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chBuzz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자동차 관련 소식 중에서 가장 흥미 있는 소식은 ‘신차 소식’이 아닐까 싶다. 신차 소식은 크게 두 가지 부류로 나뉘는데 먼저 ‘풀 체인지’는 완전변경을 뜻하며 디자인부터 엔진, 프레임 등 대대적인 변화가 있는 것을 의미한다. ‘페이스 리프트’는 부분변경을 뜻하며 디자인이나 편의 사양 등의 바꾸는 것을 의미하지만 때에 따라서 자동차의 기본 플랫폼이 바뀌는 등 풀체인지 급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신차를 출시하기 위해서는 수없이 많은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이 과정에서 흔히 ‘스파이샷’이라는 사진이 찍혀 인터넷상에 공유된다. 이를 통해 사람들이 차의 형태를 약간이나마 예상해볼 수 있으며 이를 토대로 ‘예상도’가 나오게 된다. 곧 출시 예정인 자동차 5대의 예상도를 오토모빌코리아가 모아보았다.


사진은 GV80 콘셉트카

제네시스 ‘GV80’이 11월 출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첫 SUV인 만큼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GV80은 내년 출시될 3세대 G80의 플랫폼을 공유한다. 후륜구동을 기본으로 하며 4WD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사진 : KOAECA.RU

공개된 예상도를 보면 전면은 G90과 패밀리룩을 이루고 있다. G90과 유사한 오각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중심으로 양옆으로는 ‘ㄷ’형태로 된 헤드램프가 위치해 있다.

측면은 콘셉트카와 유사한 루프 라인을 갖고 있다. 후면부는 번호판이 범퍼 하단에 내려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면부와 동일하게 후면부도 G90과 패밀리룩을 이뤘다. 스파이샷과 달리 배기구는 생략되었다.

사진 : KOAECA.RU

엔진은 람다 엔진 이외 세타 Ⅲ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람다 Ⅲ 3.5리터 터보 엔진, 3.0리터 디젤엔진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디젤엔진은 모하비에 적용하는 S 엔진이 아닌 팰리세이드 등에 장착하는 R 엔진을 기반으로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 14.5인치 내비게이션 탑재, 5인승과 7인승 두 가지 배열로 나오며 19, 20, 22인치 경량 휠, 현대자동차그룹 내 최초로 HDA Ⅱ가 최초로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HDA Ⅱ은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을 작동하면 차가 주변을 인식한 후 스스로 조향해 차선을 변경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사진 : chBuzz

현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11월 출시 예정

국산차 판매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그랜저가 11월에 페이스리프트 된다. 스파이샷을 토대로 그려진 예상도를 보면 전면에는 제네시스와 비슷한 메시 타입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되어 있다. 양옆으로 더 뉴 아반떼처럼 그릴을 침범한 삼각형 헤드램프 모습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삼각떼’에 이은 ‘삼각저’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 범퍼 하단에 있던 방향지시등은 헤드램프로 통합하고 에어 커튼을 적용했다.

측면은 약간 길어진 전장으로 인해 날렵한 모습이었던 기존 그랜저와는 달리 좀 더 중후해진 모습을 가지고 있다. 후면부는 기존 그랜저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 burlappcar.com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는 이례적으로 휠베이스와 전장을 연장해 지금보다 크기를 키울 것이며 지금보다 실내를 고급스럽게 꾸밀 예정이라고 한다. 이를 통해 과거 출시한 아슬란까지 포지션을 끌어올린다고 한다.

엔진은 K7 프리미어와 동일한 2.5리터, 3.0리터 가솔린 엔진을 탑재할 예정이며 3.3리터 가솔린 엔진을 그대로 유지해 K7과 차이를 둘 것으로 보인다.

사진 : KOAECA.RU

현대 투싼 풀체인지
2020년 초 예정

2020년 초 준중형 SUV인 ‘투싼’의 풀체인지가 예정되어 있다. 현대자동차 최초 레저용 픽업트럭인 산타크루즈와 플랫폼을 공유한다고 밝혔다.

사진 : KOAECA.RU

현재 공개된 투싼 예상도를 확인해보면 전면부는 수소 연료전지 SUV인 넥소와 유사한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갖고 있다. 현대자동차 최신 SUV와 동일하게 분리형 헤드 램프를 적용했다. 기존 헤드램프 자리에 DRL을 적용했고 전조등과 상향등이 범퍼 하단으로 내려간 모습으로 추정된다.

후면부는 싼타페와 코나를 혼합한 듯한 형태로 나올 전망이다. 테일램프가 가로로 얇아졌으며 방향지시등과 후진등은 범퍼 하단으로 내려간 모습을 하고 있다. 투싼 4세대는 1세대 싼타페와 비슷한 크기로 커질 전망이며 기존 투싼에 적용된 파워 트레인에 하이브리드를 추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 유튜브 ‘STUDIO JIN’님 캡처

기아 K5 풀체인지
12월 출시

국산차 디자인의 한 획을 그은 K5의 3세대 모델이 12월에 출시한다고 한다. 예상도에 따르면 새로운 라디에이터 그릴 매시가 적용되었으며 범퍼 하단에도 냉각 성능을 키우기 위해 공기 흡입구를 크게 뚫었다. 헤드 램프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이어지는 디자인으로 일체감을 높였으며 K7에 적용한 ‘Z’ DRL을 적용했다.

후면은 요즘 나오는 국산 세단들과 마찬가지로 번호판이 하단으로 내려갔다. 테일램프는 현행 K5와 비슷하게 가로로 얇은 형상을 하고 있으며 K7처럼 하나로 이어져 있다.

사진 : KOAECA.RU

3세대 K5는 쏘나타에는 없는 4륜 구동을 도입한다. 국산 중형차 처음으로 도입하는 것이며 이후 쏘나타에도 적용할 방침이라고 한다.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최상의 구동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며 전륜과 후륜의 구동력 변화가 제한적인 일반 기계식 4륜 구동 시스템과 달리 노면 상태와 속도를 감지해 좌우 바퀴 제동력과 앞뒤 구동력을 가변적으로 제어한다. 이를 통해 미끄러운 도로나 급격한 코너에서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K5 3세대에는 스마트스트림 2.0, 1.6 터보, 2.0 LPG 엔진이 탑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 고성능 자동차 개발을 전담하는 알버트 비어만은 “차세대 모델에는 GT에서 아주 흥미로운 파워 트레인과 한 차원 높은 서스펜션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K5 고성능 모델이 나올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 : 유튜브 ‘삼디노리’님 캡처

기아 쏘렌토 풀체인지
2020년 초 예정

기아자동차의 중형 SUV ‘쏘렌토’가 2020년 초 4세대 모델로 풀체인지 된다. 공개된 예상도에 따르면 각지고 근육질 모습을 하고 있으며 마치 텔루라이드를 연상하게 한다.

전면 디자인은 올해 출시된 셀토스와 닮은 형태를 가지고 있다. 사다리꼴 형태의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며 양옆으로 헤드 램프가 있다. 라디에이터와 헤드램프 주위로 크롬 마감을 하여 고급스러움을 높인 모습이다.

사진 : 유튜브 ‘삼디노리’님 캡처

후면은 텔루라이드를 많이 닮은 모습이다. 예상도대로 출시된다면 텔루라이드 국내 미출시로 아쉬워하던 많은 소비자들에게 완벽하지는 않겠지만 어느 정도 대체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차체 크기는 지금보다 더 커진다고 하고 5인승과 6인승, 7인승 3가지 타입으로 나오며. 전자식 기어가 탑재된다고 한다. 개량된 R 엔진을 비롯해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할 예정이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