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수중에 5,000만 원 정도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자동차를 구매하기 위해 고민 중이라면, 주변 사람들에게 “5,000만 원대면 국산차 사세요”라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이다. 이 이야기를 긍정적인 측면에서 바라보면 국산차가 수입차와 비교될 만큼 좋은 품질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반대로 부정적인 측면에서 바라보면 국산차의 가격이 수입차에 버금가거나, 오히려 뛰어넘을 정도로 비싸진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정말 가격 대비 국산차가 더 좋을까? 자동차를 사기에 적지도, 많지도 않은 5,000만 원으로 어떤 모델들을 살 수 있는지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살펴봤다.

세단들을 살펴보면
준대형 세단을 살 수 있는 가격이다
먼저 5,000만 원으로 어떤 모델들을 살 수 있는지 살펴봤다. 우선 세단 모델이다. 그랜저는 가장 비싼 트림에 모든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3.3L 가솔린 캘리그래피에 모든 옵션을 추가한 실구매 가격은 5,015만 원이다. 몇몇 옵션을 제외하거나, 하위 트림을 선택한다면 5,000만 원 아래로 가격이 떨어진다.

장르를 살짝 바꾸면 스팅어가 눈에 들어온다. 스팅어도 거의 모든 옵션을 넣은 모델을 살 수 있다. 2.5L 가솔린 터보 마스터즈 AWD 모델 선택 후, 퍼포먼스와 모니터링 옵션만 추가하면 5,136만 원이다. 사양을 낮춰서 더 저렴한 가격으로도 구성할 수 있다.

SUV 또한 큰 모델들을
고려할 수 있다
SUV로 넘어가보면 다양한 모델들이 기다리고 있다. 우선 가장 인기 모델인 쏘렌토와 싼타페의 풀옵션 모델을 살 수 있다. 두 모델 모두 2.2L 디젤에 사륜구동을 추가한 최고 트림에 모든 옵션을 더하면 5,000만 원으로 딱 떨어지는 실구매 가격을 보여준다.

조금 눈을 높여보면 대형 SUV들도 선택이 가능하다. 팰리세이드와 모하비는 중형 SUV처럼 풀옵션을 선택할 수는 없지만, 중간 트림에 필요한 옵션만 추가하게 된다면 5,000만 원으로 충분히 구매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 말고 쉐보레와 쌍용차의 모델도 살 수 있다. 먼저 트래버스는 선택 옵션이 선루프와 외장 컬러뿐이기 때문에 중간 트림을 선택하여 5,000만 원대로 선택할 수 있다. 렉스턴은 가장 많이 판매되는 중간 트림에 모든 옵션을 추가하더라도 5,000만 원이 넘지 않는 가격을 보인다. 이로 인해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가성비 모델로 꼽히고 있다.

또한 럭셔리 모델이나 미니밴도 선택이 가능하다. 앞서 소개한 모델들보다 크기는 조금 작아졌지만 더 고급스러운 옵션과 소재를 사용한 GV70이 있다. 기본 모델만 선택하더라도 적용된 옵션이 다른 수입차보다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더불어 카니발도 살 수 있는 금액이기 때문에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다.

중형에서 멈춰야 하는
세단 모델들
국산차를 살펴봤으니 수입차도 5,000만 원으로 살 수 있는 모델들을 살펴봤다. 먼저 독일 3사의 모델들을 살펴봤다. 국산차와 반대로 대부분 중형 이하의 모델들이 대부분이다. 벤츠의 경우엔 A클래스와 C클래스가 있다. C클래스의 경우엔 기본 트림 밖에 선택하지 못한다.

BMW는 3시리즈가 있다. 기본 트림인 320i에 639만 원의 프로모션이 적용되어 4,847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아우디도 마찬가지로 A4가 있고, 여기에 500만 원가량의 프로모션이 적용되면 가솔린의 경우엔 상위 트림도 선택이 가능하다.

독일 3사를 제외한 다른 브랜드들의 경우엔 조금 더 다양한 모델들이 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모델은 폭스바겐의 파사트와 아테온이다. 파사트의 경우엔 중간 트림을 선택하고 430만 원의 프로모션이 적용되면 4,800만 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아테온은 파사트보다 기본 차량 가격이 비싸지만 1,000만 원이 넘는 프로모션이 적용되어서 파사트와 비슷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최근 주가를 올리며 독일 3사를 위협하고 있는 볼보의 S60도 있다. S60의 기본 트림을 선택하면 5,080만 원이라는 실구매 가격이 나타난다. 더불어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하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선보이는 토요타의 아발론, 렉서스의 IS도 고려해볼 만한 모델들이다.

SUV도 마찬가지로
한계에 부딪친다
SUV 또한 세단과 마찬가지로 한계에 부딪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독일 3사는 세단과 똑같이 소형 SUV나 중형 SUV의 기본 트림을 선택할 수 있다. 벤츠의 경우엔 GLA와 GLB, BMW의 경우엔 X1과 X2, 아우디는 Q3가 있다. BWM와 아우디는 기본 프로모션이 존재하기 때문에 벤츠보다 조금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또한 한때 엄청난 인기를 끌며 1년 이상이라는 출고 대기 기간을 선보인 볼보의 XC40도 있다. 기본 트림 선택 시 부가 비용이 추가되어 4,918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일본 브랜드로 넘어가게 되면 중형 SUV를 선택할 수 있다. 렉서스의 UX와 혼다의 CR-V가 주인공이다. CR-V의 경우엔 최고 트림의 가격이 5,000만 원이 넘지 않기 때문에 더 좋은 사양을 누릴 수 있다.

주류에서 밀려나는
5,000만 원 이하 모델들
다양한 모델들이 존재하는 가격대이지만, 최근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을 확인해 보면, 5,000만 원 이하 모델들의 점유율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수입차의 경우엔 3,000만 원부터 5,000만 원까지의 가격대를 가진 모델들이 국내 시장에서 대중화를 이끌며 큰 역할을 했다.

하지만 최근엔 5,000만 원 이상의 모델들을 더욱 선호하는 모습이고, 심지어는 1억이 넘는 값비싼 모델들도 많이 팔리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벤츠가 가장 많은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데 벤츠의 모델들이 기본적으로 가격이 높은 것도 한몫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계속 상승하는 가격이
야속하기만 한 소비자들
이런 현상을 본 소비자들은 계속 상승하는 자동차의 가격이 야속하기만 하다. “이젠 국산차마저 비싸지면서 수입차에 버금가는 가격이다”, “우리나라가 부자가 많아진 것인가?”, “차량 가격은 오르는데 내 월급은 오르지 않는구나” 등 안타까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자동차에 관련된 기술이 발전하면서 여러 가지 기능들이 추가되고, 이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는 것은 당연한 부분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브랜드들은 적절한 가격 정책을 펼쳐서 더 많은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