형에서 둥근 사각형으로 변경했으며, 내부 그래픽은 벤틀리의 B를 상징하고 있다. 번호판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범퍼에 존재하며, 양옆에는 타원형 머플러가 존재한다.

실내는 대시보드와 도어트림이 마치 하나로 이어진 듯한 랩 어라운드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마치 고급스러운 요트와 비슷한 모습을 구현했으며, 실내 공간이 실제보다 더 넓어 보인다. 풀 LCD 계기판과 12.3인치 디스플레이에는 화려함보다는 무난함을 추구하는 테마를 적용해 클래식한 멋과 하이테크의 조화를 이루었다.

센터패시아에는 아날로그시계가 존재하며, 공조 시스템이 센터패시아가 아닌 센터 콘솔에 위치해 있다. 그 외 대부분의 조작 버튼들이 센터 콘솔에 위치해 있다. 변속기는 버튼식이나 다이얼식이 아닌 레버식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뒷좌석도 앞 좌석과 동일한 형태의 시트를 적용해 편안함을 극대화했으며, 중앙 암 레스트를 내려 좌우 독립형처럼 활용할 수 있다. 그 외에 1열과 2열 천장에 파노라마 선루프가 적용되었으며, 무드 조명을 지원한다.

3세대 플라잉스퍼에 탑재된 W12 6.0 엔진은 출력의 626마력, 91.8kg.m로 2세대 모델에서 토크를 높였다. 제로백은 3.8초에 최고 속도는 무려 333km/h까지 낼 수 있다. 플래그십 세단으로 포지션이 변경된 탓인지 하위 엔진인 V8 엔진은 아직 탑재되고 있지 않다.

벤틀리 세단 처음으로 AWD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그것도 세계 최초로 48V 안티롤 시스템이다. 타이어 슬립과 도로 상태에 따라 최대 60:40으로 토크를 배분하며, 벤틀리 다이내믹 라이드와 결합해 핸들링과 승차감이 향상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