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카니발이 국내 MPV 시장을 꽉 잡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세련된 디자인, 넓은 공간감 등이 큰 매력으로 꼽힌다. 하지만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면 “대안이 없기 때문에 카니발을 선택한다”라는 의견도 나온다. 특히 현대차가 스타리아를 등장시키자 많은 사람들이 쏠리는 이유도 카니발의 대안이 필요했다는 소비자들의 심리를 반증하는 예시가 될 수 있겠다.

수입차엔 토요타 시에나와 혼다 오딧세이가 있다. 하지만 이 모델들은 카니발보다 비싸고, 일본차라는 큰 단점이 있다. 정말 대안이 없다는 좌절감이 밀려올 때쯤, 굉장히 매력적인 선택지가 등장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르노의 캉구다. 과연 캉구는 어떤 매력 포인트로 인해 카니발과 스타리아의 대체자로 급부상한 것일까?

카니발과 스타리아말고는
다른 모델이 없다
앞서 언급했듯이 국내 MPV 시장은 카니발이 압도적인 성적을 보이며 독식하고 있는 상황이다. 스타렉스가 존재했지만 카니발에 비해선 다소 밀리는 모습이었다. 특히 카니발이 신형으로 거듭나면서 이 격차는 더욱 크게 벌어졌다.

하지만 스타렉스가 스타리아로 이름까지 변화하는 대대적인 변화를 거쳤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엄청난 크기를 자랑하며 높은 사전계약 건수를 기록했다. 결국 다른 모델처럼 MPV 시장도 카니발과 스타리아의 2파전이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진 상황이다.

소비자들은 대안이 될 만한
모델을 갈구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꾸준히 지켜보단 소비자들은 답답하기만 하다. 수입차로 눈을 돌려보면 토요타의 시에나와 혼다의 오딧세이가 존재한다. 하지만 이 두 모델은 카니발과 스타리아보다도 비싼 가격과 일본차라는 아주 거대한 단점이 존재하기 때문에 선뜻 선택할 수 없는 상황이다.

“카니발이 독점하는 상황이 대체 언제까지 지속돼야 하는 걸까?”, “또 현대기아차네, 일본차는 사기 싫고”, “대체자들이 필요하다, 현대기아차 지겹다”, “미니밴 시장도 결국 다른 모델과 똑같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대안이 될 만한 모델을 갈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많은 소비자들에게 생소한
캉구는 어떤 모델인가?
그러나 멀리 유럽에서 카니발과 스타리아를 위협할 대안 모델이 등장했다는 소식이 전해져왔다. 바로 르노의 캉구가 그것이다. 아직은 많은 소비자들이 생소하게 느낄 캉구는 어떤 모델인지 살펴봤다. 캉구는 르노에서 1997년부터 현재까지 생산하고 있는 LCV 및 승용차 버전으로 제공하는 모델이다. 상용차 버전은 캉구 익스프레스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다.

캉구는 르노 클리오를 기반으로 제작되었고,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세대 모델이다. 2011년엔 전기차 모델인 캉구 Z.E.를 출시하기도 했다. 낮은 보닛에 우뚝 솟은 앞 유리창이 특징이고 사각형의 형태이지만 각이 무뎌진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최근 공개된 신형 캉구는
전기차로 출시될 예정이다
최근 르노가 공개한 캉구는 풀체인지를 거친 3세대 모델이다. 르노의 새로운 패밀리룩이 캉구에도 적용되었고, 화물칸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새로운 이지 사이드 액세스 시스템을 적용하여 편의성을 높였다. 더불어 화물칸 출입구의 크기까지 넓히며 다양한 용도로 활용을 보여줄 예정이다.

더불어 신형 캉구는 최신 자동차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서 전기차로도 등장할 예정이다. 신형 캉구의 배터리 용량은 이전 33kWh에서 44kWh로 증가하여 주행 거리가 265km다. 더불어 출력 또한 개선되어 운전자에게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캉구는 이미 오래전부터
국내 출시 설이 돌았었다
그렇다면 신형 캉구가 국내 MPV 시장에 출시된다면 어떤 경쟁력을 갖추게 될까? 먼저 캉구는 이미 오래전부터 국내 시장 출시 설이 돌았었다. 현재 판매 중인 2세대 캉구가 그 주인공이다.

당시 르노삼성이 다양한 르노의 모델을 국내 시장에 들여오려는 계획을 품고 있을 때 많은 소비자들의 요구에 따라 캉구를 도입하려 했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논의만 진행되었고, 실제로 이루어지진 않았다. 하지만 현재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더욱 거세진 상황이기 때문에 신형 캉구에 대한 출시 여부가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다.

기존의 마스터보다 크기와
가격에 대한 장점이 있는 캉구
신형 캉구는 특히 현재 국내 시장에 존재하고 있는 르노 마스터보다 크기와 가격에 대한 장점이 있기 때문에 경쟁력이 더욱 높아진다. 마스터도 좋은 모델이긴 하지만, 국내 주차장 사정과 맞지 않는 높은 전고로 인해 많은 선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3,000만 원이 넘는 가격과 수동변속기로만 구성되어 있는 큰 문제점이 있다. 하지만 캉구는 마스터보다 조금 더 작은 크기로 인해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

브랜드가 르노이기 때문에
가격 책정에 대한 이점도 발생한다
수입 브랜드의 모델이 국내 시장 도입 시 현지 시장보다 비싼 가격을 책정하여 판매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국내 수입차 시장이다. 하지만 신형 캉구는 이러한 걱정이 크게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브랜드가 바로 르노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르노는 국산차로 분류될 정도로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 또한 국내 시장에 발을 들인지 오랜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국내 소비자들에 대한 성향이 어떤지 이미 확실하게 알고 있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 도입 시 가격 책정에 대한 이점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들 국내 출시 요구가 많은 캉구
이를 기회 삼아 르노삼성도 반등할 수 있다
신형 캉구를 본 소비자들의 반응은 뜨겁다. “드디어 카니발과 스타리아의 대안이 등장하는 것인가?”, “가격 책정만 잘 이루어진다면 잘 팔릴 것 같은데?”, “르노 뭐 하냐, 일해라”, “빨리 국내 시장에 출시해라” 등 국내 출시에 대한 요구가 거센 상황이다.

특히 신형 캉구가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면 많은 이득을 볼 수 있는 곳은 바로 르노삼성이다. XM3 이후 마땅한 신차를 출시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이 지쳐있다. 하지만 신형 캉구를 출시한다면 다시 반등을 노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