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인차’는 분명 사고 현장 처리에 꼭 필요하다. 사고 차량을 빠르게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시켜주어 2차사고를 막아주기 때문이다. 보험 긴급 출동 서비스가 필요할 때도 언제든 금방 달려와서 문제를 해결해주는 고마운 존재들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는 보험사에서 정식으로 보내준 견인차들을 의미하는 것이고 도로 위를 활보하는 일반 사설 견인차들은 문제가 정말 많다. 우선 가장 큰 문제점은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짜증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그들은 긴급자동차가 아니다
따라서 비켜줄 필요가 없다
자동차 사고가 나게 되면 귀신같이 ‘어디서 숨어있다 나온 건가’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빠르게 사설 렉카들이 앞다투어 도착한다. 이때 막히는 정체구간이라면 사이렌을 요란하게 울리고 하이빔까지 쏘며 앞차에게 비켜라는 신호를 보내는 경우가 많은데 대부분 운전자들은 욕을 하면서도 일단은 비켜주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도로 위에서 렉카는 긴급차량으로 분류되지 않기 때문에 다른 운전자들이 길을 비켜줄 의무가 전혀 없다. 오직 본인들이 사고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서 건수를 올리려고 난폭운전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켜주지 않아도 된다.


이거 차를 빨리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야 하는데…
사설 견인차들은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있는데 대표적인 몇 가지 예시들과 그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제대로 알아보자. 사고가 나게 되면 당황하게 되는 운전자의 심리를 이용해 사설 견인차들은 어떻게든 차를 빨리 안전한 갓길로 이동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차에 견인고리를 걸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절대 걸게 그대로 두면 안 된다.

잠깐 갓길로 차를 이동했을 뿐인데 과도한 견인비를 청구하는 피해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일단 견인고리를 차에 물리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비용이 청구되기 때문에 운전자는 절대 사설 견인차가 견인고리를 걸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보험사 견인차도 사고 현장에 빠르게 잘 도착하기 때문에 조금만 기다리도록 하자.


멀쩡한
다른 운전자들에게
눈뽕을 선사
많은 사람들이 사설 견인차를 보고 욕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도로에서 보이는 많은 사설 견인차들이 이렇게 후방 작업등을 켜고 달리는 경우가 많다. 후방 작업등은 뒤따르는 운전자에게 심각한 눈부심을 선사하기 때문에 짜증을 유발할뿐더러 위험한 상황을 만들 수도 있다. 후방 작업등이 아니더라도 차량 뒤에 반사판을 달고 있어 뒤따르는 차 헤드라이트 불빛이 그대로 반사되어 눈부심이 일어나는 경우도 많다.

뒤따르는 차들에게 피해를 주며 달리는 이유가 무엇일까? 사설 견인차 기사들에게 묻고 싶다. 대체 어떤 이유로 저렇게 다니는 것인지 말이다.

대부분 사설 견인차들은 이렇게 불법 등화류 튜닝을 하고 소위 말하는 ‘양카’로 불리는 튜닝을 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전혀 멋있어 보이지 않지만 그들만의 세계에선 서로 멋을 인정받고 서로 치켜세워주는 분위기인듯하다. 많은 사람들이 사설 견인차를 보고 욕하는 것은 다 이유가 있는 법.


난폭운전으로
다른 사람들을 위협한다
도로 위에서 사고처리를 담당하며 시민들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견인차들이 오히려 난폭운전을 하며 안전을 위협하는 경우를 더 자주 볼 수 있다. 신호위반이나 중앙선 침범까지 일삼는 이들은 전혀 그렇게 할 수 있는 권리가 없다.

그렇게 운전하는 ‘일부’ 때문에 다른 다수의 정상 견인차 운전자들이 욕을 먹고 있다고 말하는 경우도 있지만 우리가 도로에서 볼 수 있는 다수의 견인차들이 다니는 모습을 보면 그렇게 좋은 말이 나올 수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렇게 번호판을 가리는 수준이 아닌 아예 떼버리고 달리는 차량들도 있는데 어떻게 좋은 이야기가 나올 수 있을까. 가끔은 그들끼리 치열한 경쟁을 벌이다가 사고가 나는 경우도 있다.


긴급 자동차는
꼭 비켜주도록 하자
다시 한번 말하지만 견인차는 긴급자동차가 아니다. 그들이 아무리 사이렌은 요란하게 울린다고 해도 비켜줄 필요가 없다. 도로에서 볼 수 있는 긴급자동차는 소방차, 경찰차, 구급차로써 이들이 사이렌을 울리고 달리고 있다면 꼭 비켜주도록 하자. 이들이 사이렌을 울리고 질주하고 있다면 누군가의 목숨이 위태로울 수도 있는 긴급한 상황일 것이다.


일명 ‘사설 렉카’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좋지 않은 이유는 자업자득이다. 여태 난폭운전과 견인비 과다 청구 등 피해 사례들을 꾸준하게 남기고 있었으며 지금도 현재진행형이기 때문에 좋게 볼 수가 없는 것이다. 오랜 기간 쌓여온 인식과 편견이 하루아침에 바뀌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사설 견인차들이 제대로 대중들에게 다가가려면 먼저 올바른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그런데 사설 견인차들의 불법 등화류는 대체 왜 경찰에 단속이 되지 않는 걸까?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