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제네시스는 작년 한해 동안 뜻깊은 날들을 보냈다. 브랜드 최초의 SUV, GV80의 출시, 브랜드 내 상징과도 같은 모델 G80의 풀체인지, 많은 마니아층을 가지고 있는 G70의 페이스리프트, 두 번째 SUV, GV70의 출시까지 적극적인 신차 공세를 펼쳤고, 이 모델들이 뜨거운 반응을 이끌며 높은 판매량까지 거두었다.

자신들의 판매량 기록까지 갈아치우며 좋은 모습을 보이는 제네시스에게도 약점이 하나 존재했다. 바로 그동안 국산차에서 볼 수 없었던 비싼 가격이다. 이로 인해 “이 가격이면 수입차가 더 나을 것 같은데?”와 같은 반응이 나오고 있다. 그렇다면 제네시스 모델들의 풀옵션 가격 기준으로 어떤 수입차들을 살 수 있는지 한번 살펴보자.

독일 브랜드의
경쟁 모델들을 살 수 있다
앞서 언급한 대로 제네시스의 풀옵션 가격을 기준으로 대체할 수 있는 수입차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봤다. GV80의 풀옵션 가격은 9,457만 원이다. 이 가격은 독일 브랜드의 경쟁 모델들을 살 수 있는 가격이다. 먼저 벤츠의 GLE를 살 수 있다. GLE 300d 4Matic의 가격은 9,270만 원이다.

다음은 아우디의 Q7이다. Q7 45 TDI Quattro의 가격은 9,164만 원이다. 또한 폭스바겐의 투아렉도 살 수 있다. 8,865만 원의 폭스바겐 투아렉의 3.0 TDI Prestige의 가격은 8,865만 원으로 GLE와 Q7보다 조금 더 여유롭다. BMW X5는 1억이 넘는 가격이기 때문에 제외되었다.

다른 브랜드들은 오히려
여유롭게 살 수 있다
독일 브랜드를 고집하지 않는다면 오히려 여유롭게 수입차를 살 수 있다. 먼저 볼보의 XC90이다. XC90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T8 R-Design AWD는 9,172만 원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을 GV80 가격보다 더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것이다.

랜드로버의 디스커버리도 살 수 있다. 디스커버리 2.0 디젤 SD4 SE의 가격은 8,520만 원이다.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렉서스의 RX도 살 수 있다. RX의 가격대가 8,100만 원부터 9,560만 원이기 때문에 여유롭게 살 수 있다. 또한 링컨 에비에이터도 가능하다. 기본 내연기관 라인업인 3.0 가솔린 터보의 가격대가 8,370만 원부터 9,360만 원이기 때문이다.

경쟁 준대형은 모두 고려할 만한 가격대
플래그십까진 노리기 어렵다
다음은 G80이다. G80의 풀옵션 가격은 9,000만 원에 육박하는 8,877만 원이다. 이 가격은 독일 3사의 주요 경쟁 모델들은 모두 살 수 있는 가격이다. 벤츠의 E클래스는 일반 내연기관 모델의 가격이 6,450만 원부터 8,880만 원이기 때문에 무난하게 살 수 있다. BMW도 마찬가지로 5시리즈를 살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6시리즈도 가능하기 때문에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

아우디 A6도 살 수 있다. 고성능 S6를 제외한 가격대가 6,457만 원부터 8,629만 원이기에 충분히 원하는 트림을 선택할 수 있다.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볼보의 S90 또한 여유롭다. 내연기관 모델들은 물론이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8,423만 원이라 충분하다. 눈을 살짝 높여보면 링컨의 컨티넨탈이 보인다. 컨티넨탈 또한 최상위 트림의 가격이 8,820만 원이라 윗급 모델이 G80 풀옵션 가격과 비슷하다.

동급의 경쟁 모델들은
모두 살 수 있다
다음은 출시한지 얼마 안 된 GV70이다. 중형 SUV이지만 풀옵션 가격이 8,000만 원에 근접한 7,988만 원이라 큰 논란이 있었다. 이로 인해 대안으로 선택할 수 있는 수입차들 또한 다양하다. 독일 3사의 경쟁 모델들은 우선 모두 가능하다. GLC는 6,900만 원부터 8,000만 원이고, X3는 6,410만 원부터 8,510만 원이기 때문이다.

Q5 또한 6,071만 원부터 7,740만 원이기 때문에 대안으로써 충분한 가격을 가지고 있다. 다른 스타일의 경쟁 모델을 원한다면 쿠페 스타일의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도 있다.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6,730만 원부터 8,140만 원의 가격대다.

미국 브랜드로 눈을 돌리면
상위 모델도 살 수 있다
유럽 브랜드에서 미국 브랜드로 눈을 돌려보면 대형 SUV까지 노릴 수 있다. 그중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탄탄하게 입지를 다져놓은 모델인 포드 익스플로러가 보인다. 익스플로러는 6,020만 원부터 7,410만 원의 가격대다. 또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도 보유하고 있다.

럭셔리 모델을 원한다면 캐딜락의 XT5도 있다. 아메리칸 럭셔리 모델이지만 가격은 6,793만 원부터 7,582만 원이기 때문에 부담이 없다. 더불어 앞으로 출시할 대형 SUV들도 GV70보다 저렴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더 다양한 선택지가 제공될 예정이다.

독일 3사 모델은
충분히 가능한 가격이다
마지막으로 소비자들이 목놓아 외쳤던 스포츠 세단의 출시를 해결한 모델, G70이다. G70은 작년 하반기에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신형 모델이 출시되었다. 이 신형 G70의 풀옵션 가격은 6,909만 원이다. 이 가격 또한 제네시스의 다른 모델들과 같이 독일 3사 경쟁 모델은 충분히 가능한 가격이다.

C클래스는 5,920만 원부터 6,310만 원, 3시리즈는 5,170만 원부터 6,000만 원, A4는 4,936만 원부터 5,966만 원, A5는 6,326만 원이다. 이 모델들은 가격을 조금 더 추가하게 된다면 쿠페나 컨버터블, 혹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엿볼 수 있기 때문에 취향에 맞는 모델을 고를 수 있다.

오히려 CT5도
구매 가능한 가격이다
G70 풀옵션의 가격은 독일 3사의 모델들을 여유롭게 살 수 있는 가격이다. 특히 미국 브랜드로 시선을 돌리면 더 윗급 모델도 가능하다. 그중 캐딜락 CT5는 준대형 세단이지만 스포츠성을 가미한 모델로 호평을 받고 있는 모델이다. CT5의 가격은 5,428만 원부터 5,921만 원이다.

수입 브랜드가 가격 공세를 펼치면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제네시스 모델들의 가격이 수입차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비싼 모습이다. 상위 모델보다 더 좋은 기본 옵션을 가졌다고는 하지만, 기본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아쉬움을 감출 수는 없다.

또한 고민도 깊어진다. 다양한 선택지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 수입차 브랜드들이 공격적인 가격 정책 또는 프로모션을 제공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머릿속은 복잡해질 수밖에 없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제네시스가 이들과의 경쟁에서 확실하게 이길 수 있는 품질 상승이 더욱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