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현대차가 새로운 전기차를 선보였다.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으로 만든 첫 전기차이며, 2019년 45 콘셉트카가 공개된 지 1년 반 만에 양산차로 등장했다. 국내에서는 한 체급 낮은 코나 일렉트릭의 후속 모델 역할도 하기 때문에 현대차로서는 더욱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전기차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른 전기차 모델과 경쟁해 앞서 나가야 한다. 아이오닉5의 경쟁 차량으로 무엇이 있을까?

테슬라 모델 Y
가장 강력한 경쟁자
아이오닉5의 가장 강력한 경쟁 모델로 지목되고 있는 모델 Y는 모델 3와 함께 테슬라의 판매량을 책임지는 핵심 모델이다. 요즘에는 SUV 열풍이 거세다 보니 모델 3보다 모델 Y의 중요도가 더 커진 상황이다.

모델 Y의 크기는 아이오닉 5보다 더 크다. 전장이 100mm 이상 길며, 전폭은 31mm, 전고는 19mm 더 높다. 다만 휠베이스는 아이오닉5가 더 길며, 모델 Y가 쿠페형 루프를 가지고 있다 보니 크기에 비해 2열 뒤 적재 공간은 그다지 넓지 않은 편이다.

롱 레인지 모델 기준으로 모터 출력은 아이오닉 5가 더 약하다. 모델 Y는 258kW, 아이오닉 5는 후륜 160kW, 사륜 225kW이다. 제로백 가속 성능도 모델 Y는 5.0초임에 반해 아이오닉 5는 사륜구동 기준 5.2초다.

배터리 용량은 롱 레인지 기준 모델 Y가 82kWh로 아이오닉 5의 72.6kWh보다 많다. 따라서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 역시 모델 Y가 아이오닉 5보다 길다. 모델 Y는 롱 레인지 기준 511km를 달릴 수 있지만 아이오닉 5는 롱 레인지 후륜구동 기준으로 410~430km을 달릴 수 있다.

대신 충전 속도는 아이오닉 5가 더 빠른데, 테슬라 슈퍼차저는 250kW급인데 반해 아이오닉5는 350kW 급 초급속 충전이 가능해 18분 내 80% 충전이 가능하며, 5분 충전으로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가격은 롱 레인지 기준으로 아이오닉5가 더 저렴하다. 모델 Y가 6,999만 원부터 시작인 반면, 아이오닉 5는 5,200만 원부터 시작한다. 모델 Y는 6천만 원을 넘겨 보조금이 절반으로 삭감되지만 아이오닉5는 6천만 원만 넘지 않게 옵션 조율을 잘한다면 보조금 모두 수령받을 수 있다.

폭스바겐 ID.4
유럽 시장에서 맞붙는다
아이오닉5가 유럽에 출시하게 되면 폭스바겐 ID.4와 맞붙게 된다. ID.4의 크기는 전고를 제외하면 아이오닉5보다 작다. 모터 출력은 후륜구동과 사륜구동 모두 아이오닉5과 동일하지만 가속 성능은 사륜구동 ID.4가 6.2초로 아이오닉5의 5.2초보다 느리다.

대신 배터리 용량은 ID.4가 82kWh로 더 많다. 주행거리는 ID4가 WLTP 기준 500~520km인 반면, 아이오닉 5는 롱 레인지 모델의 WLTP 주행거리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비교가 불가능하다.

충전시간은 ID.4가 최대 125kW 출력으로 충전 가능하기 때문에 최대 350kW 출력으로 충전 가능한 아이오닉 5보다 느리다. ID.4는 80% 충전까지 38분이 소요된다고 한다.

아이오닉5의 유럽 판매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ID.4의 유럽 판매 가격은 기본 3만 9,995달러인데, 한화로 환산하면 4,435만 원이다. 아이오닉 국내 판매가의 5,200만 원보다 저렴하다.

닛산 리프
출시된 지 오래된 전기차
닛산 리프는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다. 리프는 SUV 모델은 아니지만 아이오닉5와 동일한 준중형급이기 때문에 경쟁 모델로 포함했다. 현재 시판 중인 리프는 2세대 모델이며, 2017년 출시되었다. 국내에서는 닛산이 철수하는 바람에 판매하지 않는다.

출시된 지 오래된 전기차이기 때문에 모든 부분에서 아이오닉 5가 압승이다. 크기도 작고 모터 출력도 110kW로 낮은 편이며, 배터리 용량도 최대 60kWh로 작다. 주행거리도 최대 400km 정도다. 옵션 사양 역시 아이오닉5가 휠씬 좋다.

결함만 없다면
최고의 전기차
그 외 EQA나 XC40 리차지 등도 있지만 프리미엄 모델이기 때문에 아이오닉 5과 직접 경쟁하는 모델은 아니다. 아직 전기차 자체가 많지 않다 보니 아이오닉 5의 경쟁 모델도 거의 없는 상태다.

게다가 상품성 자체도 괜찮게 나온 편이기 때문에 결함만 나오지 않는다면 최고의 전기차라고 볼 수 있다. 현대차의 새로운 시작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길 바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