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산차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국산 중형 SUV의 마지노선이라 여겼던 4,000만 원대의 벽이 깨졌으며, 새롭게 시장에 출시되는 신차 가격은 수입차에 준한다. FTA 이후 수입차와 국산차의 경계가 사라질 것이라 예견했던 소비자들의 바람이 기형적인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화제가 되는 것은 단연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다. 올해 G80, GV80, G70 등 제네시스는 연달아 신차 소식을 전했다. 그런데 시장에 출시된 제네시스 차량의 가격이 동급 경쟁 수입차를 넘어서고 있다고 한다. 사람들을 놀라게 한 제네시스의 가격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G70는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하며
가격이 상승했다
제네시스의 중형 세단, G70은 프리미엄 세단의 고급스러운 이미지와 함께 스포티함을 강조한 제네시스의 스포티 세단이다.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크러스트 그릴, 쿼드 램프 디자인 등 G80, GV80으로부터 시작된 새로운 패밀리룩 디자인을 이어받았다.

G70는 국내 프리미엄 시장에서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 BMW 3시리즈와 경쟁한다. 그런데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한 G70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동급 경쟁 모델의 가격을 넘어서고 있다. G70과 동급 경쟁 모델의 트림별 가격을 상세히 알아보자.

G70 가솔린 2.0 터보 모델의 최저 기본가는 4,035만 원부터 시작하며 옵션을 적용한 최대 실구매가는 6,403만 원에 달한다. 가솔린 3.3터보 모델의 경우 최저 기본가는 4,585만 원이며 최대 실구매가는 6,908만 원이다. 2.2 디젤 엔진을 장착한 디젤 트림은 4,359만 원부터 시작하며 최대 실구매가는 6,823만 원이다.

동급 경쟁 모델인 벤츠 C클래스의 2.0 가솔린 트림, C200은 5,080만 원부터 5,510만 원의 가격대를 형성하며 최대 실구매가는 5,891만 원이다. 디젤 트림인 C220d는 2.0 디젤 엔진이 장착되었으며 파이낸스 금융 프로그램을 적용시킨 실구매가는 6,004만 원이다.

BMW 3시리즈의 2.0 가솔린 트림, 320i의 경우 5,170만 원부터 5,420만 원의 가격대를 형성한다. 실구매가격은 5,795만 원이다. 가솔린 3.0 M340i의 가격대는 7,580만 원부터 7,860만 원이며 취득세 및 부대비용을 적용한 실구매가는 8,429만 원이다. 디젤 트림인 320d의 최대 실구매가격은 674만 원의 파이낸스 금융 프로그램이 적용된 5,930만 원이다.

최저 기본가만 보면 G70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다. 하지만 옵션별 가격과 수입차에 적용되는 프로모션을 고려해볼 때, 수입차와 G70의 가격대는 겹쳐진다. 심지어 디젤 트림 같은 경우에는 프로모션을 제외하더라도 이미 수입차의 가격을 넘어선 모습을 보인다.

준대형 세단 G80은
E클래스, 5시리즈와 경쟁한다
제네시스 G80은 벤츠, BMW 등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베스트셀링카 E클래스, 5시리즈 등과 경쟁하는 제네시스의 중추 모델이다. 올해 초 새로운 패밀리룩을 장착하여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준대형 시장에서 15.3%의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G80 2.5 가솔린 터보 트림의 최저 가격은 5,291만 원부터 시작한다. 옵션을 적용한 최대 가격은 7,667만 원이며 취득세 및 부대비용을 적용한 실구매가는 8,222만 원에 달한다. 3.5 가솔린 터보의 경우 최대 실구매가는 8,875만 원이며 디젤 2.2트림의 최대 실구매가는 8,369만 원이다.

경쟁 모델 E클래스에서 2.0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는 E250 아방가르드 모델의 경우 기본가는 6,450만 원이며 실구매가는 335만 원의 파이낸스 프로그램을 적용시킨 6,538만 원이다. 상위 옵션이 적용된 E250 익스클루시브의 최대 실구매가격은 350만 원의 파이낸스를 적용시킨 6,992만 원이다. 3.0 가솔린 엔진을 적용한 E450의 실구매가격은 1억 1,226만 원이며 디젤 모델 E220d의 경우 최대 실구매 가격은 514만 원의 파이낸스를 적용시킨 7,955만 원이다.

5시리즈에서 가솔린 2.0 엔진을 사용하고 있는 520i의 최대 실구매가는 6,508만 원이며 530i의 최대 실구매가는 7,896만 원이다. 가솔린 3.0엔진을 사용하는 540i의 경우 최대 실구매가는 1억 1만 원, 디젤 2.0 엔진을 사용한 523d의 최대 실구매가격은 7,767만 원이다. G80도 G70과 동일하게 최저 기본가는 경쟁 모델에 비해 낮지만, 최대 옵션가격은 동급 경쟁 모델을 뛰어넘고 있다.

GV80은 상대적으로
가성비가 좋지만
확실한 단점도 존재한다
GV80은 G80과 함께 새로운 패밀리룩이 적용되어 출시된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모델이다. 고급스러운 외관과 강력한 성능으로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주 경쟁 모델은 벤츠 GLE와 BMW X5이다.

GV80의 가솔린 2.5 터보 트림의 경우 최저 실구매 가격은 6,469만 원, 최대 실구매 가격은 8,956만 원이다. 3.5 터보 트림의 최대 실구매 가격은 9,457만 원이며 3.0 디젤 엔진을 사용하는 디젤 트림의 최대 실구매가는 9,374만 원이다.

이와 경쟁할 벤츠 GLE는 3.0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GLE 450이 1억 2,080만 원의 실구매가를 형성하며 디젤 트림인 300d의 실구매 가격은 9,613만 원이다. X5의 3.0 가솔린 트림, xDrive 40i의 경우 최대 실구매가는 1억 2,366만 원이며 디젤 트림 xDrive 30d의 최대 실구매가는 1억 2,675만 원이다.

일부 디젤 트림을 제외하면 GV80의 경우 동급 경쟁 모델 대비 낮은 가격대를 보여준다. 하지만 GLE, X5 등의 차량이 에어 서스펜션 옵션을 선택할 수 있는 반면, GV80 그렇지 못하다. 에어 서스펜션 하나만으로도 선택 기준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GV80에겐 뼈아픈 약점일 수밖에 없다.

G90 풀옵션 가격은
동급 경쟁 수입차와
맞닿아 있다
G90은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플래그십 다운 중후함과 웅장함을 갖추고 있다. 동급 경쟁 모델은 벤츠, BMW의 플래그십 모델인 S클래스와 7시리즈이다. G90의 구성은 3.8 가솔린, 3.3 가솔린, 5.0 가솔린 트림으로 이루어져 있다.

3.3 가솔린 트림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8,475만 원부터 시작하며 최대 실구매가는 1억 2,315만 원이다. 3.8 가솔린 트림의 경우 최대 실구매가격은 1억 1,999만 원이다. 최고 성능 트림인 5.0 가솔린의 경우 최대 실구매가격은 1억 6,735만 원에 달한다.

G90의 트림과 동일한 성능에서 S클래스의 가격을 비교해보면, 3.0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S350의 최대 실구매가는 1억 7,236만 원이다. 4.0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S560의 경우 실구매가는 2억 887만 원을 호가한다. 7시리즈의 3.0 가솔린 엔진 모델 740i의 최대 실구매가는 1억 6,168만 원이다.

아직까지는 플래그십 시장에서 G90이 동급 S클래스와 7시리즈의 가격을 추월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G90의 풀옵션 실구매 가격이 S클래스, 7시리즈의 기본가와 어느 정도 맞닿아 있기 때문에 지금 같은 추세로 가격 상승이 지속된다면 가격대가 겹쳐질 날도 머지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네시스는 국산차 중
단연 가장 고가이다
현대는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를 따로 출범하여 수입차와 대적할만한 고급형 세단을 만들어내고 있다. 반면 기아자동차는 자체 플래그십 세단 K9을 통해 수입차와 경쟁하고 있다. 하지만 K9은 경쟁 모델 대비 인기가 낮아 할인이 많이 적용되고 있다. 때문에 가격적인 측면에서 동급보다는 G80, 5시리즈, E클래스 등과 많이 비교되는 모습을 보인다.

이전까지 제네시스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가성비를 전면에 내세우며 경쟁해왔다. 하지만 최근 국산차의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으며, 국산차의 장점으로 여겨졌던 가성비는 옛날이야기가 되었다. 이러한 처사는 브랜드 파워를 키워 세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제네시스의 전략으로 보이지만, 소비자들은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제네시스가 지금과 같은 가격대를 인정받으려면, 품질이나 성능 측면에서 수입차만큼의 퀄리티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