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_carscoops.com)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아이오닉 5의 정식 출시를 앞둔 지금, 뜨거운 반응을 받으며 예비 구매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상태다. 이에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가격을 공개하며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디자인과 세부 제원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던 만큼, 가격이 상당히 중요한 부분으로 떠올랐다.

특히 자동차를 구매하는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꼽히고 있는 가격이다. 그렇기 때문에 현대차가 공개한 아이오닉 5의 가격에 대한 이야기가 끊이질 않고 있다. 오늘은 공개된 아이오닉 5의 가격과 전기차 보조금이 적용된 실구매 가격에 대해 정리해보았다.

5,000만 원 초반부터
후반까지 이어지는 가격대
현대차는 최근 자신들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에서 출시하는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세상에 공개했다. 기존 현대차의 전기차들에게선 볼 수 없었던 콘셉트카를 그대로 옮겨놓은 디자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을 적용하며 더 넓어진 실내 공간, 강화된 배터리 성능을 보유하며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가격에 대한 부분이 가장 큰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자동차, 특히 전기차는 가격이 그 어떤 차량보다 중요한 점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이에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사전계약을 실시하면서 가격을 공개했다.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두 개의 트림으로 나누어져 있고, 익스클루시브는 5,200만 원부터 5,250만 원, 프레스티지는 5,700만 원부터 5,750만 원을 책정했다.

모든 선택 옵션을 추가하면
7,000만 원이 예상된다
현대차가 직접 공개한 가격표엔 다른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각종 유료 선택 옵션들이 존재한다. 공통 선택 품목으로 보조배터리가 포함된 빌트인 캠과 70kW 전륜 모터가 장착된 HTRAC이 존재한다. 여기에 익스클루시브는 컨비니언스, 현대 스마트 센스, 컴포트 I, 컴포트 II, 프레스티지 초이스, 플래티넘의 선택 옵션이 있다.

상위 트림인 프레스티지는 파킹 어시스트, 컴포트 플러스, 솔라루프, 비전 루프, 디지털 사이드 미러가 선택 옵션으로 제공된다. 최고 트림인 프레스티지에 모든 선택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의 가격은 7,000만 원 정도로 예상된다. 단순 모델 가격으로만 따지면 상당히 비싼 가격이다.

가격대별 차등 지급으로
변경된 전기차 보조금
하지만 전기차에게는 전기차 보조금이란 것이 존재한다. 이는 전기차 구매 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비싼 가격을 전기차 보조금을 통해 크게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전기차 보조금 정책이 최근에 변경되었기 때문에 이 부분부터 짚고 넘어가자.

변경된 전기차 보조금 정책은 차량 가격 기준 6,000만 원 미만의 모델은 전액 지원이 가능하고, 6,000만 원부터 9,000만 원 사이의 모델은 50%만 지원, 9,000만 원 이상의 모델은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받지 못하게 된다. 또한 선택 옵션 등을 추가하지 않은 기본 가격이 해당된다.

옵션이 추가되면 4,000만 원 대의
가격이 예상된다
변경된 전기차 보조금 정책으로 인해 국가에서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은 최대 800만 원이다. 여기에 각 지자체마다 국고 보조금에 비례해서 책정된 지자체 보조금도 추가된다. 서울시가 400만 원, 세종시가 300만 원, 경상북도가 600만 원에서 1,100만 원 사이의 보조금이 지급된다.

서울시 기준으로 1,200만 원의 보조금이 지원되고, 타지역의 경우엔 최대 1,900만 원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이로 인해 아이오닉 5의 기본 사양은 3,000만 원 중후반까지 떨어진 가격이다. 여기에 선택 옵션을 추가하게 되면 4,000만 원 대의 가격이 예상된다.

기존 국산 전기차들에 비해
조금 비싼 가격, 하지만 월등한 상품성
그렇다면 아이오닉 5의 가격이 기존에 존재하는 국산 전기차들에 비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살펴봤다. 먼저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과 기아의 니로 EV는 기본 트림 기준으로 각각 4,690만 원과 4,780만 원이다. 여기에 서울시 기준 최대 전기차 보조금을 적용하면 3,490만 원과 3,580만 원이다.

아이오닉 5가 조금 더 비싼 가격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두 모델이 가지지 못한 월등한 첨단 기술들과 각종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적용되어 있기 때문에, 가격 차이는 무의미하다. 오히려 아이오닉 5가 더욱 가성비 좋은 모델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기존 모델들이 오래된 모델들이라는 것을 간과해선 안된다.

모델 3에 비해선 여전히
아쉬운 가격이다
하지만 가장 넘어야 할 산인 테슬라에게 비교해보면 아이오닉 5의 가격은 아쉬워진다. 아이오닉 5의 가격대는 테슬라의 모델 3와 비교된다. 모델 3의 가격은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가 5,479만 원, 롱 레인지가 5,999만 원, 퍼포먼스가 7,479만 원으로 보조금 정책에 맞춰 가격 조정이 이루어졌다.

여기에 기본 트림인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가 서울시 기준으로 최대 보조금이 적용되면 4,279만 원이 된다. 아이오닉 5와 큰 차이가 발생하지 않는다. 모델 3에게는 가격적인 메리트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다.

“과연 아이오닉 5가
테슬라를 잡을 수 있을까?”
공개된 아이오닉 5의 가격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가격적인 부분이 뭔가 조금 아쉽다”, “기존 전기차들보단 가격적인 메리트가 있긴 한데, 새로 출시하는 모델에 비해 차이가 없다”, “과연 이래서 아이오닉 5가 테슬라를 잡을 수 있을까?”, “테슬라한테 안 될 것 같은데…” 등 가격 책정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더불어 “여전히 현대기아차는 옵션질을 하는구나”, “전기차 보조금이 옵션 포함 가격이 아니라고 이쪽으로 돌리는구나”, “교묘하게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잘 이용하네?”, “나라에서 현대차 밀어주려고 정책까지 바꿔줬는데 애매해졌네” 등 현대차가 선택 옵션을 통해 교묘하게 보조금 정책을 이용하고 있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치열해지는 전기차 시장
아이오닉 5는 어떻게 될까?
아이오닉 5 등장 이전에도 전기차 시장은 모든 브랜드들이 경쟁에 뛰어들며 치열해지고 있었던 상황이다. 그중 테슬라가 가장 빠르게 두각을 드러냈고, 현대차는 아직 뒤를 쫓고 있는 모습이다.

테슬라를 따라잡기 위해, 다른 브랜드들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아이오닉 5는 상당히 중요한 위치에 놓여져 있다. 디자인, 실내 공간 등 다른 부분은 호평을 받았지만, 가격적인 부분에서 애매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아이오닉 5. 과연 뚜껑을 열었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올지 상당히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