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대차가 아이오닉 5를 등장시키면서 전기차 시장엔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테슬라를 넘어 전기차 시장 1위를 차지하기 위해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심혈을 기울였고이후 그 결과물을 공개했다반응은 엄청났다사전계약 첫날에만 24,000대에 육박할 정도의 좋은 분위기를 만들었으니 말이다하지만 이 분위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그 이유는 바로 기아 EV6의 등장 때문이다기아가 직접 EV6의 디자인을 공개하자 그 좋았던 분위기는 EV6에게로 향하게 되었고소비자들은 “EV6가 아이오닉 5보다 더 낫다라는 반응까지 덧붙이고 있다그렇다면 디자인만으로 모든 기록을 깰 것 같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EV6가 아이오닉 5보다 나은 점 5가지를 정리해봤다.

“디자인은 기아다”라는
소비자들의 인식
기아가 직접 공개한 EV6의 디자인이 아이오닉 5보다 더 나은 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 첫 번째는 기아의 디자인을 더욱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인식이다. 기아는 오래전부터 해외 유명 디자이너들을 영입하면서 디자인 경영을 펼치기 시작했다. 이렇게 심혈을 기울인 디자인들이 모두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심지어 넘지 못할 것만 같았던 현대차의 주요 모델들의 판매량까지 이겨버리는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에겐 “현대차보다 더 좋은 디자인을 가진 기아”라는 인식이 강하게 박히게 되었다. 이 부분이 비슷한 시기에 공개된 두 대의 전기차에서도 비슷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오닉 5에 비해
급진적이지 않은 전면부 디자인
아이오닉 5가 처음 등장했을 때의 반응은 호불호가 진하게 갈렸다. 특히 아이오닉 5의 전면부 디자인이 기존의 현대차 모델에게서 볼 수 없었던 급진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었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평가 또한 갈렸다. 하지만 EV6의 디자인은 그동안 기아차의 정체성을 그대로 가져가는 디자인을 보이면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기존 디자인을 모두 잡은 효과를 불러일으켰다.

전면부엔 기아의 시그니처인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그릴을 적용하였고,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은 무빙 라이트 패턴이 적용되었다. 여기에 전면 범퍼 하단에 위치한 공기 흡입구를 통해 EV6를 시각적으로 더욱 확장된 모습을 보여준다.

과감한 스타일로 마무리한
후면부 디자인
아이오닉 5의 후면 디자인도 앞서 설명했던 것과 동일하다.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하지만 이 디자인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미래지향적이다”, “처음 보는 디자인이라 새롭다”라는 반응도 있었지만, “너무 새로워서 좀 거부감이 든다”, “나는 이런 디자인이 별로다”라는 부정적인 반응도 있었다.

그러나 공개된 EV6를 본 소비자들의 반응은 후면부 디자인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다. 측면부는 후드에서부터 스포일러까지 다듬어진 라인과 EV6의 독특한 캐릭터 라인, 후면부는 스포일러와 LED 클러스터 램프가 통합된 모습, 새로운 디자인의 리어 램프, 하단 유광 블랙 하이그로시 범퍼로 인해 무난했던 전면부에서 과감한 스타일로 반전을 주었다.

안정적인 EV6의
실내 디자인
실내로 눈을 돌려보자. 실내 디자인도 외관 디자인과 비슷한 느낌을 준다. 아이오닉 5의 디자인은 새로운 사양들이 가득 적용되었고, 센터 터널도 없애면서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급진적인 디자인으로 인해 모든 연령층을 아우르긴 힘들다.

반대로 EV6는 기존 내연기관의 레이아웃은 그대로 유지하되, 부분마다 포인트를 주면서 이질감 없는 디자인을 보여준다. 매끄럽게 자리 잡은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간결한 공조 버튼, 센터 터널로 이동한 시동 버튼, 다이얼식 변속 레버 등을 적용했다.

전체적인 이미지에
잘 어울리는 EV6의 휠 디자인
EV6와 아이오닉 5의 휠 디자인에 대한 반응도 엇갈렸다. 아이오닉 5의 휠은 20인치이고, 마치 소용돌이 문양과 같은 휠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이를 본 소비자들은 “전체적인 디자인과 휠 디자인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라는 반응을 내비쳤다.

반면에 EV6의 휠은 “EV6의 디자인과 이미지에 상당히 잘 어울리는 휠 디자인”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EV6의 휠 디자인은 마치 바람개비와 같은 형태를 띠고 있어서 스포티한 느낌을 주는 EV6와 잘 어울리는 모습이다.

“세련되고 깔끔한 디자인이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EV6
기아가 직접 공개한 EV6의 디자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세련되고 깔끔한 디자인이다”, “아이오닉 5보다 훨씬 더 좋은 디자인을 가졌다”, “아이오닉 5 계약했는데 취소해야 되나…”, “EV6 바로 계약하러 갑니다” 등 EV6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반대로 “후면부는 강렬해서 되게 좋은데 전면부가 좀 아쉽다”, “전체적으로 봤을 땐 괜찮은데, 따로따로 봤을 땐 전면부가 조금 애매하다”, “뒤태에 비해 앞태가 밋밋하다”, “나는 아이오닉 5의 디자인이 조금 더 나은 거 같다” 등 EV6 디자인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하는 반응도 이어졌다.

아이오닉 5보다 더 긴
주행거리를 가질 EV6
그렇다면 디자인을 제외한 다른 부분도 EV6가 아이오닉 5를 넘어설 수 있을까? 아직 확실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EV6가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이오닉 5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410km부터 430km 사이다.

하지만 EV6는 500km 수준 정도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이오닉 5가 지적받았던 주행 거리가 개선되었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전기차의 주행 거리가 관건인 소비자들에겐 EV6가 더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고성능 전기차도
등장시킬 기아
특히 추후에 기아가 EV6의 고성능 모델도 등장시킬 예정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과 800V 충전 기술 등이 총집합한 고성능 모델은 제로백 3초 미만의 성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에겐 선택의 다양성을 제공하고 전기차 시장엔 기술력 과시를 동시에 보여줄 수 있다.

EV6의 디자인이 모두 공개된 상황에서, 세부 제원 공개 및 정식 출시만 남은 상황이다. 과연 EV6는 어떤 판매량을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 또한 아이오닉 5가 세운 사전계약 건수 기록을 EV6가 깰 수 있을지도 앞으로 지켜봐야 할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