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출시된 현대차의 아이오닉 5가 연일 이슈가 되고 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활용하고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 적용, 고급 사양 대폭 적용한 덕분에 사전 계약 첫날에 올해 연간 목표의 90%에 해당하는 2만 3,760대가 계약되었다.

가격은 테슬라 모델 Y보다 저렴하게 책정되었으며, 한 체급 아래인 코나 일렉트릭이나 니로 EV보다도 크게 비싼 편은 아니다. 그리고 보조금을 받으면 최저 3천만 원에도 구매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3천만 원에 구매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

전기차 보조금으로
구매 가격이 낮아진다
전기차는 동급 내연기관차보다 가격이 훨씬 비싸다. 오늘의 주인공인 아이오닉 52 역시 동급 내연기관차인 투싼(2,435만 원부터)보다 2배 이상 비싸다. 옵션을 추가하면 2.5배 이상 비싸질 수 있다. 전기차가 유지 비용(수리비 제외)이 저렴하다고 하지만 저 가격 그대로 사라고 하면 아무도 안살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전기차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보조금을 지급한다. 보조금에는 국고 보조금과 지방 보조금으로 나눠지며, 2개를 합한 보조금은 대략 평균적으로 1,200만 원 정도가 된다.

그 외에도 전기차에는 최대 300만 원까지 개별소비세가 면제되며, 개별소비세가 면제되는 만큼 교육세 또한 감면된다.

그 외에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제2조 제3호에 따라 올해 12월 31일까지 취득세 최대 140만 원까지 면제받을 수 있다. 다만 취득세는 구매 후 등록 시 납부하는 것으로 차 값에는 반영되지 않는다.

전기차 보조금 산출방식 일부

아이오닉 5 최저 3천만 원
하지만 조건을 잘 확인해야 한다
일부 매체는 아이오닉 5를 최저 3천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는 보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이는 조건을 충족해야 가능한 것이기 때문에 구입 전 잘 확인해야 한다.

우선 아이오닉 5에 지원되는 보조금에 대해 살펴본다. 아이오닉 5에 지급되는 국고보조금은 아직 저공해차 통합 누리집에 명시되어 있지 않지만 최대치인 800만 원으로 책정될 가능성이 높다. 국고보조금은 기본 국고보조금 최대 700만 원에 이행 보조금 최대 50만 원, 에너지 효율 보조금 최대 50만 원이 더해진다. 여기까지는 별문제가 없다.

문제는 지방 보조금이다. 이 보조금은 지자체가 지원하는 것으로 시, 군마다 다르게 책정된다. 서울과 제주도는 400만 원, 부산은 500만 원, 대구는 450만 원 경기도는 시, 군에 따라 400만 원에서 600만 원 등으로 책정된다.

가장 많은 지방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곳은 경상북도로 600만 원에서 1,100만 원이다. 지방보조금 1,100만 원을 지급받는다면 국고보조금 800만 원, 개별소비세 300만 원 감면까지 합해 총 2,2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기본 5,200만 원인 아이오닉 5를 3,00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문제는 지방보조금 1,100만 원을 받을 수 있는 지역이 울릉군 단 하나다. 이 지역으로 전입한 후 아이오닉 5를 산다면 가능하지만 문제는 울릉도에 친척이나 친구가 있지 않는 이상 차를 구입하기 위해 전입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그다음 지방보조금을 지급하는 지역은 충청남도로 700만 원에서 1,000만 원을 지급한다. 다만 충청남도청에서 지자체별 보조금을 명시하지 않아 1,000만 원을 지급하는 지자체가 어디인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

인구가 가장 많은 서울 기준으로 아이오닉 5를 산다면 국고보조금 800만 원, 지방보조금 400만 원, 개별소비세 300만 원 면제로 총 1,500만 원을 지원받아 3,700만 원에 구입 가능하다. 서울은 지방보조금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편이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 산다면 이보다 더 낮은 가격에 구매 가능하다.

전기차 구입 전
지원금을 얼마나 받을 수 있는지
먼저 확인하자
즉 아이오닉 최저 3천만 원에 살 수 있다는 사실 자체는 거짓말은 아니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 99%는 3천만 원에 구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메인으로 홍보하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 ‘인구가 많은 서울 기준으로 얼마이되, 지역에 따라 조금 더 많은 금액이 지원된다’ 정도로 언급하는 것이 혼선을 줄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보인다.

전기차를 구입하려는 소비자 역시 보도 내용만 보는 것보다 자신이 지원받을 수 있는 보조금이 얼마인지 직접 조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차종마다 국고보조금이 다르고, 지자체별로 지방 보조금이 다르기 때문이다. 자신이 구매하는 전기차인 만큼 정학하게 알아볼 필요가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