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올해 연말을 장식하는 차들 중에서 유독 디자인 공개에 인색한 차가 하나 있다. 바로 제네시스 GV80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쯤 되면 공개해줄 법도 한데…”라고 생각하는데 제네시스는 전략 등의 이유로 출시일이 다가오는데도 불구하고 외관 공개를 전혀 하지 않았다.

그랬던 GV80의 외관 사진이 하나씩 유출되고 있다. 예전에 정측면 사진이 유출된 데 이어 전면 사진이 유출되었으며, 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의 평가가 대체로 호평적인 모습이다. 새롭게 공개된 디자인과 더불어 GV80이 기대되는 이유를 모아서 정리해보았다.

공개된 전면 디자인
G90 때와는 달리 대체로 호평

유출된 전면 모습을 확인해보면 GV80의 디자인은 G90의 디자인 요소를 많이 적용했다. 대형 크레스트 라디에이터 그릴이 전면을 대부분 채우고 있는 모습이며, G90의 아이덴티티라고 불리는 4개의 쿼드 램프를 확인할 수 있다.

GV80의 전면 모습이 공개되자 G90 때와는 달리 네티즌들은 대체로 호평을 보였다. G90이 출시될 때는 호평도 있었지만 대체로 오각시스라는 별명을 붙여가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G90에서 망친 디자인을 GV80에서 잘 살렸다는 평가를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각지고 힘 있는 디자인, 그릴과 헤드램프와의 밸런스가 훌륭한 SUV의 모범적인 디자인이라고 평가했다. 이외에 그릴 모양이 캐딜락을 연상케한다는 반응과 럭셔리와 스포티의 조화를 잘 이룬다는 평가도 있었다.

GV80을 위한
3가지 엔진 개발

현대자동차그룹은 GV80을 위해 3가지 엔진을 새로 개발해 10월 말 공개했다. 가솔린 엔진 2종과 디젤 엔진 1종으로 가솔린 엔진은 2.5리터 터보, 3.5리터 터보이며 디젤 엔진은 3.0리터 배기량으로 개발되었다.

먼저 12월 말에 출시되는 디젤 엔진은 현대자동차그룹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직렬 6기통 엔진이다. 현재 모하비에 적용하고 있는 S2 엔진 대비 출력은 18마력, 2.9kg.m이 증가한 278마력, 60kg.m로 높아졌으며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32kg을 감량했다. 마찰 저감 신기술을 적용해 연료를 6.2% 감소시켰다.

가솔린 엔진은 내년에 출시된다. 2.5리터 터보 엔진은 현재 K7 프리미어와 더 뉴 그랜저에 적용되는 2.5리터 스마트스트림 엔진에 터보차저를 적용한 엔진으로 최고출력은 304마력, 최대토크는 43.0kg.m을 발휘한다. 3.5리터 터보 엔진은 현재 G80 스포츠와 G90에 적용되고 있는 3.3리터 엔진을 대체하는 엔진으로 380마력, 54.0kg.m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신형 엔진과 함께 공개된 8단 듀얼 습식 DCT 변속기가 적용된다. 기어 배치를 최적화했고 고요율 습식 더블 클러치, 전동식 오일펌프와 축압기, DCT 특화 제어 로직 등을 통해 동력 전달 효율과 응답을 극대화했다.

GV80에 적용되는
다양한 옵션들

GV80에는 제네시스에서 총력을 다해 개발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옵션을 최초로 적용한다.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은 차 외부에 있는 카메라로 영상 촬영을 한 후 이를 디스플레이에 띄워 그 위에 가상의 안내선을 이용해 안내하는 방식이다. 증강 현실 기술을 이용해 여러 갈래의 길이 있을 때 자신이 가야 할 길을 더욱 명확하게 안내해준다.

센터패시아 중앙 디스플레이는 국산차 중 가장 큰 13.5인치 와이드 스크린이 적용된다. 보급형 노트북 화면이 13인치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얼마나 큰지 감이 올 것이다. 와이드스크린이기 때문에 실제 화면은 노트북 화면보다 상하가 좁고 좌우가 더 넓을 것이다. 또한 필기인식 기능이 있어 더욱 편하게 목적지를 입력할 수 있다.

GV80은 결재가 필요할 시 카드나 현금을 꺼낼 필요가 없다. 사진 : 에너지신문

요즘 스마트폰을 이용해 간편 결제를 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러한 간편 결제 기능을 GV80에 처음으로 적용한다. 사전에 미리 자동차 정보와 카드 정보를 등록한 후 이를 주유소나 톨게이트 등 요금 지불이 필요한 곳에서 지갑에서 카드나 현금을 꺼낼 필요 없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GV80에는 자율 주행 레벨 2.5에 해당하는 HDA2를 적용한다. 기존 HDA는 다른 차가 끼어들 경우 이에 대한 대응이 늦다는 단점이 존재했다. HDA2에서는 끼어들기 대응 속도를 높이고 방향지시등 점등만으로 차로를 변경하는 기능을 갖췄다. 차로 변경 기능을 활용해 분기점 진출입도 가능하며 내비게이션이 분기점을 인식해 스스로 감속한다.

사진 : 한국경제

운전 중 휴대폰 사용은 매우 위험하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GV80에는 문자 메시지뿐만 아니라 카카오톡 등 다른 메신저의 수신을 음성으로 변환해 읽어준다. 음성인식을 통해 답장하는 것도 가능하다.

GV80에는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기능이 적용되어 있다.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에 AI 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AI가 어느 정도 스스로 학습한 이후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활성화시키면 운전자와 거의 흡사한 패턴으로 자율 주행을 실시한다. 이질감이 있었던 기존 크루즈 컨트롤에 비해 좀 더 부드럽다는 장점이 있다.

국산차 최초로
인디 오더 방식 적용

일반적으로 차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엔진과 트림, 옵션을 선택한 후 계약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트림이나 옵션 패키지를 보면 자신이 원하지 않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다. 그렇다 보니 불필요한 비용을 지출하게 되는 문제점이 발생했다.

GV80은 인디 오더 방식을 채택해 옵션을 정해진 범위 내 자유롭게 선택하는 것이 가능하다. 엔진과 인승, 구동방식, 내/외장 색상, 세부 옵션 등 다양한 옵션을 자유롭게 선택해 나만의 GV80을 구성할 수 있다. 자신에게 필요한 옵션만 선택할 수 있어 불필요한 비용을 낭비할 염려가 없다.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GV80이지만 이에 못지않게 우려하고 있는 부분이 몇 가지 있다. 먼저 오래전부터 위장막 사진만 공개된 탓에 신차효과가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 위장막 모습이지만 너무 자주 본 나머지 벌써부터 질린다는 의견이 꽤 있다.

두 번째는 출시일이 계속 연기된다는 점이다. 첫 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 LA오토쇼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11월 말 예정된 출시 행사도 12월 말로 연기되었다. 원인은 배출가스 인증 관련이라고 한다. 잦은 출시 연기는 소비자에게 신차에 대한 불신을 가져다주게 되는 문제점이 있다.

하위 옵션으로 추정되는 GV80 내부 모습

세 번째는 호평을 받는 외관과는 달리 실내는 아직까지 애매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직 정식으로 공개된 사진이 없어 정확한 판단은 아직 이르다. 하지만 하위 트림의 유출 사진을 보면 6,500만 원의 값어치를 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많다. 고급차 치곤 눈으로 봤을때 고급스러움이 부족해보인다고 한다. 고급스러운 내부 모습을 원한다면 추가로 옵션을 추가해야 하는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은 인디 오더 방식으로 원하는 대로 차를 구성할 수 있다는 점은 좋지만 생산 속도는 그만큼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 계약 양에 따라 팰리세이드 8개월 대기 사태와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6,500만 원으로는 살 수 있는 차가 많다. 기다림에 지친 소비자가 계약을 취소하고 다른 차를 구매할 수도 있다. 어떻게 보면 모험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 제네시스 GV80, 출시 이후 행보를 기대해보자.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