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스타리아에 대한 소식이 전해질 때마다 많은 소비자들이 약속이라도 한 듯, 카니발과의 비교를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그럴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신형 카니발이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하며 일인자 위치에서 경쟁자가 등장하기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가만히 지켜볼 수만은 없는 현대차가 출시 준비를 마쳤다는 신호로 스타리아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를 토대로 이름까지 바꾸며 대대적인 변화를 준 스타리아가 신형 카니발과 비교했을 때 어떤 차이점을 가지고 있는지 정리해봤다.

기존 스타렉스는 없다
미래지향적인 스타리아의 전면부
현대차가 스타리아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었던 스타리아의 디자인을 드디어 확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존 모델이었던 스타렉스는 오랫동안 모델 변경이 없었기 때문에 다소 투박한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하지만 스타리아는 마치 우주선과 같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전면부는 크고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차체를 가로지르는 얇고 긴 주간 주행등, 낮게 위치한 헤드램프로 인해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세련된 모습
깔끔한 카니발의 전면부
이미 먼저 출시해서 일인자 자리를 지키고 있는 신형 카니발은 이전 세대의 투박하고 단단한 이미지에서 벗어나서 세련되고 깔끔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전면부는 박자와 리듬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주간 주행등과 LED 헤드램프와의 경계를 허문 심포닉 아키텍처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되었다.

신형 카니발의 새로운 디자인은 소비자들의 취향을 적중했고, 출시하자마자 높은 판매량을 보이며 승승장구할 수 있게 만든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미래지향적인 스타리아의 디자인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거대한 유리창과 각이 살아있는
스타리아의 측면과 후면부
스타리아의 측면과 후면을 살펴봤다. 스타리아는 높은 전고와 긴 전폭 및 전장으로 공간감을 극대화했고 낮은 벨트라인을 통해 디자인적으로도 이전 모델, 또한 카니발과 차이점을 주었다.

더불어 차량 전면부터 후면까지 이어지는 유려한 선은 마치 우주선을 연상시키고, 픽셀 타입의 리어램프가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특히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거대한 유리창이다. 전면, 측면과 후면 모두 유리창의 크기를 키워서 독특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대형 SUV와 같은
카니발의 측면과 후면부
스타리아가 우주선과 같은 모습을 가지고 있다면, 카니발은 미니밴이 아닌, 일반 대형 SUV와 같은 측면과 후면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측면부엔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C 필러의 독특한 입체 패턴 크롬 가니쉬로 포인트를 주었다.

후면부엔 좌우가 연결된 얇은 리어 램프와 크롬 가니쉬, 볼륨감이 살아있는 리어 범퍼를 통해 투박했던 기존의 모습에서 대형 SUV와 같은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이로 인해 단순히 미니밴으로만 사용되는 것이 아닌, 더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는 신형 카니발이다.

개방감을 극대화한
스타리아의 실내 인테리어
이번엔 실내로 들어가 보자. 스타리아의 실내 인테리어는 앞서 언급했듯이 높은 전고, 긴 전폭 및 전장으로 인해 공간감을 강조했고, 낮은 벨트라인, 거대한 유리창을 통해 개방감까지 극대화하여 탑승객에게 쾌적함을 제공한다.

이는 새롭게 적용된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였기 때문에 가능하다. 또한 스타리아의 실내 인테리어는 크루즈의 라운지에서 영감을 얻었고, 직선을 통한 간결함을 강조했다. 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탑승하더라도 심리적인 안정감을 줄 수 있는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카니발의 실내 인테리어
간결함을 강조했던 스타리아의 실내 인테리어와는 달리 카니발은 고급스러움과 편안함을 강조했다. 스타리아와 마찬가지로 신형 카니발도 새롭게 적용된 3세대 플랫폼이 적용되어서 더욱 커진 크기, 더욱 넓어진 공간감을 자랑한다.

여기에 고급스러운 소재와 디자인을 적용하여 스타리아와 차별점을 두었고,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와 같은 사양을 적용하여 탑승자에게 편안함과 특별함을 제공한다. 실내 또한 마치 대형 SUV에서 볼 수 있을 듯한 모습의 신형 카니발이다.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현대차가 직접 공개한 스타리아의 티저 이미지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생각보다 괜찮은 디자인인데?”, “뭔가 정말 특이한 디자인인데, 내 눈에는 이쁘다”, “이전에도 보지 못했던 디자인이라서 그렇지, 시간 지나면 익숙해진다” 등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반대로 “와 진짜 이상하게 생겼다”, “너무 못생겼다, 카니발에게 혼쭐나겠는데?”, “이해할 수 없는 비율”, “보닛이 저렇게 짧으면 안전상엔 문제가 없는 건가?”, “카니발이 너무 잘 나와서 그런가, 진짜 정말 못생겼다” 등 스타리아의 디자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카니발과 차별화를 둔 스타리아
일인자를 차지할 수 있을까?
현대차는 스타리아에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하여 카니발과 차별화를 두었다. 더불어 기존 자신들의 이전 세대 모델과도 차이점을 만들었다. 또한 스타렉스에서 스타리아라고 이름까지 바꾸며 카니발을 잡기 위해 절치부심한 모습이다.

이렇게 대대적인 변화가 이루어진 스타리아가 과연 현재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하며 국내 미니밴 시장의 일인자로 군림하고 있는 카니발을 잡을 수 있을까? 현재까지의 소비자들의 반응은 애매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후에 정식 등장했을 때의 모습을 확인해봐야 할 것이다. 뚜껑을 열었을 때 상황이 역전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