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뉴데일리 경제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인 GV80이 지난 1월 15일 공식 출시되었다. 출시 이전 “3년 동안 베일에 싸여있다 보니 너무 지겹다”, “이 가격이면 수입차 사는 것이 나을 거 같다” 등등 GV80에 대한 말들이 많았다. GV80에 대해 기대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판매량 부진에 대한 우려를 표하는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여러 가지 우려에도 불구하고 GV80은 출시 2일 만에 사전 계약 2만 2천 대를 돌파해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지금 계약하면 올해 연말에 차를 출고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GV80이 잘 팔릴 수밖에 없는 이유, 무엇이 있을까?

SUV에 걸맞은
당당한 외관 디자인

GV80의 외관 디자인은 G90의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다. 하지만 G90은 포스가 있는 반면 오각시스라고 불리며 지금도 적응이 안 된다는 등 호불호가가 확연히 나뉜 반면, GV80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대체로 호평했다. 물론 디자인은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GV80의 전면에는 방패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2단 상하 슬림형 헤드 램프의 밸런스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각지고 힘 있는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으며, 측면은 쿼드 램프에서 시작해 도어 상단부를 거쳐 후면부까지 부드럽게 이어지는 완만한 포물선인 파라볼릭 라인으로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후면은 헤드램프와 동일한 상하 2단 슬림형 쿼드 램프, Low&Wide의 볼륨감 있는 디자인을 거쳐 볼륨감 있는 디자인에 하이테크 한 SUV 이미지를 완성한다. 휠은 최대 22인치 대형 휠이 장착되어 당당한 스탠스를 뽐내고 있다.

소비자들은 “G90의 디자인을 GV80에서 잘 살렸다”, 그릴 모양이 캐딜락을 연상케 해 더 고급스러워 보인다”, “럭셔리와 스포티의 조화를 잘 이룬 디자인”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수입차에 버금가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요즘 국산차 인테리어를 보면 수입차 못지않은 고급스러움을 자랑한다. K7 프리미어를 시작으로 더 뉴 그랜저, GV80까지 한 단계 발전된 인테리어를 보여주고 있다.

GV80의 인테리어는 대시보드부터 도어, 시트, 핸들 등 눈에 보이는 모든 부분을 고급스러운 소재로 마감했다. 여기에 사용된 소재는 시각과 촉각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도록 엄선된 소재를 선정해 활용했다.

고급스러운 소재와 더불어 투톤 컬러 디자인, 지-매트릭스 문양을 활용해 고급스러운 모습을 더해주고 있다. 인테리어는 블랙과 베이지, 브라운 3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센터 콘솔은 복잡한 버튼들을 최대한 정리해 간결한 모습을 이루고 있다. 다이얼식 전자식 변속기는 원형으로 디자인되어 있어 단순함과 화려함의 절묘한 균형을 맞췄으며 송풍구는 슬림 하게 디자인되었다.

대형 SUV의 급격한 성장
국산 프리미엄 대형 SUV는 전무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모하비 더 마스터를 필두로 트래버스와 익스플로러 등 다양한 수입 SUV가 출시되는 등 국내에서 대형 SUV 시장이 몇 년 사이에 크게 성장했다.

하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다. 바로 국산 프리미엄 대형 SUV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물론 모하비 더 마스터가 K7의 인테리어를 많이 따르긴 했지만 프리미엄 SUV라고 하기에는 많이 부족한 편이다.

프리미엄 대형 SUV의 모델은 존재했지만 이를 충족해줄 국산 모델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대중 브랜드에서 출시한 대형 SUV를 구입하거나 돈을 더 투자하고 수입 프리미엄 SUV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그랬다가 GV80이 출시되면서 대기 수요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추측된다. 팰리세이드나 모하비 더 마스터로는 만족하지 못하고 수입 대형 프리미엄 SUV를 선택하기에는 너무 부담스러운 소비자들에게 GV80은 매력적인 대안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제네시스가 GV80을 출시한 덕분에 소비자들에게는 또 하나의 선택지가 생긴 것이다.

비싸다고 놀림당했던 가격
하지만 가격 경쟁력은 충분히 있다

많은 사람들이 GV80의 가격에 대해서 “너무 비싸지 않나?”, “이 가격이면 수입 SUV도 구입 가능한데” 등 여러 가지 우려를 표했다. 실제로 GV80의 풀옵션의 가격은 9천만 원 정도로 GLE와 비슷하다.

하지만 실제로 자동차는 대체로 풀옵션보다는 중간 옵션의 수요가 더 높은 것이 일반적이다. GV80의 경우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옵션들을 모은 파퓰러 패키지와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2를 선택할 경우 7,500만 원 정도 된다. GLE 기본 모델보다 1,500만 원 정도 차이 나며, X5 기본 모델과는 2,500만 원 정도 차이 난다.

경쟁 모델과 가격 차이가 어느 정도 있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은 충분하다. 많은 소비자들이 이 가격이면 돈 더 보태서 수입차 산다고 언급하지만 1,500만 원~2,500만 원을 더 보태어 수입차를 사기에는 많은 고민이 필요하다. 상위 트림의 선택할 경우 가격 차이는 더 벌어지게 된다. 거기다가 세단과는 반대로 SUV는 대체로 할인이 적은 편이다.

또한 차는 구입하는 것만으로도 끝이 아니다. 자동차세와 보험료, 수리비 등 유지 비용이 추가로 든다. 수입차의 경우 보험료와 수리비가 국산차보다 훨씬 비싸다. 따라서 차 값과 유지비 등을 고려하면 GV80의 가격 경쟁력은 충분한 편이다. X3나 GLC, 익스플로러 등도 자주 언급되지만 이들은 GV80과 경쟁 모델이 아니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을 논하기 어렵다.

다양한 첨단 기술로
무장한 편의 사양

GV80는 제네시스 역사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단언할 정도로 모든 기술력을 총동원해서 개발했다. 그렇기 때문에 제네시스에는 각종 첨단 기술이 적용된 편의 사양이 적용되어 있으며, 그중에서는 국내 최초로 적용된 기술도 여럿 포함되어 있다.

실제 주행 영상 위에 가상의 안내선을 입힌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삼성 페이처럼 간단하게 터치 한 번으로 차내에서 결재가 가능한 제네시스 카 페이, 동급 최대 크기 14.5인치 디스플레이, 필기 인식이 가능한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 노면 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해주는 능동형 노면 소음 저감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이외에도 미세먼지를 감지에 자동으로 동작하는 공기 청정기, 방향지시등 점등만으로 자동으로 차로를 변경해주고 끼어드는 차에 대해 대응하는 HDA2,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학습하는 머신러닝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 간의 2차 충돌을 막아주는 센터 에어백 등이 적용되어 있다.

다양한 편의 사양으로 무장한 GV80의 우수한 상품성이 판매량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트림을 기본 한 가지로 간소화시키고 원하는 옵션을 고를 수 있는 인디 오더 방식도 큰 환영을 받고 있다. 다만 옵션을 몇 가지를 묶여 패키지 형태로 선택이 가능해 완전한 인디 오더 방식이 아니라는 점이 아쉽다는 평이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