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콘셉트카는 개발 진행 중인 자동차 모델을 일종의 샘플로 만들어 보여 주는 것으로, 소비자들의 성향을 예측해 개발하는 차세대 모델을 말한다. 디자인과 더불어 기술력이 브랜드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커지면서 콘셉트카의 중요성 또한 계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제네시스는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거듭나야 하는 뚜렷한 목표가 있기 때문에 콘셉트카에 공을 들여왔다. 이런 상황 속에서 제네시스가 새로운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유려하고 세련된 모습으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에게 “대박이다”, “진짜 멋있다”라는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그렇다면 제네시스의 새로운 콘셉트카는 어떤 특징을 가졌고, 앞으로 어떤 모델로 출시될지 한번 살펴봤다.

제네시스가 선보이는
다섯 번째 콘셉트카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전기차 기반의 GT 콘셉트카인 제네시스 엑스를 공개했다. 제네시스 엑스는 뉴욕 콘셉트, GV80 콘셉트, 에센시아 콘셉트, 민트 콘셉트에 이어 등장한 제네시스의 다섯 번째 콘셉트카다.

제네시스 엑스의 차명은 브랜드 이름인 제네시스에 숨겨진 영웅을 상징하다는 의미를 담은 엑스가 붙었다. 최근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전동화 모델로 전환이 급격히 이루어지자 제네시스도 이런 상황에 적극적으로 발을 맞추고 있는 모습이다.

두줄 디자인을 극대화한
외관 디자인
최근 등장한 제네시스의 GV80, G80, GV70 등의 신차에 적용된 패밀리룩이 제네시스 엑스엔 극대화된 모습이다. 전체적인 차체 실루엣에 맞게 작지만 강인하게 변화한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 그 양옆을 휠 아치까지 관통하는 두 줄의 쿼드 램프가 자리 잡고 있다. 그 아래에 공기 흡입구를 적용하여 디자인적인 기능과 더불어 공기역학적인 기능까지 강화했다.

측면은 긴 보닛과 짧은 리어로 인해 전통적인 GT 모델의 디자인을 채용했다. 여기에 파라볼릭 라인을 적용해서 볼륨감도 키웠다. 후면은 말굽의 편자의 형상으로 심플하게 마무리했다. 여기에 전면과 마찬가지로 쿼드 램프를 적용하여 통일감을 주었다.

운전자 중심의 실내와
새롭게 적용된 변속 버튼
제네시스 엑스의 실내는 모든 조작 계통과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콕 핏이 적용되어 운전자 중심의 설계가 적용되었다. 더불어 제네시스의 실내 디자인 기조인 여백의 미가 강조되었다. 대시보드와 이어진 플로팅 센터 콘솔과 유리창 몰딩에 적용된 두 줄의 몰딩으로 인해 운전자와 탑승자에게 안정감을 준다.

특히 클러스터, 내비게이션, 공조 장치 등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프리폼 디스플레이와 기존 모델에게선 볼 수 없었던 구 형상의 변속 버튼인 크리스탈 스피어로 인해 미래지향적인 모습까지 갖추고 있다. 여기에 시트와 실내 곳곳에 고급 가죽을 적용하여 고급스러움 또한 더했다.

새롭게 등장할 신형 G90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
그렇다면 제네시스 엑스는 미래에 어떤 모델로 출시되는 것일까? 가장 많은 의견으로 인해 유력해진 내용은 바로 모델 변경을 거치고 새롭게 등장할 신형 G90의 모습이라는 것이다. G90이 모델 변경을 거치고 있는 현재 시점, 제네시스 엑스의 공개 시점이 비슷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또한 제네시스 엑스의 크기, 기존 제네시스의 패밀리룩을 완전히 갈아엎은 것이 아닌, 더욱 강화한 모습으로 인해 신형 G90을 암시한 등장이라는 의견이 많이 쏠리고 있다. 또한 이미 제네시스에서 G90에 전기 파워 트레인을 탑재한다는 소식도 전했기 때문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새로운 고성능 전기차의
등장일 수 있다
그다음으로 유력한 의견은 새로운 고성능 전기차의 등장일 수 있다는 것이다. 말 그대로 제네시스 엑스는 전기차를 기반으로 제작된 GT 모델이다. 더불어 제네시스 또한 많은 소비자들의 요구로 인해 고성능 모델에 대한 의견도 내비치기도 했다.

특히 최근 기아에서 EV6의 고성능 모델인 EV6 GT가 등장했고, 해외 유명 슈퍼카들과 드래그 레이싱을 펼치는 모습을 보였고 심지어 좋은 성적까지 거두었다. 이로 인해 제네시스 고성능 전기차의 등장을 암시하는 것이라는 의견도 이어지고 있다.

에센시아의 양산형으로
한정판 모델의 가능성도 있다
또 다른 의견으로는 2018년에 열린 뉴욕 오토쇼에 출품한 에센시아 콘셉트카가 양산형 버전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 엑스와 같은 2도어 GT 모델이다. 에센시아 콘셉트를 기반으로 제네시스의 패밀리룩이 완성되었기 때문에 전체적인 디자인도 상당히 닮았다.

제네시스는 과거 북미의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에센시아 콘셉트를 양산할 것이라는 내용을 밝힌 적이 있다. 더불어 전기차 모델로 한정 수량만 생산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로 인해 제네시스 엑스가 에센시아 콘셉트의 양산형 모델이라고 예측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이대로 나온다면
바로 사겠습니다”
제네시스가 공개한 새로운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를 본 소비자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와 정말 대박이다, 너무 이쁘다”, “국산차도 드디어 궤도에 올랐구나, 잘 만들었다”, “이 정도 수준이면 해외 브랜드보다 더 나은데?”, “정말 멋스럽게 잘 뽑았다”, “이대로 나온다면 바로 사겠습니다” 등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 “콘셉트카치곤 굉장히 현실적인 디자인이네, 앞으로 어떤 모델을 암시하는 것일까?”, “G90이네 딱, 디자인이랑 시기가 딱 G90임”, “느낌이 전기 스포츠카로 나올 거 같은데, EV6 GT도 최근 만들었으니까” 등 제네시스 엑스가 미래에 어떤 모델로 등장할지에 대한 예측도 이어지고 있다.

제네시스는 자신들의 방법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얻고 있다
제네시스는 출범 초기엔 판매량 저조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었다. 하지만 절치부심한 끝에 GV80, G80, GV70 등을 등장시키며 연일 화제가 되었고, 호평의 연속이었다. 더불어 판매량까지 급증하며 계속 진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소비자들의 마음을 얻고 있다.

제네시스의 이런 진화는 벤츠, BMW, 아우디와 같은 유명 수입 브랜드와 더욱 치열한 경쟁을 펼칠 수 있는 자신감을 얻게 된다. 과연 제네시스가 이러한 좋은 분위기를 토대로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 또한 해외 시장에서도 제네시스라는 이름을 떨칠 수 있을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