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쏘나타 센슈어스’라고 불리는 1.6 터보 모델이 출시되자마자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기존에 샀던 오너들 후회하겠네”, “진작 이렇게 나왔으면 쏘나타가 더 많이 팔렸겠다.”라는 반응이 나올 정도로 호평받고 있다.

쏘나타 센슈어스가 기존 2.0 가솔린 모델보다 호평받는 이유를 살펴보면 보다 우월한 성능, 기존 2.0모델에는 없던 옵션, 그럼에도 가격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 점을 꼽고 있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쏘나타 2.0 가솔린 모델과 1.6 가솔린 터보 모델과 비교해보았다.


퍼포먼스
2.0 가솔린 모델 대비 우월한 성능

기존 쏘나타 2.0모델은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0kg.m를 발휘했다. 저압 연소 방식 적용과 마찰/가열/냉각 시스템 개선을 통해 효율성은 극대화하고 배출가스는 획기적으로 줄인 엔진이다.

쏘나타 1.6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m으로 기존 2.0 가솔린 모델보다 20마력, 7.0kg.m이 증가하였다. 여기에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개발한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를 적용했다. 밸브 열림 시간을 제어함으로써 엔진 성능과 연비를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기존 2.0가솔린 모델은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8단 자동변속기가 대중화되고 10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되기 시작한 지금 시점에서 6단 자동변속기는 아쉬운 선택이라는 반응이 많았다.

쏘나타 1.6 터보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변속기가 다단화된 만큼 고속에서 엔진 회전수를 기존보다 낮춰 좀 더 정숙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줄어든 배기량, CVVD 기술, 다단화된 자동변속기 덕분에 배기가스 배출량을 낮추고 복합 공인연비가 13.1Km/L에서 13.7km/L로 상승했다.

디자인
대체로 2.0 모델보다 좋다는 평가

쏘나타 1.6 터보모델을 본 소비자들은 “진작에 이렇게 내놨으면…”, “차의 이미지가 확 달라졌다.”등 대체로 2.0모델보다는 낫다는 호평이다. “이번에는 전기뱀장어 같다.”라고 혹평하는 일부 소비자들도 있지만 디자인에 대한 생각은 사람마다 다르기 마련이다.

쏘나타 1.6 터보는 라디에이터 그릴을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을 적용했다. 보석의 원석을 일정한 모습으로 깎은 모습이며, 유광 블랙 컬러를 적용했다. 기존 2.0 모델이 수평으로 된 그릴로 안정감을 줬다면 이번 1.6 터보 모델은 역동성을 강조했다.

또한 라이트, 후드, 그릴의 경계를 없애 후드 볼륨을 극대화했다. 범퍼 하단의 크롬 라인을 제거했고, 양옆에 있던 에어커튼 크기를 확대했다. 범퍼 측면에는 에어덕트를 적용했다.

측면에는 팽팽하게 당겨진 활시위에서 영감을 받은 캐릭터 라인을 가지고 있다. 후면에는 더 뉴 아반떼 스포츠에 적용된 것과 유사한 트윈 싱글 머플러와 리어 디퓨저가 적용되어 2.0모델과 차별화했다.

위 : 쏘나타 2.0 자동차세, 아래 : 쏘나타 1.6 터보 자동차세, 사진: 카눈

자동차세
2.0모델보다 약 44% 저렴하다

쏘나타 2.0 가솔린 모델의 배기량은 정확히 1999cc로 연간 51만 9,740원의 자동차세가 부과된다. 1월에 1년 치 자동차세를 선납하게 되면 10% 할인되어 46만 7,760원으로 줄어든다.

반면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배기량은 1598cc로 연간 29만 820원의 자동차세가 부과된다. 2.0모델에 비해 약 44% 저렴하다. 1월에 1년 치 자동차세를 선납하게 되면 26만 1,730원로 줄어든다.

국내 자동차세 부과 기준, 사진: 카눈

자동차세가 44%가량 저렴한 이유는 cc 당 세금이 낮기 때문이다. 국내의 자동차세 책정 기준은 배기량에 따라 정해진다. 1,601리터부터 비영업용을 기준으로 교육세 30%를 포함해서 cc 당 260원을 부과한다.

반면 1,001cc 이상 1,600cc 이하는 비영업용 기준으로 교육세 30% 포함 cc 당 182원을 부과한다. 이 때문에 쏘나타 1.6 터보는 좀 더 저렴한 과세 기준이 적용된다. 그 덕분에 자동차에 들어가는 유지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쏘나타 2.0 가솔린 옵션표

옵션
2.0가솔린 모델보다 강화

쏘나타 1.6 터보 모델은 기존 2.0모델에 비해 옵션을 강화했다. 쏘나타 1.6리터 모델은 전 트림 LED 헤드 램프를 기본 적용했다. 소음 차단에 도움이 되는 차음 유리를 앞면과 앞 좌석에 기본 적용했다. 기존에는 선택할 수 없었던 옵션이다.

안전 사양에서는 비상 브레이크가 기본으로 적용되었다. 충돌 위험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작동해 사고 위험을 크게 줄여준다. 기존 모델에서는 전방 추돌 경고만 존재했다.

쏘나타 1.6 가솔린 터보 옵션표

쏘나타 1.6리터 터보 모델에는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를 기본 적용했다. R-MDPS는 모터의 진동과 소음을 최소화할 수 있고 조향 감각이 뛰어나고 안정적이라는 장점이 있어 고성능 자동차나 고급 세단에 많이 사용한다. 그리고 서스펜션을 최적화해 주행 안정성, 조향감, 코너링, 승차감을 개선했다.

이외 빌트인 캠을 비롯해 후측방 모니터, 디지털 키, 풀 디지털 계기판,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다양한 옵션들을 기존 2.0모델과 동일하게 트림에 따라 기본 적용되거나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가격
78만 원~143만 원 상승

많은 사람들이 쏘나타 1.6 터보 모델에 호평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다. 쏘나타 1.6 터보 가솔린 모델의 기본 가격은 2,489만 원이다. 쏘나타 2.0 가솔린 모델의 기본 가격은 2,346만 원으로 143만 원이 차이 난다.

중간 트림인 프리미엄 패밀리 트림으로 오면 가격 격차는 더 줄어든다. 2.0모델은 2,798만 원부터, 1.6 터보 모델은 2,876만 원부터 시작한다. 가격차이가 불과 78만 원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 가격은 2.0모델은 3,289만 원, 1.6 터보 모델은 3,367만 원으로 역시 78만 원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외장, 튜익스 패키지를 모두 적용한 풀옵션의 가격은 2.0 모델 3,646만 원, 1.6 터보 모델 3,724만 원으로 78만 원 차이 난다.

더 강한 출력을 내는 1.6 터보 엔진, 8단 자동변속기, R-MDPS 등 강화된 옵션 사양을 78만 원~143만 원으로 추가할 수 있다는 것은 충분히 매력적이다. 독자들은 1.6 터보 모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가?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