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시작이 반이다”,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속담이 있다. 모든 여정에선 시작이 가장 중요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자동차 시장에서도 이 속담들과 잘 어울리는 상황을 가진 브랜드가 하나 있다. 바로 현대차가 전기차 전용 브랜드로 론칭한 아이오닉이다.

첫 단추를 잘 꿰기 위해서는 처음 출시하는 모델이 가장 중요하다. 그래서 첫 번째 주자로 선택된 아이오닉 5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에 부응하기 위해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기존 국산차들에게서 볼 수 없었던 첨단 기술들을 가득 담을 예정이다. 그렇다면 아이오닉 5에는 어떤 사양들이 적용되는지 한번 살펴봤다.

티저 이미지를 통해
살펴본 디자인
최근 현대차는 자신들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이미지를 통해 아이오닉 5의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 수 있었다. 아이오닉 5에 적용된 디자인은 현대차의 기념비적인 모델인 포니의 출시 45주년을 맞아 제작된 45 EV 콘셉트의 디자인을 그대로 옮겨왔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 후드가 적용되었고, 파팅 라인을 최소화했다. 여기에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헤드 램프와 리어램프를 적용하여 앞으로 출시될 아이오닉 모델들의 디자인을 미리 엿볼 수 있다.

각종 최신 기술들의
집합체가 될 아이오닉 5
아이오닉 5는 새롭게 등장하는 모델인 만큼 현대차의 각종 최신 기술들의 집합체가 될 예정이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기술은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다. E-GMP 플랫폼은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 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투싼 정도의 크기를 가지고 있지만, 휠베이스가 일반 내연 기관 모델보다 훨씬 길어서 배터리 장착에 대한 구조의 유리함이 있다. 이로 인해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외부 전력 공급 시스템 등의 기술이 추가되고, 고성능 모델인 N도 추가될 예정이다.

국산차 최초로
적용되는 기술이다
여러 첨단 기술들이 적용되는 아이오닉 5에서 가장 번뜩이는 기술이 하나 도입된다. 바로 국산차에서는 최초로 도입되는 사이드 미러가 사라지는 형태다. 대신 그 자리를 카메라가 적용되어 사이드 미러의 역할을 대신할 예정이다.

이 기술은 국내 출시된 수입차 중 아우디의 e-트론을 통해 처음 적용되었다. 현대차는 이전엔 넥쏘 등 일부 차량에서 사이드 미러와 카메라를 동시에 적용하여, 방향지시등을 작동 시켰을 때만 화면을 보여주는 역할이었다. 그러나 수입 브랜드의 기술과 동일하게 사이드 미러를 아예 제거한 것이다.

사이드 미러가 카메라로 변하면
어떤 장점이 생길까
그렇다면 사이드 미러를 카메라로 바꾸면 어떤 장점이 생길까?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자동차의 공기 저항을 줄여서 높은 효율을 발생시킨다. 또한 높은 화질의 광각 카메라를 사용하여 운전자의 사각지대를 줄여 사고를 미리 예방할 수 있다.

여기에 적외선 기능과 같은 기술이 적용되면 야간 주행 시에도 안전하게 사물이나 주변 차량을 식별할 수 있다. 이미 유명 브랜드에서 사이드 미러의 삭제를 외쳐왔던 만큼, 현대차의 이런 행보가 그 시기를 앞당기는 것과 같다.

사이드 미러가 카메라로 변하면
어떤 단점이 생길까
장점이 있으면 단점 또한 존재한다. 단순한 거울이 아닌 가격이 비싼 카메라가 탑재되기 때문에 차량의 가격이 상승한다. 더불어 카메라가 찍은 모습을 보여줄 디스플레이도 존재해야 하기 때문에 가격은 더욱 상승한다. 또한 사고 발생 시 수리 비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기 때문에 조사각 조정이 어렵고, 카메라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 제대로 된 기능을 할 수 없다. 이러한 단점들을 개선하지 않으면 사이드 미러의 존재는 더욱 소중해질 것이다.

렉서스 ES가 이 기술을 먼저 선보였지만
국내에 도입되지 못했다
아우디 e-트론이 국내 시장에서 가장 먼저 선보인 기술이지만, 전 세계로 시선을 확대해 보면 렉서스가 신형 ES에 먼저 적용하여 상용화 시켰었다. 국내 시장에도 도입을 예정했지만 결국 이루어지지 못했다. 국내 자동차 법규에 어긋났기 때문이다.

사이드 미러의 보조 수단으로는 가능하지만, 사이드 미러를 완전히 제거하고 카메라로 대체하는 것은 안 된다는 내용이다. 이로 인해 앞서 언급했듯이 넥쏘와 팰리세이드와 같은 모델들이 사이드 미러 보조 역할로만 카메라가 장착된 것이다. ES는 이런 규제 때문에 이 기능을 국내에 도입하지 못했고, 여기에 해외에서도 단점이 부각되면서 결국 다시 사이드 미러로 돌아오게 되었다.

아이오닉 5에는
아무런 제약이 없다
그러나 아이오닉 5는 아무런 제약이 없다. 이미 렉서스 ES를 규제한 후, 2019년 1월에 해당 법규를 수정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아우디 e-트론과 같은 모델이 도로 위를 누빌 수 있는 것이다.

이에 소비자들은 “현대차에게 미리 사주 받고 규제를 풀어준 것 아니냐?”, “현대차에게는 역시 관대하다니까”, “각종 규제들이 기술의 발전을 저해한다” 등 시대에 뒤처져진 대처와 적절하지 못한 시기에 대한 비판 의견이 이어졌다.

잡음이 심했던 한 해를 보낸 현대차
새해엔 달라진 모습일까?
2020년 한 해 동안 현대차는 많은 신차를 출시했다. 그러나 출시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신차들에게 각종 결함이 발생하면서 큰 문제를 발생시키기도 했다. 특히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은 화재 발생과 브레이크 결함까지 발생하면서 1년 내내 잡음이 나오기도 했다.

이런 상황이 있었기 때문에 아이오닉 5에 기대감뿐만 아니라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과연 현대차는 2021년 새해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전동화 모델로의 전환이 급속화된 상황에서 삐끗하게 되면 다른 경쟁 브랜드들과 격차가 멀어질 수도 있거나, 따라 잡혀버릴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