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얼마 전 A 씨는 정비소를 방문하여 엔진오일을 교체했다. 엔진오일을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편은 아니라는 A 씨는 오랜만에 엔진오일을 갈고 나서 완전히 다른 차가 된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부드럽게 나가는 것은 물론 정숙성이 향상되었다고 한다.

엔진을 심장이라고 한다면 엔진오일은 피라고 비유할 정도로 엔진오일은 자동차에서 매우 중요한 소모품이다. 엔진 내부를 돌면서 여러 가지 역할을 하고 있으니 피라는 표현이 전혀 어색하지 않다. 새 차로 다시 태어나게 만드는 엔진오일에 대해서 정리해 보았다.


윤활과
기밀 작용

엔진은 1분에 수천 번씩 회전하는데 이때 엔진 블록과 마찰을 일으키며 피스톤과 실린더를 깎게 된다. 이렇게 되면 엔진 효율성이 나빠져 엔진 수명을 크게 단축시킨다. 엔진오일은 부품 사이를 엔진오일이 채워주며 마찰을 줄여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게 한다.

많은 사람들은 연소실 내부가 밀폐되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피스톤이 움직이기 위해서 엔진 블록 사이는 어느 정도 틈이 있으며. 엔진이 작동하다 보면 피스톤과 실린더가 점차 깎여 이 틈은 점점 커지게 된다. 틈이 생기게 되면 연료가 연소하기 어려워지며 연소 후 배기가스가 정상적인 방법으로 빠져나가지 못한다. 엔진오일은 피스톤과 실린더 사이 틈을 채워 기밀 상태를 유지시켜 준다.

방청과
냉각 작용

연료와 흡입 공기 내에는 소량의 수분이 존재하며 엔진 내부로 유입되면 약간이지만 부식 위험이 있다. 엔진오일은 엔진 내부를 돌면서 표면을 코팅하여 방청 효과를 낸다.

엔진은 수백도 이상 고온에서 작동하기 때문에 엔진오일이 순환하면서 온도를 낮춰준다. 연소실에서 뺏은 열은 오일 팬에서 서서히 냉각되고 이 과정을 반복한다. 하지만 엔진오일은 비열이 낮아 한계가 있어 요즘은 수랭식 냉각장치가 주로 엔진열을 식혀주고 엔진오일은 보조 역할을 한다.

세척 작용

연료가 연소하고 나면 탄매(탄화수소)와 유기 과산화물 등 여러 가지 불순물이 남는다. 거의 대부분은 배기가스로 배출되지만 일부 배출되지 못한 불순물 등은 엔진 내벽에 남아 그대로 굳게 된다. 엔진오일은 불순물들이 내벽에 굳기 전에 씻어내는 역할을 한다.


엔진 내에 쌓인 불순물을
밖으로 배출해 준다

세척 작용에 의해 엔진 내부에 쌓인 불순물을 씻어 낸다고 언급했지만 밖으로 배출되는 것이 아닌 내부에서 엔진오일과 함께 계속 순환된다. 엔진이 작동할수록 엔진오일 오염도는 더욱 심해진다.

오염된 엔진오일은 세척 능력이 점점 떨어지며 연소 효율을 낮추게 되며 특히 불순물 중 슬러지는 엔진을 손상시키는 원인이 된다. 연소 효율이 낮아지면 엔진이 부드럽게 작동하지 못하게 되고 소음이 발생할 수 있으며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부산물이 더 많이 배출된다.

오일 필터가 불순물을 걸러주지만 미세한 불순물까지 100% 거르지는 못하며, 오일 필터 또한 불순물이 계속 축적되다 보면 결국에는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

이렇게 축적된 불순물들은 엔진오일을 빼내야 밖으로 완전히 배출된다. 이때에도 나오지 못한 일부 불순물들은 새 엔진오일 주입 후 순환하면서 오일필터에서 걸러진다. 엔진오일을 교체할 때에는 오일필터도 같이 점검하는 것이 좋다.

부품 간 마찰력을 줄여
정숙성을 향상시킨다

엔진오일은 윤활 작용에 의해 실린더나 피스톤 등 엔진 부품을 보호해 준다. 하지만 엔진오일이 오래돼서 변질되면 점도가 떨어져 윤활 작용을 잘 하지 못하게 된다.

특히 액체는 엔진 내부 등 고온에서는 점도가 낮아진다. 점도가 낮아지면 윤활 능력이 떨어지고 부품 간 마찰력이 커져 소음이 심해지고 심하면 엔진이 망가질 수 있다.

변질된 엔진 오일을 빼내고 새로운 엔진오일을 넣으면 윤활 능력이 다시 회복되어 엔진 소음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단 너무 점도가 높은 엔진오일을 넣을 경우 피스톤 회전에 저항이 생겨 출력이 떨어지니 점도를 잘 확인하고 주입하자.


첨가제 주입보다는
엔진오일을 교체하는 것이 좋다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나면 가끔 정비사들이 엔진오일 첨가제를 권하는 경우가 있다. 한 번쯤은 들어봤지만 첨가제에 대해 정확하게 아는 사람이 많지 않아 넣을지 말지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옛날에는 엔진오일 정제 기술이 부족해 첨가제가 어느 정도 효과를 발휘했지만 요즘은 엔진오일 정제기술도 많이 발전하고 첨가제 성분을 엔진오일에 함께 넣어서 시판하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첨가제를 넣는 것보다 엔진오일을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것이 더 좋은 편이다. 특히 요즘은 가격은 좀 더 비싸지만 일반 엔진오일보다 오래가고 엔진 보호 능력이 뛰어난 합성유가 시중에 많이 나와있다. 또한 첨가제는 생각보다 가격이 비싼 편이다. 제품에 따라 엔진오일 가격과 큰 차이가 없는 경우도 있다.

또한 몇몇 첨가제는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키기도 한다. 염화 파라핀은 윤활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으나 열에 약해 엔진 내부에서 쉽게 분해되며 염화수소가 생성돼 엔진을 부식시킨다. 이외 몰리브데넘은 금속 미립자 형태로 엔진 속을 순환하게 되며 슬러지가 되는 원인이 된다.


한 정비소 직원의 말에 의하면 기본적인 점검조차 하지 않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다고 한다. 오일을 갈지 않는 것은 기본이고 냉각수 점검이나 에어필터, 와이퍼 등 자신이 스스로 점검할 수 있는 것조차도 하지 않는다고 한다.

요즘에는 자동차 엔진 기술이 많이 발전했기 때문에 저렴한 자동차라도 엔진오일 교체 등 관리를 꾸준하게 한다면 매우 오래 탈 수 있다. 지금이라도 차로 달려가 기본적인 차량 점검이라도 해보자.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