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2021년 새해가 밝으면서 국내 자동차 시장엔 많은 변화가 생겼다여러 제도가 바뀐 가운데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전기차다기존의 보조금 정책에서 하락한 보조금 정책으로 바뀌었고어떤 조건에선 아예 보조금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이로 인해 소비자들뿐만 아니라 브랜드들도 대책을 세워야 하는 상황이다.

변경된 전기차 보조금 정책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은 예상에서 벗어난 반응을 보이고 있다가장 많이 팔리고 있는 테슬라를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오히려 현대차를 걱정하는 모습이기 때문이다어떤 이유 때문에 소비자들은 현대차를 걱정하는 것일까?

기존의 기준보다 줄어드는
전기차 보조금
기존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살펴봤다.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테슬라의 모델 3로 비교를 해봤다. 그중 가장 많이 팔린 롱 레인지 트림은 6,479만 원이다. 여기에 서울 기준으로 국비 800만 원, 지자체 보조금 450만 원으로 총 1,250만 원의 보조금을 받아서 5,229만 원에 구입할 수 있었다.

그러나 변경된 정책에선 6,000만 원 이상, 9,000만 원 사이의 모델은 보조금의 50%가 삭감된다. 이로 인해 모델 3의 경우엔 최대 보조금의 50%인 350만 원, 지자체 보조금은 200만 원대로 떨어져서 약 550만 원 정도 받게 된다. 전기차 구입에 대한 메리트가 많이 사라지는 것이다.

9,000만 원이 넘는 모델들은
보조금을 아예 받을 수 없다
앞서 설명했듯이 6,000만 원 이상, 9,000만 원 사이의 모델은 보조금의 50%가 삭감된다. 그렇다면 9,000만 원을 넘는 모델들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 아예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가 된다.

이로 인해 테슬라 모델 S, 모델 Y, 벤츠 EQC, 포르쉐 타이칸과 같은 수입 브랜드의 고가 전기차들은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고 모델 가격을 그대로 지불해야 한다. 또한 올해 수입 브랜드의 새로운 전기차들이 쏟아질 예정인 가운데, 적지 않은 타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 가격을
계속 낮추고 있는 테슬라
변경된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본 소비자들은 “보조금이 절반으로 줄어들면, 테슬라는 큰 피해를 입는 것이 아닌가?”, “테슬라는 가격이 비싼데 괜찮으려나?”, “테슬라를 사려는 사람들이 많이 줄어들겠군” 등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테슬라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나 테슬라는 최근 배터리 대량 생산 등으로 인해 차량 가격을 계속 낮추고 있다. 모델 S의 가격을 연이어 낮추고 있고, 해외 시장에선 모델 Y의 가격까지 낮추고 있다. 이로 인해 많이 팔리고 있는 모델 3의 가격도 보조금 지원에 맞춰서 인하할 것이라는 예측이 이어지고 있다.

저가형 전기차도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테슬라는 2020년에 열린 ‘배터리 데이’에서 “전기차용 배터리팩 생산 비용을 대폭 줄여서 3년 내 2,000만 원대 반값 전기차를 선보이겠다”라고 선언했다. 소비자들이 항상 머릿속에 가지고 있던 “전기차는 비싸다”라는 인식을 저렴한 가격을 통해 깨버리겠다는 심산이다.

이러한 이유로 테슬라는 전기차 보조금 정책이 변경되어도 큰 타격 없이 흘러갈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이어지고 있다.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테슬라가 다른 수입 브랜드 대비 유리한 상황인 것은 분명하다.

기존 모델들은 큰 타격이 없지만
모델의 종류가 너무 적다
테슬라가 끄떡없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더 큰 걱정의 시선이 쏠리고 있는 브랜드는 바로 현대차다. 기존 현대차의 전기차들은 가격이 6,000만 원을 넘지 않기 때문에 정상적인 보조금 지원이 가능하여 당장은 큰 타격이 없다.

하지만 아이오닉의 단종 등으로 인해 폭발적으로 확장시키는 경쟁 브랜드들 대비 전기차 모델의 종류가 너무 적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수입차들은 많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대차가 더욱 치고 나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지 못하는 것이다.

야심 차게 등장시킬 새로운 모델들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이다
또한 야심 차게 등장시킬 현대차의 새로운 전기차들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이란 예측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이라는 독립 전기차 브랜드를 론칭했고, 올해 아이오닉 5를 출시할 예정이다. 그러나 변경된 보조금 정책으로 인해 가격 책정에 더욱 골치가 아프게 된다.

제네시스도 마찬가지다. 제네시스는 하이브리드 모델 없이 바로 전기차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이로 인해 eG80, eGV80과 같은 모델들의 등장을 예고했다. 하지만 럭셔리 브랜드이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6,000만 원 미만의 모델로 등장하기 힘들고, 9,000만 원 미만으로 출시할 예상이다. 결국 반 토막 난 전기차 보조금으로 판매량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차량 가격을 낮추지 못하면
판매량이 떨어질 것이다
변경된 전기차 보조금으로 인해 각 브랜드들은 새로 출시할 전기차들에 대한 가격 정책이 굉장히 고민되는 상황이 찾아왔다. 특히 국산차 브랜드의 경우엔 일반 모델들 또한 수입차와 비슷해진 가격으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뭇매를 맞았던 상황이기 때문에 더욱 골머리를 썩고 있다.

국가 보조금이 소비자들의 전기차 구매와 밀접한 연관이 되어있기 때문에 적절한 가격을 책정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전기차 판매량은 그대로 수직 하락할 것이다. 또한 그렇지 않더라도 수입 브랜드가 독식하는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 앞으로 전기차 시장에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