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수입차가 팔리는 우리나라에서 ‘미국차’는 그렇게 판매량이 많은 편이 아니다. 국내 에서 미국차는 독일차에 밀리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선택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통 SUV 들을 생산하는 미국 SUV들은 살펴보면 꽤나 훌륭한 차량들이 생각보다 많다.

디젤 모델이 강세인 국내 SUV 시장에서 가솔린 SUV로 성공한 포드 익스플로러를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겠다. 미국차가 안좋다기 보다는 아직 우리나라 사람들이 미국차에 관심이 별로 없는 것이 아닐까. 꽤나 훌륭한 선택이 될 수 있는 가성비 좋은 미국 SUV들을 모아보았다.


국내에서 가장 성공한 가솔린 SUV
포드 익스플로러
포드 익스플로러는 가성비로 국내에서 성공한 대표적인 미드사이즈 SUV이다. 국내에선 대형 SUV로 분류가 되지만 미국에선 풀사이즈가 아닌 미드사이즈로 구분된다. 디젤 SUV가 강세인 국내시장의 정서와는 다르게 가솔린 SUV 시장을 개척하여 성공한 포드 익스플로러는 많은 아빠들에게 사랑받는 차량이다.

익스플로러의 국내 판매량은 전체 모델들로 봐도 항상 판매량 상위 10위안에 랭크될 정도로 인기가 많다. 미국차 특유의 다부진 외모와 함께 넓은 실내공간, 국내에선 마땅한 직접적인 경쟁자가 모하비 밖에 없었던 것이 익스플로러에겐 크게 호재로 작용하였다. 이제는 펠리세이드가 등장하였으니 신형 익스플로러의 행보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귀족 집안의 당찬 막내
링컨 MKC
캐딜락과 함께 미국의 럭셔리를 담당하는 링컨은 국내에선 소수의 고객들만 찾는 브랜드이다. 아메리칸 럭셔리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면 링컨차량들을 살펴보자. 단아한 정제된 외모에서 나오는 클래식한 럭셔리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링컨의 패밀리 룩 디자인들은 다들 참 잘생겼다.

실내의 인테리어 소재들도 고급스럽고 스타일에 대해선 호불호가 갈릴 수 있지만 독일차량들에 질린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미국 SUV를 선택해 보아도 괜찮은 결정이 될 것이다. MKC는 뒷자리도 생각보다 넉넉하며 오랫동안 전통을 쌓아온 브랜드의 내공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차량이다. MKC는 가솔린 SUV이기 때문에 정숙성은 덤이다. 독일산 동급 SUV와 비슷한 가격에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가성비 좋은 MKC의 가격은 5,230만원이다.


정통성을 유지하는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
미국냄새가 가장 짙은 차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랭글러는 ‘지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차종이 아닐까 싶다. 랭글러의 구형 모델들은 완전한 오프로더 였기 때문에 도심에서 타고 다니기엔 너무 거친 승차감에 불만을 토로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신형 랭글러들은 도심에서도 나름 타고 다닐만할 정도로 승차감이 많이 개선되었다. 물론 그렇다고 오프로더 능력이 내려간 것은 아니다. SUV를 타고 산에 가고 싶다면 랭글러를 선택하자.

그런데 ‘지프가 가성비가 좋다고?’ 라고 질문하는 사람들이 분명 있을 것이다. 오프로드 능력이 탁월한 동급의 랜드로버를 사려면 1억원에 가깝거나 그 이상의 가격을 줘야 한다는 것을 생각한다면 지프 랭글러는 분명 가성비가 좋은 오프로더 이다. 국내에는 18년형 모델을 판매하고 있으며 랭글러 4도어의 가격은 4,940만원~6,170만원이다.


아메리칸 럭셔리
캐딜락 XT5
미국차를 떠올릴 때 캐딜락 역시 빼놓을 수 없다. XT5는 CT6의 SUV 버전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닮아있다. 크롬을 잘 사용하는 캐딜락 답게 XT5의 외관에서도 잘 녹아든 크롬장식들을 볼 수 있으며 캐딜락의 멋있는 패밀리 룩 디자인으로 마무리가 되어 호감형 외모를 자랑한다.

실내 인테리어 역시 고급 소재들을 아끼지 않았고 플래그십 세단인 CT6와 유사한 인테리어를 채용하여 고급스러움을 추구하였다. 국내에선 3.6 가솔린 AWD 모델만 판매가 되기 때문에 인지도가 낮은 상태이다. 국내에 판매중인 캐딜락 XT5의 가격은 3.6 가솔린 프리미엄 6,605만원, 플래티넘 7,393만원이다.


미국 SUV들은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적어서 그렇지 결코 상품성에서 뒤떨어지는 차량들은 아니다. 링컨과 캐딜락 차량들은 5천~6천만원대에서 프리미엄 가솔린 SUV를 누릴 수 있고 지프 랭글러를 선택한다면 정통 오프로더를 소유할 수도 있다. 패밀리카가 필요하다면 포드 익스플로러도 대안이 되니 생각보다 선택지가 다양한 셈이다. 풀체인지후 국내에 출시가 될 에정인 기대주들도 한번 살펴보자.

싹 뜯어 고쳤다
신형 익스플로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수입산 SUV 익스플로러는 최근 해외에서 신형이 공개되었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구형 모델보다 조금 더 스포티한 외관을 자랑한다. CD6 신형 플랫폼을 사용하여 완전히 탈바꿈하여 실내공간 개선과 함께 주행성능역시 전작보다 진보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올드한 느낌이 강했던 실내 역시 깔끔한 모습으로 재탄생 하였고 큰 덩치에 걸맞는 파크어시스트, 360′ 어라운드뷰 등등 다양한 편의 사양들 역시 마련되어 있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여름부터 미국 현지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며 국내에는 연말쯤 출시가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 익스플로러가 국내에 상륙할 때 쯤이면 기아 텔루라이드도 판매를 시작할 시점이므로 국내 대형 SUV 시장은 더욱더 치열해 질 것이다.


어메리칸 럭셔리 캐딜락 XT6
펠리세이드가 흥행하면서 국내 대형 SUV 시장에도 불이 붙었다. 에스컬레이드 보다는 작지만 그래도 5미터가 넘는 전장을 가진 럭셔리 SUV XT6는 큰 사이즈의 몸집과 넉넉한 실내공간을 뽑아낸 프리미엄 SUV이다.

캐딜락 답게 남성적인 패밀리 룩 디자인을 유지하였으며 XT6는 모든 좌석이 편안함을 추구하여 쾌적한 여행이 될 수 있도록 만든 프리미엄 SUV임을 강조하였다. 국내에도 올해 하반기 출시가 될 가능성이 있는데 문제는 가격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가 된다면 XT6를 찾는 소비자도 많을 것이다.


MKX의 후속
링컨 노틸러스
링컨 MKX의 후속모델인 노틸러스는 이름과 외모를 싹 바꾸고 출시가 되었다. 부드럽게 이어지는 우아한 링컨의 패밀리 룩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은 노틸러스는 현재 출시 후 미국에서 아주 좋은 평가를 받고있다. 고급 소재들을 아낌없이 사용하였고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최신 옵션들을 대거 투입하여 전작인 MKX보다 눈에띄게 업그레이드 된 중형 프리미엄 SUV로 인정받고 있다. 노틸러스는 국내 상륙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에 이 역시 가격이 괜찮게 출시가 된다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도 있다.


존재감으로는 단연 최고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는 넌센스로 추가해 보았다. 국내에서 이차를 뛰어넘는 존재감을 자랑하는 차량이 또 있을까. 각진 외모와 약 5.2미터의 전장, 2미터가 넘는 전폭과 요즘 시대에 보기 힘든 대배기량 6,2L V8 자연흡기엔진 모두 상당히 미국차 스러운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이차를 타면서 연비와 가격, 가성비 같은건 생각할 겨를이 없다. 에스컬레이드는 그저 그 자체를 즐기면 된다. 서울 시내 잘 어울리는 차량이라고 할 순 없지만 남다른 존재감 하나 만큼은 독보적인 녀석이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의 가격은 1억 3,099만원~1억 3,817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