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_보배드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K8은 기아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모델이다. 기존 K7의 저조했던 판매량을 끌어올리는 것을 넘어서, 압도적인 판매량을 자랑하는 그랜저를 잡아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단종을 선언하며 시한부와 같은 K9을 대체할 플래그십 세단으로도 우뚝 서야 하는 부분도 포함된다.

이런 K8이 드디어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디자인과 더불어 이름까지 바꾸면서 높은 관심이 쏠린 모델이 “그랜저를 넘을 수 있겠다”, “그랜저보다 훨씬 낫다”와 같은 호평까지 받으며 정식 출시 전부터 대박을 예감하게 한다. 과연 어떤 부분에서 K8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오늘은 K8을 사야 하는 6가지 이유에 대해 정리해봤다.

과감하게 변화한
K8의 디자인
K8을 사야 하는 이유 첫 번째, 바로 과감하게 변화한 디자인이다. 이 디자인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이 “그랜저보다 이쁘다”, “그랜저보다 낫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호평을 보내고 있다. 전면부는 프레임리스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다이아몬드 패턴에 기아의 새로운 엠블럼이 부착된 것이 특징이다. 후면부는 좌우 리어램프가 하나로 연결된 모습으로 독특한 인상을 보여준다.

실내 디자인은 계기판과 센터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합쳐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다이얼식 기어 레버가 적용되었다. 더불어 곳곳에 우드 트림 장식과 시트엔 퀼팅 장식으로 마무리하여 고급스러움까지 더했다.

플랫폼 변경으로 인한
더 커진 크기와 공간
두 번째는 플랫폼 변경으로 인해 기본 모델 대비 더 커진 크기와 개선된 공간감이다. K8은 현대차그룹의 3세대 플랫폼으로 변경된다. 이로 인해 전장은 5,015mm, 전폭은 1,875mm, 전고는 1,455mm, 휠베이스는 2,895mm로, 기존 K7 대비 전장 20mm, 전폭 5mm, 휠베이스 40mm가 늘어났다. 전고는 15mm 낮아졌다.

이로 인해 실내 공간감이 개선되어 운전자 및 탑승자에게 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K8의 전장이 5,000mm가 넘기 때문에 2열 레그룸은 더욱 넓어졌다. 여기에 7개 공기주머니를 활용해 최적의 착좌감을 제공하는 에르고 모션 시트가 최초로 적용되었다.

여러가지 선택지를 제공하는
다양한 파워 트레인
세 번째는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는 파워 트레인 구성이다. K8의 파워 트레인은 2.5 가솔린, 3.5 가솔린, 3.5 LPG로 구성되어 있다. 2.5L 가솔린은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서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5.3kg.m를, 3.5L 가솔린은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서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36.6kg.m를 발휘한다.

3.5L LPG는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서 최고출력 240마력, 최대토크 32kg.m를 발휘한다.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지만 K8 에겐 아쉬운 점도 있다. 이전부터 논란이 되어왔던 스마트스트림 엔진을 그대로 가져온 것이다. 이 부분은 빠르게 해결이 필요한 부분이다.

국내 준대형 세단
최초로 장착된 사륜구동 시스템
네 번째는 국산 준대형 세단 최초로 전륜 기반 AWD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다. AWD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노면 조건과 주행 상태를 판단하여 구동력을 전륜과 후륜에 능동적으로 배분할 수 있어서 탑승객에게 안정적인 주행감을 제공한다.

이 사륜구동 시스템은 이전 그랜저 때부터 소비자들이 꾸준히 요구해왔던 부분이다. 하지만 계속 추가되지 않으면서 많은 소비자들이 실망감으로 바뀌고 있었다. 그러나 기아는 이 부분을 K8에 적용하며 개선했고, 사륜구동 세단을 원했던 소비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최신 사양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다섯 번째는 최신 사양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적용된 점이다. K8에는 첨단 고속도로 주행 보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이 적용되었다.

이외에도 후측방 모니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 등을 적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더욱 편리해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마지막으로 여섯 번째는 더욱 편리해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적용이다. 우선 앞서 설명했듯이 기아 페이가 탑재된 12.3인치 계기판과 12.3인치 센터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합쳐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가장 큰 특징이다. 여기에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운전자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적용되어 운전자 및 탑승자에게 풍부한 소리를 제공하여 탑승 중에 더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준다. 더불어 음성 인식 기능을 탑재해서 각종 공조 시스템을 명령어로 조작할 수 있다.

그랜저를 잡을 만한 모델로
인정받고 있는 K8
사전계약을 시작한 K8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K8이 그랜저보다 낫다”, “K8이 그랜저를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K8이 훨씬 이쁘다”, “상당히 기대되는 모델이다”, “바로 계약 걸고 왔습니다”, “K8 일 한번 내보자” 등 K8에 대한 뜨거운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스트림 엔진 문제는 어떡할 것이냐?”, “엔진을 그대로 가져온 것은 너무 아쉽다”, “다 좋은데 스마트스트림인 것이 주저하게 만든다”, “겉만 번지르르하면 뭐 하냐, 속이 탄탄해야지” 등 파워 트레인에 대한 지적과 아쉬움의 반응도 이어졌다.

새로운 지표 사전계약 건수
K8은 어떤 성적을 보여줄까?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엔 새로운 지표가 하나 추가되었다. 바로 사전계약 건수다. 이로 인해 정식 출시 후 어떤 판매량을 보일지, 이 모델의 인기가 어떤지 미리 확인해볼 수 있는 지표가 되었다. 과연 K8은 높은 사전계약 건수를 기록하여 직전 최고 기록인 아이오닉 5의 계약 건수를 넘을 수 있을까?

더불어 좋은 성적을 거두며 최대 목표인 그랜저의 판매량을 따라잡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현재까지의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크게 어렵지 않아 보인다. K8의 사전계약 가격은 2.5 가솔린은 3,279만 원부터 3,868만 원, 3.5 가솔린은 3,618만 원부터 4,526만 원, 3.5 LPG는 3,220만 원부터 3,659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