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_보배드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옵션 없이 기본 모델을 구매하는 것을 소위 ‘깡통’으로 차를 구매한다고 말한다. 말 그대로 차’만’ 구매하게 되면 분명 놓치는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차주들은 보통 ‘깡통차’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 오죽하면 옛말에 “속이 빈 깡통이 소리가 요란하다”라는 말도 있다. 본디 이 말은 속에 든 것 없이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아는 체한다는 것을 비꼬는 말이다.

그런데 오늘은 조금 다르게 생각해 보고자 한다.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자동차들 덕분에, 깡통차도 나름대로 괜찮은 소리를 낼 수 있게 됐다고 한다. 지금부터 살펴볼 모델들이 그렇다. 기본으로 탑재된 사양들이 꽤나 눈여겨볼 만하다. 어떤 모델에 어떤 사양이 들어가 있는지, 가성비 충만하게 한번 따져보자.

현대차
그랜저
한국에서 그랜저가 갖는 네임밸류는 어마 무시한 수준이다. 지금도 중산층에게 현대 그랜저는 성공의 상징으로 통한다. 그랜저는 5m에 가까운 전륜구동 대형 세단인 만큼 광활한 실내공간을 자랑한다. 또한 신차이기 때문에 현대자동차에서 선보인 각종 첨단 옵션들을 마음껏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외장 기본 사양은 반광 크롬 프런트 그릴, 풀 LED 헤드 램프, LED 주간주행등, 앞 LED 방향지시등, LED 제동등 및 후미등, LED 보조 제동등, 17인치 알로이 휠과 타이어 등이 있다. 여기에 실내에는 4.2인치 LCD 클러스터, 아날로그 계기판, 패드 프린트 도어 트림 가니시, 가죽 및 열선 스티어링 휠 등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편의 사양으로는 공기 청정 시스템과 마이크로 에어 필터 등이 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가솔린 2.5 모델의 프리미엄 A/T 트림이다. 취득세를 고려하면 3,533만 원의 가격으로 이 모든 사양을 누릴 수 있다.

현대차
아반떼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이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 램프가 일체 된 전면부 디자인, 그리고 일직선으로 연결된 후면램프가 아반떼 디자인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아반떼에는 열선, 전동, LED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아웃사이드 미러가 기본 적용됐으며,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의 안전 사양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기본 적용되는 편의 사양으로는 파워 윈도우, 마이크로 에어 필터, 수동식 틸트 & 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 스티어링 휠 리모컨, 중앙 집중식 도어 잠금장치, USB 포트, 후방 주차거리 경고, 크루즈 컨트롤, 오토 라이트 컨트롤, 후석 승객 알림 등이 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가솔린 1.6에 스마트 트림을 선택했을 때 구매할 수 있다. 취득세 등을 모두 고려했을 때 1,679만 원에 구매 가능하다.

현대차
쏘나타
신형 쏘나타는 동급 최대 규모의 제원을 확보해 출시했을 당시 화제를 불러 모았다. 월등한 차체뿐만 아니라,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의 지능형 안전 기술을 기본 탑재한 점도 특기할 만하다.

외장 기본 사양으로는 프로젝션 헤드 램프, 벌브 주간주행등, LED 리어 콤비램프, LED 보조 제동등, 크롬 DLO 몰딩, 에어로 타입 와이퍼, 17인치 알로이 휠 & 타이어, 바디컬러 아웃사이드 도어 핸들, 아웃사이드 미러 등이 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가솔린 터보 1.6 센슈어스의 스마트 A/T 트림을 선택했을 때 구매 가능하다. 2,489만 원부터 가격 책정이 시작되며, 취득세를 고려했을 때의 가격은 약 2,660만 원이다.

기아차
쏘렌토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적용한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 하나로 연결되면서 강렬한 인상을 준다. 여기에 얼음과 보석의 결정에서 영감을 받은 ‘크리스탈 플레이크’는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테일을 완성하며 전면부의 입체적 조형미를 강조하는 모습이다.

쏘렌토에는 기본 트림부터 LED 헤드램프,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 대부분의 안전사양이 적용된다. 무엇보다 현대차그룹 최초로 적용된 다중 충돌 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이 기본 탑재됐다는 점이 눈에 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가솔린 터보 2.5 이륜구동 5인승 모델에 트렌디 트림을 선택했을 때 구매 가능하다. 2,925만 원부터 가격 책정이 시작되며, 취득세 등을 고려하면 3,12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
카니발
카니발의 실내 공간은 국산차 중 최고 수준이다. 카니발은 뭇 소비자들에게 일명 가성비가 뛰어나다는 이유로 ‘대안이 없는 차’라고 불리곤 한다. 게다가 신형 카니발은 기존 모델보다 더 넓어져 길이 5,155mm, 너비 1,995mm, 높이 1,740, 휠베이스 3,090mm의 차체를 자랑한다.

기존에는 최하 트림에 적용되는 기본 사양이 거의 없다시피 했으나 4세대 카니발에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등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여기에 9인승 모델은 6인 이상 탑승 시 버스전용차로 이용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빼놓을 수 없겠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가솔린 3.5 9인승 모델에 프레스티지 트림을 선택할 경우 구매할 수 있다. 취득세 등을 고려하면 3,366만 원이다.

제네시스
G80
G80은 마치 커다란 태블릿을 사용하는 듯 조작이 용이한 14.5인치 터치패널 HD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고 있다. 여기에 드라이빙 첨단 편의 사양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전방 추돌 경보, 자율 제동, 보행자 인지, 운전자 전방 주시 모니터링, 차선이탈 경보, 블라인드스팟 모니터링, 블라인드 스팟 추돌 방지 등이 모두 기본 사양으로 장착됐다.

신형 3세대 플랫폼으로 안정성을 강화한 G80은 전체의 5분의 1 가까이 경량 소재를 사용했고 차체의 55파운드 경량화를 실현하면서도 강도는 6% 강화했다. 또한 10개의 에어백을 장착하는 등 안전성도 강화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가솔린 터보 2.5에 이륜구동 모델을 선택했을 때 구매 가능하며 취득세 등을 고려하면 5,674만 원에 달한다.

현대차
팰리세이드
팰리세이드는 입체적인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을 바탕으로 위풍당당하고 고급스러운 외관을 강조한다. 길이 4,980mm, 너비 1,975mm, 휠베이스는 2,900mm로 뛰어난 거주 공간을 가지고 있는 것도 특징이다. 많은 아빠들의 드림카답게 팰리세이드는 기본 안전 사양도 뛰어난 수준이다. 9 에어백 시스템 유아용 시트 고정 장치, 구동선회 제어기능이 주차 거리 경고가 기본으로 적용됐다.

이에 그치지 않는다.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 뒷좌석 수동식 도어커튼 등 다양한 편의 사양도 기본 적용했다. 그동안 고객 선호도가 높았던 10.25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과 블루링크, 하이패스 시스템, 후석 대화모드 역시 기본 적용됐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3.8 가솔린 이륜구동 모델에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선택했을 때 만날 수 있다. 3,573만 원부터 시작해 취득세 고려하면 3,806만 원이다.

뭐든지 적당한 게 가장 좋지만,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가 그것이다. 때문에 선조들은 “과한 욕심은 화를 부른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외국에서도 비슷한 말이 있다. “Simple is the best” 기본적인 것이 가장 좋다는 말이다.

하위 트림에 기본 적용되는 사양들이 점점 많아지면서 소비자들의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상황이다. 이렇게 훌륭한 기본 사양과 더불어 다양한 옵션이 있다는 건 그만큼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게 차를 구매할 수 있다는 뜻이니, 이보다 좋을 수 없다. 뛰어난 기본 사양에 자신에게 맞는 옵션을 선택해 독자들 모두 안성맞춤 차를 구매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