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미국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차가 전복되고 6m 아래로 추락하는 큰 사고였다. 차는 폐차할 만큼 심하게 망가졌지만 다행히 타이거 우즈는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한다.

놀랍게도 타이거 우즈가 타고 있던 차는 제네시스 GV80이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GV80이 살렸다”와 “결함 아니냐?”, “내수용 GV80이었다면 어떻게 되었으려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네티즌들도 여론이 분분한 상황이다.

사진 : 중앙일보

운전 중
단독 사고로 전복
타이거 우즈는 지난 23일, 제네시스 초청 골프 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LA에 머물고 있었으며, 행사 주최 측이 제공한 GV80을 직접 운전하고 블랙호스로드에서 호손불러바드로 이동 중이었다.

하지만 LA시 근처 란초팔로스 베르데스를 지나던 중 단독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장소는 내리막길에 회전 구간이 있는 곳으로, 평소에도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곳이라고 한다. 게다가 과속도 잦은데, 45마일/h 제한구역인 이 도로에서 80마일/h 넘게 달리다 단속되는 차량도 종종 나온다

경찰은 타이거 우즈가 중앙 분리대에 있는 표지판을 들이받고, 나무에 2차 충돌한 후 여러 번 굴러 도로 반대편 덤불 6미터 아래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몇 바퀴를 돌았는지는 모르고 전복이 있다는 사실만 알아냈다.

차는 폐차할 정도로 크게 파손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다시 걷는 데까지 오래 걸려
사고 이후 사진을 보면 차가 크게 파손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엔진룸 부분이 완전히 부서졌으며, 후면은 2열 뒤 부위가 찌그러지고 범퍼가 떨어져 나갔다.

차가 전복되고 추락하는 큰 사고였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 다만 사고로 인해 두 다리를 크게 다쳤다. 오른쪽 정강이뼈와 종아리뼈 여러 곳에 복합 골절상을 입었고 발목 역시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후 병원으로 옮겨져 장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았다. 정형외과 전문의 그레고리 테넌트 박사는 뼈 접합과 상처 봉합에 앞으로 6~9개월 정도 걸리고 그 이후에 물리 치료와 재활 치료라는 회복 단계에 들어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즉 회복 단계 전까지는 걸을 수 없다. 또한 필요에 따라 추가 수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사고 이전에 타이거 우즈는 지난 1월에 다섯 번째 수술을 받고 재활치료 중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두 다리까지 다쳤으니 타이거 우즈는 선수로 복귀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타이거 우즈는 “선수 생활을 이대로 끝내고 싶지 않다”라며 복귀 의지를 보이고 있다.

내부가 온전하고
에어백이 터져 피해를 줄였다
경찰은 대형 사고에도 살 수 있었던 데에는 에어백 등 안전장치가 제대로 작동했으며, 내부는 온전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알렉스 빌라누에바 LA 카운티 셰리프는 “차량 앞쪽은 완전히 파괴됐고, 범퍼와 모든 게 망가졌는데 에어백이 작동했고, 감사하게도 실내가 온전하게 유지돼 목숨을 건질 수 있는 쿠션이 돼 줬다”라고 말했다. “그렇지 않았으면 사망사고가 됐을 뻔했다”라고 덧붙였다.

사고 사진을 보면 에어백은 모두 터져 있으며, 앞과 뒷부분이 크게 파손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승객석 부분은 형태를 거의 유지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산제이 굽타 CNN 의학전문기자는 화면을 보면서 “저 정도 사고에서 머리와 가슴 쪽을 다치지 않고 다리에만 부상을 입었다”라고 강조했다.

“GV80이 살렸다”
현대차의 안전성을 다시 봤다
타이거 우즈의 전복사고로 타고 있던 GV80에 대한 안전성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여론이 분분하다. 긍정적인 여론으로는 “GV80에 적용된 첨단 기술이 생명을 살렸다”, “현대차 다시 봤다”, “몇 바퀴 구르고 6미터 아래로 떨어졌는데 승객 공간이 멀쩡한 거 보니 차가 매우 튼튼하다”등이 있다.

미국에서도 비슷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에어백이 충분히 멋진 차다”, “저 SUV가 그의 생명을 구했다”, “이 차를 사겠다”, “한국차에 찬사를 보낸다”등이 있다.

타이거 우즈의 생명을 구하는데 일조한 에어백은 GV80에 총 10개가 장착되어 있으며, 충격량에 따라 에어백 전개 압력을 제어해 상해를 줄인다. 또한 측면 충돌 시 머리 부상을 막고 탑승자 간 2차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앞 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최초로 적용했다.

GV80의 차체는 고장력강이 90% 이상 적용되었으며, 그중 초고장력강판의 비중은 60%다. 그리고 차체 주요 부위 23개 부품에 핫스탬핑을 적용해(비율로는 17.5%) 차체 강성을 강화하면서 무게는 낮췄다.

GV80은 국내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정면 및 측면 충돌 22개 항목의 종합 평가 결과 총 92.5점을 획득해 1등급을 기록했다. GV80는 테스트에서 충돌 안전성이 60점(100%)을 기록하며 가장 우수한 성적을 보였고 보행자 안전성 13.96점(69.8%), 사고예방안전성 18.57점(92.9%)을 각각 나타냈다.

GV80 충돌 안전성 테스트 세부 사항을 살펴보면 정면충돌에서 15.75점(16점 만점), 부분정면충돌에서 15.96점(16점)을 기록했다. 여기에 측면 충돌과 어린이 안전성 평가에선 각각 16점, 8점으로 만점을 받고 이 밖에 좌석 안전성 3.07점(4점), 기둥측면 충돌 1.98점(2점), 좌석 안전띠 경고 장치 0.20점(0.5점), 첨단 에어백 장치 0.50점(0.5점) 등을 나타냈다. 미국의 IIHS 충돌 시험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결함으로 인해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한편 “제네시스라서 사고 났다”, “GV80 결함 조사 제대로 해봐라”, “차로 이탈 방지 장치 등 다른 안전사양도 있을 텐데 제대로 작동 안 한 것 같다”등 오히려 결함 때문에 사고가 났다는 반응을 보이는 사람도 꽤 많다.

아무래도 작년, 제네시스가 결함을 많이 일으켜서 이번 사고 역시 결함이 원인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이다. 출시된 지 45일 만에 변속기 문제로 리콜했으며, 작년 6월에는 디젤 모델의 엔진 떨림 문제로 판매를 중단한 적 있다. 그 외 방전, 조립 불량 등 문제도 나왔다.

그 외에도 한국에 판매하는 내수용이였다면 피해가 더 컸을 것이라는 말도 있다. 현대차는 예전부터 내수 차별 논란에 시달려 왔으며, 지금도 내수 차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GV80은 내수와 수출 모두 울산공장에서 생산 중이다.

미국 몇몇 네티즌들도 “중고 현대차보다 신형 현대차가 더 안 좋다”, “현대차를 절대 운전하지 마라”
, “뷰익을 탔으면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무래도 렉서스 등 타 브랜드 대비 인지도와 브랜드 가치가 낮다 보니 이런 평가가 나오는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