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대차가 아이오닉 5를 정식으로 공개했다.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정식으로 공개 당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오닉 5의 실물 사진도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코나 일렉트릭 화재 사태가 무색하게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정식 출시를 앞둔 지금, 예비 구매자들의 관심 역시 높아진 상태다. 오늘은 현대차가 직접 공개한 자료를 기반으로 아이오닉 5의 매력 포인트를 정리해보았다. 아마 구매를 고민하고 있는 소비자들에게는 ‘아이오닉 5를 사야 하는 이유’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콘셉트카를 그대로 가져온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현대차는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45 EV 콘셉트라는 콘셉트카를 공개했었다. 이 모델은 현대차의 첫 번째 독자 모델로써 큰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포니의 출시 4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리고 45 EV의 디자인을 아이오닉 5에 옮겨질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소비자들은 크게 믿지 않은 반응이었다.

그러나 공개된 아이오닉 5는 45 EV 콘셉트카의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온 모습이다. 파라메트릭과 픽셀이 가장 핵심적인 디자인 요소로써, 클램쉘 후드와 사각 형태의 헤드 램프를 적용하여 차별점을 두었다. 측면부는 과거 포니를 연상케하는 라인을 적용하고 독특한 캐릭터 라인을 선보인다. 여기에 디지털 사이드 미러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후면부는 좌우로 길게 이어진 얇은 리어램프가 적용되어 미래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새로운 플랫폼으로 인한
넓은 실내 공간
아이오닉 5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된 모델이다. 이로 인해 기존 현대차의 전기차에서 볼 수 없었던 크기와 공간감을 제공한다. 전기차 구조 특성상 구동축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플랫 플로어를 적용하여 탑승자에게 넓은 거주 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실내 이동 편의성 또한 향상되었다.

또한 시트가 최대 135mm 이동 가능한 슬라이딩 시트가 적용되었기 때문에 최근 유행하는 차박, 캠핑에도 상당히 유리한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더불어 아이오닉 5가 크로스오버 형태의 디자인이기 때문에 트렁크 공간도 충분하다.

기존 모델에서는 볼 수 없었던
주행 성능과 주행거리
아이오닉 5는 기존 현대차의 전기차에서 볼 수 없었던 주행 성능과 주행 거리를 선보인다. 아이오닉 5는 58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다드와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 두 가지 모델로 운영한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 기준으로 410km에서 430km다.

후륜에 기본 탑재되는 모터는 최대출력 160kW, 최대토크 350Nm이고, 트림에 따라 전륜 모터를 추가해 사륜구동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하면 제로백까지 5.2초가 소요된다. 특히 새로운 플랫폼으로 인해 배터리가 차량 중앙 하단에 배치되면서 무게 중심의 밸런스가 좋아져서 주행 성능까지 상승했다.

간단하고 빠르게
진화된 충전 시스템
아이오닉 5는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와 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적용되어 안정적인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이 적용되어 앞서 공간 부분에서 언급했듯이 캠핑과 차박과 같은 아웃도어 활동에 더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된다. 자동차뿐만 아니라 미래 모빌리티로 나아가는 첫걸음인 아이오닉 5다.

첨단 기술로 가득찬
각종 안전 사양
아이오닉 5는 능동 안전 기반의 첨단 자율 주행 기술을 통한 첨단 안전 사양이 탑재되었다. 교차로까지 포함하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이 적용되었다.

더불어 차로 이탈 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을 탑재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보호한다.

운전자에게 최적의 환경을
최첨단 편의 사양
아이오닉 5는 운전자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최첨단 편의 사양이 탑재되었다. 12인치 클러스터와 12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를 하나의 유리로 덮어서 일체감 있는 디자인과 조작 편의성을 높였다.

여기에 스마트 키 없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출입과 시동을 가능하게 하는 기능,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기능, 능동형 공기청정기 시스템, 클러스터 그래픽을 통해 실내 분위기도 바꿀 수 있다.

환경을 소중하게
적극적인 친환경 소재 사용
아이오닉 5는 친환경 소재를 적극적으로 사용한 것 또한 특징이다. 도어 트림과 도어 스위치, 크래시 패드에 유채꽃, 옥수수 등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오일 성분이 사용된 페인트를 적용했고, 시트는 사탕수수, 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을 활용한 원단으로 제작되었다.

더불어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가공해 만든 직물로 시트와 도어 암 레스트에 적용되었고, 종이의 가벼움과 자연 소재 외관을 가진 페이퍼렛 소재가 도어 가니시에 적용되었다.

공개 후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아이오닉 5
이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아이오닉 5가 정식 공개된 후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디자인 진짜 괜찮다”, “기대했던 것보다 더 잘 나온 것 같다”, “3,000만 원 중후반대로 구입할 수 있다면 정말 괜찮은 것 아닌가?”, “생각 없었는데 정말 사고 싶네” 등 호평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아이오닉 5가 출시 후에도 호평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까? 만약 이 분위기를 타고 높은 판매량으로 발전한다면 전기차 시장의 판도가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테슬라와의 경쟁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오닉 5는 2월 25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