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2021년 새해가 밝자마자 전 세계 자동차 시장 판도가 뒤바뀔만한 소식이 전해졌다. 그 주인공들은 바로 애플과 현대차다. 놀라운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 첫 번째는 애플이 드디어 자동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는 것이었고, 두 번째는 그 협업 대상이 현대차라는 점이었다.

이후 수많은 후속 기사들이 쏟아졌다. 무엇이 진실인지 파악하기 힘들 정도로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하지만 결국 현대차 측에서 개발 협의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일단락되고 있다. 그렇다면 지금까지 현대차와 애플 간에 어떤 이야기가 있었는지 한번 정리해봤다.

전기차 시장을
호시탐탐 노리던 애플
IT업계에서 애플을 모른다는 것은 말도 안 될 정도로 애플은 엄청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매킨토시를 시작으로 PC 업계에서, 아이팟을 통해 MP3 및 미디어 플레이어 업계에서, 아이폰을 통해 스마트폰 업계에서, 맥북을 통해 노트북 업계에서 등 다양하게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이로 인해 전기차와 자율 주행차가 대세를 이루고 있는 최근, 많은 전문가 및 소비자들의 시선은 애플로 향할 수밖에 없다. 이에 애플은 ‘프로젝트 타이탄’을 언급하며, 2014년부터 비밀리에 진행된 프로젝트가 있다는 것을 넌지시 이야기했다. 이를 접한 많은 사람들은 환호했다.

새해가 밝자마자 등장한
현대차와 애플의 협업설
애플이 애플카를 만들 것이란 소식이 꾸준히 나왔고, “첫 출시가 언제가 될 것이냐”의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후 올해로 넘어가면서 엄청난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애플과 현대차의 협업 소식이었다.

외신에서 현대차와 애플이 손을 잡는다는 보도가 쏟아지기 시작했고, 이에 현대차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 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 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 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라고 밝혔다. 딱 잘라서 선을 긋지 않았던 모습이다.

현대차가 아닌 기아차가
애플과 협업한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이후 더 재밌는 소식이 이어졌다. 바로 현대차가 아닌 기아차와 애플이 협업을 진행하는다는 소식이었다. 기아차의 미국 공장에서 애플의 애플카를 개발하고 생산한다는 내용이었다. 이로 인해 “기아차가 전동화 모델 전문 브랜드로 전환하는 것 아닌가”라는 의견까지 나왔을 정도였다.

애플이 현대차를 선택한 이유는 명확했다. 이미 전기차를 양산하고 있기 때문에 관련 기술이 잘 갖춰져 있다. 또한 일각에선 다른 브랜드들이 이미 협업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애플이 빈틈인 현대차를 노린 것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더불어 아시아 시장을 확실히 공략하기 위해서라는 의견도 이어졌다.

진행한다 vs 진행하지 않는다
외신과 엇갈렸던 내용들
매일매일 외신과 국내 매체와 미디어에선 현대차와 애플과의 협업에 대해 다뤘다. 이렇다 보니 “현대차와 애플 간의 협업은 이미 논의가 끝났다”, “합의 발표는 시기 상조”와 같이 확정을 암시하는 소식이 이어졌었다.

하지만 반대로 “현대차와 애플 간의 협업은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현대차는 굳이 이런 협업이 필요 없다”라는 부정적인 반응이 엇갈리면서 이를 지켜보던 소비자들은 혼란스럽기 시작했다. 특히 이로 인해 주식 시장이 요동치고 있었기 때문에 초조한 마음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출처_조선일보)

현대차는 공식적으로 애플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수많은 소식들이 쏟아지던 중, 현대차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애플과 자율 주행차량 개발 협의 진행하지 않았다”라는 내용이었다. 현대차뿐만 아니라 기아차도 동일한 내용을 공시했다. 외신들도 덧붙여서 현대차와 애플이 협상을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주식 시장은 파도가 일렁였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주가는 큰 폭으로 하락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현대기아차의 임원들이 이 공시를 진행하기 전에 미리 주식을 매각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소비자들은 큰 혼란에 빠져버리고 말았다.

(출처_Erick Martinez)

협업설 당시 환영하는 반응
이후 현대차가 굳이?
현대차와 애플의 협업설을 접했을 당시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현대차가 드디어 빅딜로 전기차 시장에서 치고 나갈 준비를 하는구나”, “테슬라를 잡으려면 이 정도는 해야지”, “현대차와 애플의 협업이 너무 기대가 된다” 등 당시엔 협업을 환영한다는 반응이 이어졌었다.

하지만 협업이 무산되고 난 뒤의 반응은 “현대차가 굳이 애플 하청처럼 할 필요 있나?”, “차라리 잘 된 일이다, 현대차도 현대차의 행보를 걸어야지”, “주식하던 사람들만 피곤해진 거지, 자동차 업계에선 오히려 잘 안된 게 환영할 일 아닌가?” 등 협업이 되지 않아서 오히려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현대차는 아쉬움보단
자신감이 차있을 것이다
현대차와 애플의 협업설은 자동차 시장에 많은 의미를 주었다. 긴장을 풀었던 경쟁 브랜드들은 바짝 긴장하게 만들었을 것이었고, 자신들이 부족하다고 느낀 브랜드들은 다른 기업과 협업을 통해 반전의 계기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특히 현대차는 아쉬움보단 자신감에 차있을 것이다. 애플이 현대차를 지목하여 협업을 논의했던 상황 자체와 협업이 결국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더라도, 많은 소비자들이 현대차에 대한 좋은 평가를 해준 것으로 인해 그 가치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앞으로 전기차 시장이 어떻게 움직일지, 현대차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상당히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