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과거 코란도처럼 특색 있는 디자인이 필요하다”, “그걸 못하겠으면 옛날 디자인을 재해석해라” 쌍용차에게 보낸 소비자들의 조언이다. 하지만 쌍용차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의견과 정반대되는 세련된 디자인을 추구했고, 그 결과는 모두가 알고 있듯이 실패였다.

벼랑 끝까지 몰리자 이제 그 조언들을 반영한 것일까? 신형 렉스턴 스포츠를 등장시키면서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쌍용차다. 이 극적인 변화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은 “드디어 쌍용차가 일하는구나”, “디자인팀 칭찬한다”와 같은 호평을 넘어 “쌍용차가 부활하려나?”와 같은 반응까지 등장하고 있다. 대체 신형 렉스턴 스포츠에 어떤 디자인 변화를 주었길래 이렇게 호평 일색인 것일까?

이젠 정말
픽업트럭스러워진 전면부
많은 사람들이 픽업트럭이라고 하면 ‘상남자의 자동차’, ‘강인한 모습’을 많이 떠올리곤 한다. 그러나 기존의 렉스턴 스포츠는 픽업트럭이라기보단 SUV스러웠던 디자인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전면부는 과거 쌍용차의 패밀리룩을 도입하면서 많은 지적을 받기도 했었다.

하지만 신형 렉스턴 스포츠의 전면부 디자인은 더욱 거대하고 강인하게 변화했다. ‘Go Tough’라는 디자인 콘셉트를 바탕으로 수평으로 곧게 뻗은 웅장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으로 배열된 LED 안개등이 결합된 모습이다.

마치 미국 픽업트럭과
같은 측면과 후면부
기존 렉스턴 스포츠는 측면부와 후면부에서도 굉장히 무난한 디자인을 보여주었다. 앞서 언급했듯이 마치 SUV스러웠던 디자인이 그대로 이어진 것이다. 그중에서도 리어램프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정체성을 알 수 없는 이상한 디테일이 적용되었기 때문이다.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신형 렉스턴 스포츠는 이런 부분이 모두 개선된 모습이다. 측면부는 헤드 램프에서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으로 포인트를 주었고, 후면부는 리어램프의 디테일을 변경하는 것은 물론, 트렁크 도어 부분의 레터링을 더욱 크게 키우며 강인한 느낌을 부각시켰다. 마치 미국 브랜드의 전통적인 픽업트럭과 같은 분위기를 풍긴다.

실내 디자인은 큰 변화 대신
정리를 택했다
대대적인 변화를 거친 외관 디자인과는 상반되는 기조를 보여준다. 큰 변화 대신 깔끔하게 정리한 모습이다. 그렇다고 아무런 변화를 거치지 않은 것은 아니다.

기존 렉스턴 스포츠에게서 지적받아왔던 8인치의 작은 센터 디스플레이에서 9.2인치 디스플레이로 확장시키면서 운전자 및 탑승자에게 더 많은 정보를 보여준다. 또한 기어봉의 디자인도 최신 트렌드를 따라 변경되었다.

“드디어 정신 차린
쌍용차 디자인팀 칭찬한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가 등장하자 국내 소비자들도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환영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드디어 정신 차린 쌍용차 디자인팀 칭찬한다”, “최근 출시한 쌍용차의 디자인 중 가장 멋진 디자인이다”, “진작에 좀 이렇게 바꾸지, 왜 고집을 피웠어”, “이제야 정말 픽업트럭 다운 디자인이 되었네” 등과 같은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심지어 “이 정도면 쌍용차가 부활할 수 있지 않을까?”, “이 정도 정신 차린 거면 앞으로도 기대되는데?”, “쌍용차가 이렇게만 나와준다면 다시 회생할 수 있을 것이다” 등과 같이 아직 이르긴 하지만 쌍용차의 부활에 대한 의견도 나오고 있을 정도다.

지적했던 부분이
개선되는 변화가 있다
그렇다면 신형 렉스턴 스포츠가 이렇게 호평을 받는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첫 번째는 많은 소비자들이 지적했던 부분을 개선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주요 모델인 티볼리와 코란도로 인한 쌍용차의 최근 디자인 기조를 지적하는 모습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티볼리가 잘나가자 티볼리의 디자인을 상위 모델에게 모두 덮어씌우는 실수를 범했고, 이는 판매량 저하의 직접적인 영향이 발생했었다. 하지만 신형 렉스턴 스포츠로 인해 이런 불안한 모습을 개선했다. 더불어 소비자들이 원했던 방향으로 개선하면서 호평이 나올 수밖에 없었던 상황인 것이다.

쌍용차는 쌍용차만의
무언가가 필요했다
두 번째는 쌍용차는 쌍용차만의 무언가가 필요했던 시점에서 진화했다는 점이다. 이 부분은 위의 주제와 이어지는 내용이다. 쌍용차는 과거 강인한 모습의 SUV 디자인으로 큰 사랑을 받았었다. 이 모습은 많은 소비자들이 현재 쌍용차에게 바라는 모습이기도 하다.

하지만 쌍용차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모습이 아닌, 세련되고 모던한 도심형 SUV 스타일을 고수했다. 포드 브롱코와 랜드로버 디펜더 기사에 계속 쌍용차가 언급된 것이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다른 브랜드를 따라 하는 것이 아닌, 쌍용차만의 무기가 필요했던 상황이었다. 이 부분을 신형 렉스턴 스포츠로 어느 정도 해소한 쌍용차다.

드디어 제대로 한
시장 대응
세 번째는 드디어 제대로 한 시장 대응이다. 쌍용차의 최대 단점으로 꼽히는 것이 바로 한참 뒤늦은 시장 대응이었다. 특히 쌍용차는 경영난이 심각해지면서 새로운 모델 대신 기존의 잘 팔리는 모델을 강화할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쌍용차는 뒤늦은 전기차를 출시한다고 선언하면서 많은 비판을 받았었다.

그러나 이번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신형 렉스턴 스포츠로 제대로 된 시장 대응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특히 최근 국내 시장엔 픽업트럭 열풍이 부는 중이기 때문에 여기에 올라탈 필요성이 있었다. 이에 제대로 된 대응을 펼치면서 다른 경쟁 모델보다 더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쌍용차다.

이 변화가 부활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
정말 암울하기만 했던 상황으로 인해 신형 렉스턴 스포츠를 출시한다고 하더라도 아무런 기대가 없었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쌍용차는 보란 듯이 맞받아쳤고, 호평을 넘어 쌍용차의 부활까지 논하고 있는 좋은 상황을 만들었다.

쌍용차는 이렇게 좋은 상황을 더 좋게 만들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유지해야 한다. 자생하는 힘을 길러야 앞으로 투자자를 구하는 상황에서 큰 장점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가 일으킨 새로운 바람이 앞으로 쌍용차에게 좋은 기운만 가져다주길 바라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