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보배드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이번 겨울에는 유난히 어두운 밤에 운전할 때 전조등을 켜지 않는 스텔스 차량으로 인한 사고가 많았다. 이처럼 자동차에 있는 등화 장치는 제때에 사용하지 않으면 큰 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반대로 등화 장치를 사용해서 위험한 경우도 있다. 필요한 상황에 맞게 사용해야 하는데 잘못된 지식 또는 이기적인 목적으로 등화 장치를 남발하며 사용하는 운전자들 때문이다. 이번 글에서는 올바른 등화장치 사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비올 때 혹은 안개 낄 때
사용하는 안개등

운전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시야다. 날씨가 맑을 때야 별다른 문제가 없지만 안개가 끼거나, 폭우, 폭설이 내릴 경우 앞이 잘 보이지 않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갑자기 앞에 차가 나타나거나 하면 대형 사고의 위험이 높다.

안개등은 위와 같이 기타 외부 요인으로 인해 시야 확보가 제대로 되지 않을 때 사용하는 등화장치이다. 빛을 사방으로 퍼트리기 때문에 일반 전조등보다 자신을 위치를 알리는데 유리하다. 요즘은 DRL이 안개등 역할을 대신하는 경우가 많아 점차 사라지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맑은 날 안개등을 사용하면 다른 운전자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 안개등은 강한 빛을 사방으로 넓게 퍼트리는데 이때 맞은편 운전자에게 눈부심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안개등을 보조등이라 생각하고 항상 키고 다니는 사람도 간혹 있는데 나 자신은 모르겠지만 다른 운전자의 사고를 일으키게 하는 위험한 행동이다.

특히 전방보다 후방안개등이 더욱 위험한데, 적색 빛은 파장이 길고 에너지가 강한 특성이 있다. 후방안개등의 경우 레이저에 버금가는 밝기를 가지고 있어 뒤에서 오래 바라볼 경우 눈부심은 물론 잘못하면 눈이 손상될 수도 있다. 운전하기 전 안개등이 켜졌는지 확인하자.

한적한 도로에서
시야 확보를 위한 상향등

상향등은 야간에 시야 확보를 도와주는 것이다. 특히 한적한 도로에서 사용할 경우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광량이 매우 강하고 맞은편 운전자를 직접 비추기 때문에 반대편에서 차가 올 경우 즉시 꺼야 한다.

상향등 불빛을 직접 비추게 되면 상대편 운전자는 일시적으로 눈이 멀게 되어 순간적으로 핸들이나 페달을 잘못 조작해 사고가 날 우려가 높다. 상향등은 대시보드에서 눈에 띄는 파란색 샤워기 모양 표시등으로 나타나니 출발 전 대시보드를 확인해 보자. 이외에 폭우가 오는 날 상향등을 켜고 다녀야 한다는 사람도 있는데 시야 확보는커녕 오히려 앞이 더 뿌옇게 흐려지기 때문에 안개등을 켜는 것이 더 좋다.

이외에 상향등을 의사소통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운전자끼리 말로 소통할 수 없기 때문에 평소에 잘 쓰지 않는 상향등을 활용해서 소통한다. ‘제가 먼저 지나가겠습니다’, ‘신호가 바뀌었으니 출발하세요’ 등 여러 가지가 있다.

하지만 눈을 부시게 하는 점 때문에 이를 시비 거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도 간혹 있다. 실제로 이 때문에 싸움이나 보복운전이 발생하는 경우도 간혹 있을 정도다. 보복운전이 사회적 이슈가 될 정도로 만연한 지금은 상향등을 잘못 썼다간 봉변을 당할 수 있으니 조심하자.

방향지시등은
많이 사용할수록 좋다

위와는 반대로 많이 사용할수록 좋은 것이 있다. 바로 방향지시등이다. 도로를 살펴보면 아직까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로 변경이나 좌/우회전을 하는 사람이 많다. 차는 말을 할 수가 없는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다면 그 누가 자신이 어디로 갈지 알 수 있겠는가?

예기치 않은 차로 변경은 사고 위험성을 높이며, 위에 언급한 상향등과 마찬가지로 보복운전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이 된다. 방향지시등을 점등하는 것은 어려운 것이 아니니 앞으로라도 자주 사용하자. 운전학원에서도 잘 가르쳐주는 기본 중의 기본이다.

사진 : 영남일보

모든 기능은
용도에 맞게 사용해야 하는 법

자동차에 있는 모든 기능들은 용도에 맞게 사용했을 때 빛을 발한다. 용도에 맞지 않은 잘못된 사용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일으키며, 예기치 못한 사고나 보복운전 등 여러 가지 부작용을 일으키게 된다.

차는 선진국과 맞먹을 정도로 좋아지고 있는데 운전자가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교통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것은 사소한 것부터 잘 지키는 것에서 시작된다. 용도에 맞는 등화 사용으로 좀 더 평화로운 도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