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FLCAR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올해에는 정말 다양한 신차가 출시되었다. 셀토스와 베뉴 등 다양한 신차가 국내에 출시되었고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나 포드 익스플로러 등 신차를 내놓을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올해 최고의 기대작을 뽑으라면 단연 제네시스 ‘GV80’이 아닐까 싶다.

그동안 베일에 감춰졌던 제네시스 최초 SUV GV80의 정보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3세대 G80 출시를 내년으로 미루고 새로운 엔진과 변속기, 첨단 옵션을 개발해 최초로 적용하는 등 현대자동차그룹에서 GV80에 거는 기대감은 매우 크다. 지금까지 공개된 GV80에 대한 정보를 모아 정리해보았다.


새로운 엔진 3종 적용
초기 모델은 3.0 디젤 엔진만 적용

지난 23일 개최된 ‘2019 현대 기아 파워트레인 컨퍼런스’에서 GV80에 적용될 엔진 3종을 공개했다. 먼저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K7에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엔진에 터보차저를 추가해 198마력에서 300마력으로 끌어올렸다.

3.5리터 가솔린 가솔린 터보 스마트스트림 엔진은 G70, G80 스포츠, 스팅어에 적용됐던 3.3 터보 엔진을 대체한다. 배기량은 200cc 늘려 출력을 370마력/52kg.m에서 380마력/54kg.m로 늘렸다.

3.5리터 엔진에는 연료를 연소실 내부에 직접 분사하는 GDi 시스템과 연소실 입구 흡기 포트에 분사하는 MPi 시스템의 장점을 융합한 듀얼 퓨얼 인젝션 기술을 적용해 연료 소모를 6.1% 감소했으며, 이에 따라 미세먼지 배출량도 감소시켰다.

또한 수랭식 인터쿨러를 적용해 압력 강하량을 80% 줄여 터보차저 응답성을 증대시켰고 주변 환경조건에 관계없이 일정한 성능을 발휘해 신뢰성을 높였다.

GV80의 주력 엔진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3.0리터 스마트스트림 디젤 엔진은 현대자동차그룹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이다. 모하비에 적용한 S2 디젤엔진과 비교해보면 최고출력은 260마력에서 278마력으로, 최대토크는 57.1kg.m에서 60kg.m으로 증가했다.

새로운 디젤엔진에는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32kg를 감량했고, 마찰 저감 신기술을 적용해 연료 소비를 6.2% 줄였다. 기존 공랭식 인터쿨러를 수랭식 인터쿨러로 교체해 최대 대응 압력을 1800바에서 2200바로 높였다.

고압 EGR과 저압 EGR을 하나로 결합한 듀얼 EGR과 SCR 시스템을 적용해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배출을 크게 줄였다. 질소산화물 배출가스 테스트 결과 강화된 유로 6 기준 km당 0.08g의 30% 수준인 km당 0.056g에 불과하다.

11월 출시되는 GV80에는 우선 3.0리터 디젤엔진만 적용한다고 한다. 2.5리터 가솔린 터보와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성능에 대한 추가 검증 문제로 인해 내년 2월에 양산될 전망이다.

또한 GV80 전기차를 내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주행거리 500km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으며 전기차 충전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400kW 고 전력 급속 충전기도 개발 중이다.

새로운 변속기 적용
8단 듀얼 습식 DCT

신형 엔진 3종과 함께 새로운 변속기를 공개했다. 듀얼 클러치 습식 8단 DCT는 기어 배치를 최적화한 8단 기어, 고효율 습식 더블 클러치, 전동식 오일펌프와 축압기, DCT 특화 제어 로직 등을 통해 동력 전달 효율과 응답을 극대화했다.

8단 DCT 변속기는 스마트스트림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2.2리터 디젤 엔진 등과 결합해 고성능 차를 비롯한 다양한 차종에 적용될 예정이다. GV80을 비롯해 추후 출시될 벨로스터 N DCT나 쏘나타 N에 이 변속기가 적용될 전망이다.

GV80 제원 공개
팰리세이드보다 긴 휠베이스
그러나 수입 경쟁 모델보다는 짧다

베일에 싸인 GV80의 제원도 공개되었다. 전장 4945mm, 전폭 1975mm, 전고 1715mm, 휠베이스 2955mm로 되어 있다. 팰리세이드보다 크기는 약간 작지만 휠베이스는 55mm 더 길다. 그러나 팰리세이드는 전륜구동 기반인 반면 GV80은 후륜구동 기반이기 때문에 휠베이스가 길다고 해서 무조건 실내공간이 넓다고 보기는 어렵다.

그렇다면 그동안 경쟁 상대로 지목되었던 BMW X5나 GLE와 비교하면 어떻까? 전장은 GV80이 가장 길다. X5와 GLE가 각각 4,922mm, 4,924mm로 4,945mm인 GV80보다 짧다. 반면 휠베이스는 GV80이 가장 짧다. 아직 정식 공개 전이라 정확한 판단은 힘들지만 수치상으로 봤을 때 수입 경쟁 모델에 비해 실내공간 경쟁력이 떨어진다.

사진 : 조선일보

지금까지 알려진
GV80에 적용되는 옵션

GV80에는 제네시스 역사를 새로 쓰는 모델인 만큼 혁신적인 옵션을 대거 적용했다. 먼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ADAS가 적용되었다. 외부에 부착된 전측방 레이더와 후측방 레이더를 통해 3차원 서라운드 뷰가 가능하고 측면에서 주행하는 차를 효과적으로 인식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에어백은 국산차 중 가장 많은 개수인 10개가 적용되었고 평행 주차가 가능한 원격 주차 보조 기능이 적용되어 더욱 편리하게 주차할 수 있다.

사진은 아우디 A8에 적용된 자율 주행 기술

GV80에는 핵심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 자율 주행 기능을 GV80에 처음으로 적용한다. 러신머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SC-ML)은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에 AI 기술을 적용해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스스로 학습한다. 학습 이후 SSC 기능을 작동하면 운전자와 거의 유사한 패턴으로 자율 주행을 수행한다.

또한 HDA2가 적용되어 방향지시등을 점등하면 주변 차를 인식해 자동으로 차로를 변경하는 기능을 갖춘다. 내비게이션과 연동되어 분기점이나 IC에 진입하는 것은 인식하면 자동으로 감속하는 기능을 갖췄다.

사진은 팰리세이드 와이드 디스플레이

센터패시아 중앙에는 13.5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내에 출시된 차들 중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한다. 보급형 노트북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필기 입력 기능을 제공한다. 내비게이션에 목적지를 입력할 때 일일이 자판을 찾아 클릭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

G70과 동일한 크기의 계기판이 GV80에 적용된다

계기판에는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된다고 한다. G70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과 크기가 동일하며 자세한 디자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사활을 걸고 개발하는 만큼 매우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나올 전망이다. G70에 적용된 3D 기능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계기판 위에는 12인치 대형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사이즈가 커진 만큼 더욱 많은 정보를 표시할 수 있으며 계기판이나 내비게이션을 볼 필요가 없어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다. 이외에 최근 현대자동차 모델에 적용하는 버튼식 레버가 아닌 재규어 랜드로버에 적용했던 다이얼식 기어 변속기를 적용했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