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_보배드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이번 연도에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신차가 있다. 실제로 매일 쏟아지는 기사와 댓글이 이를 증명해 주고 있다. 성공적인 한 해를 보낸 제네시스가 최근 내놓은 GV70의 이야기다. 어림잡아 4,500만 원에서 7,000만 원을 예상하던 일부 소비자들은 정확한 가격을 듣자,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눈치다.

가성비를 논하기에는 조금 비싼 감이 없지 않아 있다. 풀옵션이 8,000만 원을 웃돌기 때문이다. 그동안 GV70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수없이 다뤄왔으니, 오늘은 옵션에 대한 얘기를 좀 더 깊게 해보고자 한다. 모델마다, 옵션마다 가격을 알아봤다.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3개의 엔진 라인업
모두 스포츠 패키지 적용 가능
제네시스 GV70의 가격 및 사양이 전격 공개됐다. GV70은 가솔린 2.5, 가솔린 3.5 터보, 2.2 디젤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2.5 터보 기준 4,880만 원부터 시작되고, 여기에 3.5 터보는 950만 원 추가된 5,830만 원, 2.2 디젤은 250만 원이 추가된 5,130만 원으로 가격 책정이 이뤄졌다.

GV70은 전 엔진 라인업에서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스포츠 패키지에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 19인치 미쉐린 타이어&전용 휠, 블랙도장 모노블럭 4P 브레이크, 스포츠+ 모드, 스포츠 내외장 디자인 등이 적용된다. 단, 디젤 2.2는 스포츠+ 모드가 제공되지 않는다. 스포츠 패키지를 적용할 시, 가솔린 2.5 터보와 2.2 디젤에는 각 400만 원이, 가솔린 3.5 터보 320만 원이 추가된다.

GV70에 기본으로
적용되는 다양한 옵션들
GV70에는 다양한 사양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예컨대, 8단 자동변속기와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풀 LED 헤드램프 및 리어램프, 18인치 휠, 이중 접합 차음 유리, 전자식 변속 다이얼,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등이 있다.

여기에 다중 충돌 방지 자동 제동, 차로 이탈 방지, 차로 유지,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동 트렁크, 앞 좌석 통풍&열선시트, 14.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지문 인증 시스템 등도 함께 기본 적용된다.

파퓰러 패키지 옵션에는
어떤 게 들어가 있을까?
파퓰러 패키지는 두 가지로 나뉜다. 먼저 파퓰러 패키지I은 420만 원이며, 헤드업 디스플레이, 12.3인치 3D 클러스터, 지능형 헤드램프, 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등으로 구성됐다.

여기에 운전석 에르고 모션 시트,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스마트카드 키, 고속도로 주행보조II, 전방 충돌 방지 보조, 2열 컴포트 패키지 등이 추가된 파퓰러 패키지II의 가격은 720만 원이다. 그중에서도 전방 충돌 방지 보조는 교차 차량, 추월 시 대항차, 측방 접근 차, 회피 조향을 모두 포함해 주목할 만하다.

가솔린 2.5 터보
디젤 2.2
가솔린 3.5 터보
가솔린 2.5 터보는 2WD 기준으로 4,880만 원부터 시작하지만, AWD를 선택할 시, 300만 원이 추가된 5,180만 원으로 가격 책정이 이뤄진다. 스포츠 패키지는 각각 400만 원씩 추가돼 5,280만 원, 5,580만 원이다. 가솔린 2.5 터보 AWD에 파노라마 선루프,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등 풀 옵션을 장착하면 약 7,500만 원의 가격대가 형성된다.

2.2 디젤 추가 비용은 250만 원이다. 2.2 디젤은 최고출력 210마력, 최대토크 45.0kgf ㆍ m을 자랑한다. 2WD, 18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복합연비는 13.6km/L이다. 2.2 디젤에 AWD를 선택하면 300만 원이 추가된다. 2.2 디젤 AWD는 5,430만 원이며, 앞서 언급한 파퓰러 패키지를 포함한 풀 옵션을 넣으면 1,768만 원이 추가된 7,600만 원으로 가격 책정이 이뤄진다.

가솔린 3.5 터보 패키지 가격은 950만 원이다. 본 패키지에는 AWD,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19인치 미쉐린 타이어&휠, 전륜 모노블럭 브레이크가 포함된다. 2.2 디젤과 달리 가솔린 3.5 터보는 AWD가 기본 적용되기 때문에 후륜구동을 선택할 수 없다. 최고출력은 380마력, 최대토크는 54.0kgf ㆍ m를 자랑한다. 복합연비는 AWD에 19인치 휠을 기준으로 8.6km/L이다.

가솔린 3.5 터보 풀옵션 8,000만 원
“BMW, 가격으로 따라잡았네”
GV70 3.5 터보 풀 옵션 가격은 약 7,500만 원이다. 풀 옵션이라 함은, 무광 외장 컬러, 스포츠 패키지, 내장 디자인, 파퓰러 패키지II, 파노라마 선루프, 아웃도어 패키지, 렉시콘 사운드 패키지, 빌트인 캠 등 모든 옵션을 더한 가격이다. 여기에 스포츠 패키지까지 합하면 약 8,026만 원으로 8,000만 원을 웃도는 가격을 자랑한다.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예상보다 비싼 가격에 난색을 표했다. 한 네티즌은 “이제 돈 없어서 수입차 사는 세상이 왔다”라며 치솟는 국산차 가격에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힘내라 대한민국이 아니고, 돈 내라 대한민국이다”, ”BMW 따라잡았네.. 가격으로”라며 대부분 비싼 가격대에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금까지 슈퍼 루키, GV70의 가격을 살펴봤다. 앞서 살펴봤듯이 다소 높게 책정된 가격에 네티즌들은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그만큼의 값어치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소망 역시 드러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프리미엄 값어치 했으면 좋겠다”, ”내실도 잘 다지고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일명 ‘프리미엄 이름값하는 신차’를 기대했다. 비싼 것만 문제가 되는 건 아니다. 품질이 보증되면 가격도 어느 정도 감안할 수 있는 법이다. 이런 소비자들의 마음을 기업이 더 잘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