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전기차 시대가 찾아오면서 많은 브랜드들이 전기차에 몰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남들 보다 빠른 행보를 보였고, 국산 전기차의 자존심이라 부를 만한 두 모델을 출시했다. 하나는 현대차의 아이오닉 5, 다른 하나는 기아의 EV6다. 그러나 많은 관심을 받으며 가파른 상승세를 타던 두 모델은 엇갈린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아이오닉 5는 주행 거리 논란이 발생하면서 “아이오닉 5 계약 취소합니다”라는 반응까지 보이며 주춤하고 있다. 반면에 EV6는 말 그대로 고공행진 중이다. 특히 EV6의 사양이 공개되자 “EV6가 아이오닉을 잡았다”라며 연이어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EV6의 어떤 사양이 아이오닉 5보다 더 낫다고 평가받는 것일까?

곡선과 직선 차이의
외관 디자인
먼저 EV6의 디자인은 기존 타이거 노즈를 재해석한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가 주간 주행등과 조합된다. 전면 범퍼 하단에 공기 흡입구를 적용하여 하이테크 이미지를 강조한다. 측면부는 다이내믹 캐릭터를 적용했고, 후면부는 리어 데크 스포일러와 LED 램프가 통합되어서 미래지향적인 느낌과 스포티한 느낌을 동시에 살렸다.

곡선 위주의 EV6의 디자인과는 달리, 아이오닉 5는 직선을 강조한 디자인이다. 과거의 포니를 연상케하는 디자인에 사각형의 헤드 램프와 리어램프, 측면 캐릭터 라인도 직선을 강조했다. 디자인에서부터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두 모델이다.

스포티함을 강조한
EV6의 실내 디자인
실내 디자인도 큰 차이를 보인다. EV6의 실내 디자인은 2,900mm의 휠베이스로 실내 공간감을 강조했다. 더불어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얇은 대시보드가 적용되었고, 공중에 떠있는 센터 콘솔이 적용되어 미래지향적이면서 스포티한 모습을 보여준다.

아이오닉 5는 공간의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EV6보다 더 긴 3,000mm의 휠베이스를 가졌고, 센터 콘솔과 터널을 삭제하면서 EV6보다 더 넓은 공간감을 보여준다. 또한 스포티한 EV6의 모습과는 달리 깔끔하고 모던한 느낌을 자아내는 아이오닉 5다.

EV6는 개선된
주행 거리를 선보인다
완전히 공개된 EV6의 사양이 아이오닉 5보다 더 좋은 점이 무엇인지 살펴봤다. EV6는 아이오닉 5보다 더 나은 주행 거리를 선보인다. 아이오닉 5는 공개 전엔 500km라고 광고했었지만, 사전계약 단계엔 410km에서 430km라는 애매한 수치를 공개했고, 이후 429km라고 정식 공개했다. 이 부분에서 주행 거리 논란이 발생했다.

이 부분을 EV6는 개선한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가 전한 EV6의 주행 거리는 롱 레인지에 2WD 모델 기준 77.4kWh의 배터리가 장착되어 1회 충전 시 최대 51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5의 주행 거리에서 개선이 된 EV6의 모습이다.

30초 더 빠른
EV6의 충전 속도
EV6에는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와 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특히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18분 만에 10%에서 80%까지의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며, 단 4분 30초의 충전 만으로도 1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할 정도로 충전 효율을 끌어올렸다.

아이오닉 5도 EV6와 동일하게 400V와 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하지만 4분 30초의 충전 만으로도 100km 이상 주행 가능한 EV6와는 달리, 30초가 더 늦은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의 주행이 가능한 아이오닉 5다.

제로백 3.5초 고성능
전기차의 등장, EV6 GT
EV6와 아이오닉 5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고성능 모델의 유무다. EV6는 GT 라인과 GT 트림을 추가하여 국산 고성능 전기차의 등장을 알렸다. EV6 GT는 최고출력 584마력, 최대토크 75.5kg.m의 성능을 발휘하고 제로백이 3.5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특히 이번 기아가 공개한 EV6 월드 프리미어에서 EV6 GT가 세계 유명 슈퍼카들과 400m 드래그 레이싱을 하여 2위를 차지한 것이 화제가 되었을 정도다. 하지만 아이오닉 5는 고성능 모델이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이후에 추가될 지도 의문인 상황이다.

다른 사양들은 아이오닉 5와
비슷한 수준이다
앞서 설명한 부분을 제외한 다른 사양들은 두 모델 모두 비슷한 수준을 보여준다. 아이오닉 5 공개 당시 가장 중요한 기술로 소개했던 모델의 전력을 외부 다른 제품에게도 사용 가능한 V2L 기술이 EV6에도 그대로 적용되었다.

더불어 사륜구동 시스템 적용, 히트 펌프 시스템, 각종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친환경 소재를 적극 활용한 실내 소재 등이 EV6에게도 모두 적용되었다.

“EV6가 아이오닉 5보다
훨씬 좋은 것 같다”
기아가 완전히 공개한 EV6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EV6의 압승이다”, “EV6가 아이오닉 5보다 훨씬 좋은 것 같다”, “디자인, 주행 거리, 고성능 모델 등 모든 것이 EV6가 더 좋아 보인다”, “아이오닉 5 계약 취소하고 EV6 계약 넣어야겠다” 등 EV6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똑같은 회사에서 만든 차인데 주행 거리 차이가 나네, EV6도 조금 더 지켜봐야겠다”, “아이오닉 5가 430km가 안되는데 EV6도 500km 못 넘을 것 같다”, “주행 거리는 조금 더 기다리면 제대로 나올 것이다” 등 아이오닉 5에 발생했던 주행 거리에 대한 걱정이 EV6에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전계약 시작한 EV6
아이오닉 5의 아성을 넘을 수 있을까?
아이오닉 5는 사전계약 첫날에만 23,760대의 계약 건수를 이끌어내며 기존 내연기관 모델들이 세웠던 기록들을 모두 갈아 치우는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이후 주행 거리 논란이 발생하면서 그 기세가 살짝 꺾인 상황이다.

그러나 EV6는 공개 전부터 공개 이후까지 꾸준히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이고, 공개된 사양마저 아이오닉 5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바로 사전계약을 진행하는 EV6는 과연 아이오닉 5의 기록을 넘을 수 있을까? 지금까지의 기세로는 충분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