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자동차 디자인은 브랜드의 입장에선 자신들의 정체성을 그대로 드러내는 수단이다. 소비자들의 입장에선 구매 단계 중 가장 먼저 고려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이는 브랜드의 판매량과 직결되기 때문에 “자동차의 모든 것”이라 불릴 정도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그중 BMW는 특유의 젊은 감각과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인해 오랜 기간 동안 소비자들에게 많은 선택을 받아왔다. 그러나 최근 BMW에서 공개한 신차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과감하다 못해 기괴한 디자인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현대차 디자이너가 BMW로 넘어갔나?”라는 반응까지 나올 정도다. 어떤 디자인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이런 반응을 보였을까?

4시리즈에 적용한
BMW의 새로운 디자인
최근 풀체인지를 거친 신형 4시리즈가 등장했다. BMW 특유의 스포티함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쿠페와 컨버터블 모델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기대감에 가득 찼다. 디자인이 공개된 이후 기대감에서 실망감을 변하게 되었다. 너무나 실험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었기 때문이다.

특히 라디에이터 그릴에 큰 변화가 있었다. 기존의 디자인에서 세로로 길어진 라디에이터 그릴로 변화되었다. 이로 인해 “설치류의 앞니와 같다”라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기존의 디자인이 익숙한 소비자들은 이질감이 들 수밖에 없다.

심지어 전기차에도
이러한 디자인이 적용된다
심지어 이러한 디자인이 BMW의 전기차에도 적용된다. 최근 BMW에서 공개한 전기차, i4와 iX에서 세로형 디자인의 키드니 그릴을 적용한 모습이다. 이로 인해 단발성의 디자인이 아닌, 자신들의 새로운 패밀리룩으로 도입하려는 움직임인 것이다.

기존의 많은 선택지가 존재하지 않았던 것과는 달리, 여러 브랜드에서 수많은 전기차들이 쏟아질 예정이다. 특히 전기차 춘추전국시대가 열리게 되면 소비자들은 당연히 디자인에 대한 부분을 신경 쓸 수밖에 없다. 과연 BMW의 새로운 디자인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상당히 기대가 된다.

“현대차 디자이너를 데려왔나?” vs
“도전이 없으면 정체된다”
BMW의 실험적인 디자인을 본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봤다. “현대차 디자이너를 데려왔나?”, “특이하다 못해 기괴하다”, “돼지코에서 이제 뉴트리아로 변신하는 거냐?”, “최근 BMW 디자인 너무 실망스럽다” 등 부정적인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반대로 “도전이 없으면 정체된다”, “나는 저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스포티한 느낌에 더욱 잘 어울리는 모습이다”, “BMW가 유행을 선도하길 기대한다” 등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는 소비자들도 많았다. 이렇듯 새로운 디자인에 대해 심한 호불호가 갈리는 모습이다.

(출처_kolesa.ru)

플래그십 세단인
신형 7시리즈의 예상도가 공개되었다
새로운 BMW의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가 많은 와중에 플래그십 세단인 신형 7시리즈의 예상도가 공개되었다. 전면부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X7의 모습과 유사한 분리형 헤드 램프가 적용된다. 또한 기존 7시리즈보다 위치가 더욱 낮아진 것이 특징이고, 주간주행등은 더욱 얇아진 모습이다. 또한 하단 범퍼의 디자인이 더욱 크게 변화되었다.

후면부는 기존의 디자인을 유지하되 하나로 이어진 리어램프 사이에 크롬 장식을 추가하여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한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이 적용되어 첨단 기술까지 적용되었다. 더불어 실내에는 파노라마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출처_kolesa.ru)

소비자들의 반응은
여전히 부정적이다
신형 7시리즈의 예상도를 본 소비자들의 반응은 여전히 부정적인 의견이 많다. “최근 BMW 디자인 대체 왜 그러냐?”, “4시리즈에 이어 7시리즈도 실망을 시키는구나”, “갈피를 못 잡는 BMW” 등 부정적인 의견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 “이러니까 S클래스를 못 넘지”, “플래그십 세단 다운 맛이 하나도 없다”, “난 S클래스를 살래” 등 플래그십 세단 다운 디자인이 아니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플래그십 세단이라 함은 중후함과 고급스러움을 드러내야 하는 포지션이지만 7시리즈는 그렇지 못하다는 반응이 가장 많았다.

앞으로 출시될 신차들에 대한
걱정이 쏟아지는 중
출시가 임박한 BMW 신차들의 디자인이 속속 공개되었고, 이 디자인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앞으로 출시될 신차들에 대한 걱정이 쏟아지고 있는 중이다. 특히 자신들의 정체성이 디자인에 드러났던 BMW가 너무 과감한 시도로 인해 판매량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벤츠와의 격차가 더욱 벌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다.

또한 이렇게 부진한 판매량을 보이면 BMW는 LCI 모델에서 과감한 변경을 다시 시도한다. 이렇게 되면 기존의 모델들은 바로 구형 모델로 전락해버리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이런 상황까지도 우려하고 있는 모습이다.

과도기를 잘 극복할지 정체될지
앞으로가 궁금하다
한 상태에서 다른 새로운 상태로 옮아가거나 바뀌어 가는 도중의 시기를 과도기라 부른다. 최근 BMW의 디자인을 보면 과도기라는 단어가 가장 잘 어울린다. 과감한 시도를 했지만 이에 따른 시행착오를 겪으며 계속 개선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개선하지 않는다면 그 얘기는 과도기가 아닌 정체기로 바뀔 수밖에 없다. 또한 디자인이란 것이 개인적인 취향이 많이 반영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앞으로 BMW의 판매량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해지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