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2019년 여름, 당시 일본 총리인 아베 신조가 우리나라에 대해 수출 통제 조치를 취하자 이에 분노한 국민들이 일본 상품의 불매운동을 벌였다. 일본 브랜드 혹은 일본산 부품이 들어간 제품까지도 목록을 만들어 배포했다.

특히 자동차 시장에도 직격타를 날렸다. 토요타, 렉서스, 혼다의 판매량이 급감했고, 심지어 닛산과 인피니티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철수를 선언했다. 계속 이어질 줄 알았던 불매 운동이 1년이 조금 지난 이 시점, 안타까운 상황이 펼쳐졌다. 그렇다면 일본 브랜드에 어떤 상황이 발생했는지 한번 살펴봤다.

불매 운동이 시작되지 않았던
2018년 일본차 판매량은?
2018년 한해 동안 일본차 판매량을 살펴봤다. 토요타는 16,774대를 판매하여 벤츠와 BMW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렉서스는 13,340대를 판매하여 폭스바겐에 이어 5위를 기록했고, 혼다는 7,956대를 판매하여 11위, 닛산은 5,053대를 판매하여 13위, 인피니티는 2,115대를 판매하여 18위를 기록했다.

당시 불매 운동이 일어나지 않았던 시기에 판매량 순위에선, 토요타와 렉서스는 독일 3사를 바짝 추격하는 존재였다. 더불어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디젤 게이트로 인해 판매 정지가 되었고, 장기화되면서 예전과 같은 독일 3사의 체제가 아닌, 일본차가 치고 올라온 상황이었다.

2019년 일본차 판매량과
불매 운동 시점의 판매량은?
2019년 한해 동안 일본차 판매량도 살펴봤다. 토요타는 10,611대를 판매하여 아우디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렉서스는 12,241대를 판매하여 벤츠와 BMW에 이은 3위를, 혼다는 8,760대를 판매하여 9위, 닛산은 3,049대를 판매하여 14위, 인피니티는 2,000대를 판매하여 19위를 기록했다.

불매 운동이 펼쳐진 2019년 7월부터 12월까지의 판매량을 살펴봤다. 토요타는 4,292대를 판매하여 8위, 렉서스는 3,869대를 판매하여 9위, 혼다는 3,076대를 판매하여 11위, 닛산은 1,082대를 판매하여 16위, 인피니티는 860대를 판매하여 19위를 기록했다.

불매 운동이 시작되지 않은 상반기에 비해 판매량이 반 토막 난 하반기의 일본차 모습이다. 특히 토요타와 렉서스는 상위권을 달리고 있을 만큼 쾌조의 모습을 보였지만, 급격한 하락으로 인해 피해가 막심했다.

특히 닛산과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인피니티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철수까지 했을 정도였다. 혼다 또한 판매량이 심각한 상황이라 철수설이 돌았지만, 아직 그런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

다시 상승하기 시작한
일본차의 판매량
불매 운동이 이어진 지 1년이 조금 지난 현재, 일본차는 어떤 모습일까? 예상과 반대로 다시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렉서스는 최근 3개월 동안 판매량은 2,275대를 판매했고,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8%나 급증한 수치다. 토요타는 최근 3개월 동안 판매량은 1,497대로 13%가 상승했다. 주력 모델인 캠리와 ES가 가장 많이 팔렸다.

하지만 혼다는 여전히 부진한 상황이다. 최근 3개월 동안 판매량은 796대를 판매했고,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8%가 감소한 수치다. 닛산과 인피니티가 보여주어서 큰 화제가 되었던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내걸었지만, 그 효과는 작았고, 판매량을 회복하기엔 부족한 모습이다. 그렇다면 왜 이런 상황이 나타난 걸까?

많은 신차를 출시한 국산차
많은 결함도 드러났다
2020년으로 접어들면서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국산차 브랜드는 많은 신차들을 출시했다. 더불어 판매량까지 역대급 판매량이라고 불리며 호황을 누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또한 빗겨나간 줄 알았을 정도였으니 말이다.

하지만 출시한 신차들 모두 결함과 품질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특히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품질 문제, 엔진 결함과 코나 일렉트릭과 그랜저의 화제 사태 등이 줄줄이 이어지면서 소비자들은 지쳐가기 시작했다. 이에 평소 안전하고 잔고장이 없다는 인식을 가진 일본차가 대안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것이다. 불매 운동 중이라는 것이 상관이 없을 정도로 말이다.

애국심으로 산 국산차
후회까지 생겼다
불매 운동이 한참 절정으로 치달으면서, 소비자들은 애국심으로 인해 국산차를 많이 구매했다. 하지만 앞서 언급했던 결함과 품질 문제로 인해 후회를 한다는 소비자들도 많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 독일차로 넘어가기엔 가격이 너무 비싸고, 국산차는 사기 싫은 소비자들의 심리로 인해 일본차로 눈을 돌린 것이다.

이에 소비자들은 “현대기아차는 이제 못 타겠다”, “불매 운동이고 뭐고 모르겠고, 내 안전을 위해 일본차를 사겠다”, “나뿐만 아니라 가족의 안전이 우선이다” 등 불매 운동과 상관없이 안전하고 결함과 고장이 없는 일본차로 넘어가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더불어 “이제 불매 운동 시들한 것 아니냐” 등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불매 운동의 의미가 희석되는 것을 꼬집는 의견도 있었다.

많은 소비자들이 불매 운동으로 인해 국산차 브랜드가 큰 기회가 될 것이라는 예상을 했다. 실제로 판매량이 상승했다. 하지만 이후 소비자들의 반응은 너무나도 좋지 않은 상황이다. 자신들의 기회를 자신들이 발로 찼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반사이익을 얻은 일본차 브랜드는 상승세로 접어든 상황이다. 그렇지만 아직은 조심스러운 모습이다. 많은 사람들이 일본차 브랜드가 다시 정상 범위로 돌아갈 것이라는 예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차 브랜드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 것인지 궁금해지고, 이에 국산차는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