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_유튜브 ‘갓차’)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자동차 렌더링 이미지는 출시 전에 포착된 스파이샷을 기반으로 제작된 가상의 예측 이미지다. 특히 최근엔 렌더링 이미지와 실제 출시 모델과 큰 차이가 없는 정밀한 작업물이 나오고 있어서 정식 출시 전 해당 모델에 대한 디자인을 미리 예측해 볼 수 있다.

그중 렌더링 이미지가 등장하자마자 “출시 전부터 망했다”, “대체 왜 이렇게 만들어놨을까?”, “너무 못생겼다”라는 디자인 논란이 일어난 모델이 하나 있다. 바로 신형 스타렉스, 스타리아다. 대체 어떤 디자인이 적용되었길래 이런 반응이 나오고 있는지 한번 살펴봤다.

(출처_carscoops.com)

위장막을 덮어도 보이는
특이한 스타리아의 디자인
스타렉스는 스타리아로 이름까지 바꾸면서 대대적인 변화를 주려는 모습이다. 오랜만에 등장하는 신형 모델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기대감은 높아졌다. 이후 두꺼운 위장막을 덮은 스파이샷이 공개되었고, 그 기대는 물음표로 변하게 되었다.

급격하게 짧아진 보닛과 높게 솟은 전면 유리창, 급격하게 떨어지는 후면부 등 기존의 모습일 찾아볼 수 없었다. 또한 스파이샷에선 전체적인 디테일을 확인할 수 없고 실루엣만 보았을 때부터 기존 모델들에게서 볼 수 없는 비율로 인해 소비자들은 의문을 가지기 시작했다.

(출처_carscoops.com)

예상 렌더링 이미지로
예측해보는 스타리아의 모습
이후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자동차 관련 유튜버들 사이에서 스타리아의 예상 렌더링 이미지가 제작되었고, 출시 전 스타리아의 모습을 미리 만나볼 수 있었다. 특히 스파이샷을 기반으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독특한 비율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렌더링 이미지에서의 스타리아 모습은 사각형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전면을 뒤덮고 있고, 가느다란 헤드 램프, 세로형 리어램프, 기존 모델 대비 엄청나게 확장된 유리창이 적용되었다. 더불어 해외 매체는 “급진적인 재설계를 통해 새로운 변화가 예상된다”라는 의견을 남겼다.

(출처_유튜브 ‘갓차’)

“기대감이라곤 1도
없는 디자인이다”
스타리아의 예상 디자인을 본 네티즌들은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특히 스파이샷 공개 당시에도 이런 비판이 이어졌고, 이로 인해 출시 전부터 디자인 논란이 발생했다. “기대감이라곤 1도 없는 디자인이다”, “대체 무엇을 표현하고 싶은지 모르겠다”, “저 전면부 비율은 정말 못생겼다”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앞서 설명했듯이 전면부 디자인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극단적으로 짧은 보닛으로 인해 디자인과 비율을 물론 안전 문제까지 걱정하는 소비자들의 반응도 이어졌다.

“디자인으로
타는 차가 아니다”
스타리아의 디자인을 지적하는 네티즌에 반박하는 반응도 이어졌다. “스타렉스와 같은 차는 디자인으로 타는 차가 아니다”, “목적이 명확한 차이기 때문에 디자인이 의미가 없다”, “승합차가 이쁘면 무슨 소용이냐, 짐과 사람을 잘 실어야지” 등 확실한 용도가 있는 차량이기 때문에 디자인은 큰 상관이 없다는 의견이 등장했다.

하지만 디자인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모델이 판매량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이미 모두가 알고 있다. 특히 카니발의 경우엔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변경하여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스타리아의 디자인이 아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출처_carscoops.com)

새로운 플랫폼 적용으로 인해
더욱 커진 크기
그렇다면 스타리아의 기대되는 부분은 없는 것일까? 그렇지 않다. 디자인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소비자들이 기대하는 부분은 아직 정확한 크기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 모델 대비 더욱 커진 크기다.

스타리아는 현대차의 새로운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여 전체적으로 더욱 길어지고, 높아지고 넓어졌다. 이로 인해 승합차, 미니밴 용도로 사용되는 스타리아의 실내 공간감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_carscoops.com)

부족했던
안전 및 편의 사양이 개선된다
특히 비판이 아닌 칭찬을 받는 부분도 있다. 바로 기존 모델 대비 개선된 안전 및 편의 사양이다. 기존 스타렉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가는 “사고 나면 너무 위험한 차”, “안전과 편의 사양을 기대해서는 안 되는 차”, “트럭과 다를 것이 없는 스타렉스” 등 부정적인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스타리아는 보행자 감지 긴급제동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경고 시스템, 안전 하차 보조, 사각지대 모니터링 및 후방 충돌 제동 기능 등과 LED 헤드 램프, LED 주간 주행등, LED 리어램프 등이 추가되어 상품성이 개선되었다.

(출처_carscoops.com)

친환경 파워 트레인과
사륜구동 적용에 대한 기대감
여기에 하이브리드나 순수 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파워 트레인도 스타리아에 장착될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특히 많은 소비자들이 기대하고 있는 사륜구동 시스템도 장착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높다.

친환경 파워 트레인과 사륜구동 시스템은 신형 카니발에 많은 소비자들이 장착을 요구했지만, 결국 장착하지 않고 출시했다. 만약 스타리아가 두 요소를 갖추고 등장했을 경우엔 스타리아에 많은 소비자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_보배드림)

죽이 되든 밥이 되든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
출시 전부터 전체적인 디자인엔 논란이, 다른 부분에선 개선된 모습으로 인한 기대감이 공존하고 있는 스타리아다. 과연 실물이 등장했을 때의 모습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진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뚜껑을 열어봐야 아는 것이다. 특히 스타리아는 신형 카니발이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하고 승승장구하고 있는 미니밴 및 상용차 시장에서 어떤 성적표를 받아들 지도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