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기아자동차의 볼륨 SUV 쏘렌토는 2002년 첫 출시 이후 국내에서 누적 300만 이상 판매된 스테디셀러 모델이다. 세대를 거듭할수록 개선된 성능과 훌륭한 디자인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았으며, 기아자동차가 RV 명가로 도약하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모델이다.

최근 기아자동차가 신형 쏘렌토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하며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쏘렌토를 통해 SUV의 새로운 혁신을 제시하며, 싼타페가 주도하고 있는 SUV 시장에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공개된 쏘렌토 풀체인지에 대한 정보를 모두 모아 정리해보았다.

기아차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엿볼 수 있는 외관 디자인

쏘렌토를 통해 기아자동차의 차세대 SUV 디자인을 엿볼 수 있다. 올해 말 출시되는 스포티지 또한 쏘렌토와 패밀리룩을 구축할 것을 예고한 상태다.

전면을 살펴보면 기아자동차의 트레이드마크인 타이거 노즈가 적용되었으며, 양쪽으로는 K7과 유사한 헤드램프와 DRL 라인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Z’형상이 아닌 ‘ㄱ’형상에 가깝다. 범퍼 하단에는 가로로 긴 흡기구가 강한 인상을 완성한다.

측면은 3세대처럼 승객 공간 부분이 미니밴처럼 길게 보이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측면 윈도는 3열 위치에서 아래로 경사져있으며 루프도 트렁크에 가까울수록 조금씩 낮아지는 형태로 되어 있어 공기 저항을 줄였다.

후면은 세로형 레이아웃을 적용한 테일램프가 가장 큰 특징이다. 익스플로러랑 비슷해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텔루라이드의 느낌도 받을 수 있다. 번호판은 셀토스처럼 테일게이트에 위치해 있다. 전체적으로 볼륨감을 강조해 더욱 강한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벤츠를 따라가는 디스플레이?
전작 대비 더욱 세련된 실내

실내 인테리어도 전작보다 세련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렌더링 이미지를 살펴보면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가 메르세데스 벤츠처럼 하나로 이어진 모습을 하고 있다.

다만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 사이에 버튼이 위치해 있어 벤츠처럼 완전히 일체감 있는 모습보다는 컴퓨터 듀얼 모니터에 가깝다고 생각하면 된다.

센터패시아에 송풍구는 상하로 총 4개를 배치했다. 국산차에서는 처음 적용되는 형태다. 송풍구 중앙에는 비상등과 공조버튼이 적용되어 있으며 하단에는 수납공간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센터 콘솔에는 기어 부츠 대신 다이얼식 변속기를 적용해 기존보다 깔끔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변속기 아래에는 주행과 관련된 버튼들이 모여 있으며, 오른쪽에는 컵홀더가 위치해 있다. 도어트림과 스티어링 디자인도 변경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3세대 플랫폼 적용
차체 크기는 모하비만큼 커진다

쏘렌토는 K5와 동일한 3세대 플랫폼을 적용했다. 저상화 설계를 통해 무게 중심을 낮추고 관성 모멘트를 최소화했다. 또한 파워 트레인이나 배터리 등 무거운 구조물을 무게중심에 가깝게 배치해 운동 성능을 높였다.

특히 안전성이 크게 개선되었는데, 다중 골격 엔진룸 구조 및 서브 프레임의 변형 모드 제어, 로어암 강도 및 이탈 시점 제어, A 필러 변형 모드 등을 통해 스몰 오버랩 충돌 시 차가 회전하지 않고 측면으로 비껴나가는 움직임을 보여준다. 이에 따라 충돌 시 승객 안전성을 높이고 2차 사고 가능성을 줄였다.

사진 : AUTOMOTIVE

플랫폼이 변경되면서 차체 크기 또한 더 커진다고 한다. 신형 쏘렌토의 크기 제원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기아자동차 관계자에 따르면 모하비에 가까운 크기를 자랑한다고 한다.

이에 따라 사실상 예비 좌석에 가까웠던 3열의 거주성을 높이고 기본 적재 용량 역시 넓어질 전망이다. 그리고 새롭게 6인승이 추가가 되는데, 2열에 독립식 시트를 적용해 편안함을 높이고 3열로 이동을 용이하게 했다.

사진 : AUTOMOTIVE

파워트레인 대폭 변화
디젤을 줄이고 가솔린을 늘렸다

신형 쏘렌토에서는 파워 트레인이 대폭 변화한다. 기존 디젤 2종과 가솔린 1종이였던 라인업에서 디젤을 1종으로 줄이고 가솔린을 3종으로 늘렸다.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디젤은 2.2리터만 남게 되고 가솔린은 2.0 터보가 단종되는 대신 2.5, 2.5 터보, 3.5가 추가된다. 가솔린 SUV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로 보이지만 여전히 주력은 2.2 디젤이 될 가능성이 높다. 2.2 디젤에는 지난해 새롭게 공개한 8단 습식 DCT가 탑재된다.

사진 : AUTOMOTIVE

다만 3.5 가솔린 엔진은 수출용으로, 국내에 출시하지 않을 거라는 말도 있다. 배기량으로 자동차세를 매기는 데다 디젤 SUV가 아직까지 대세인 국내에서 고배기량 가솔린 중형 SUV의 수요는 낮을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신형 쏘렌토에 하이브리드 엔진이 새롭게 추가된다. 1.6 HEV와 1.6 터보 PHEV 두 가지가 예정되어 있다. 하이브리드에 터보 엔진은 국산차로는 처음 탑재되는데, 연료 효율과 성능을 함께 높여줄 것으로 기대가 된다.

지금까지 알려진
쏘렌토의 편의 사양

기아자동차는 쏘렌토에는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IT 편의 사양이 적용되었다고 밝혔다. 자세한 편의 사양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K5와 동급 모델인 만큼 최소한 K5에 제공되는 편의 사양은 거의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래는 K5에 적용되는 편의 사양들이다.

12.3인치 풀 디지털 계기판은 운전에 관련된 정보를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는 10.25인치가 적용된다. 이 옵션은 상위 트림에 기본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과 무중력 시트가 운전자를 더욱 편안하게 해주고 시트 포지션과 실내 온도, 송풍 방향 등을 저장하고 불러올 수 있는 개인화 프로필이 탑재된다.

이외에 운전자 및 주변 환경과 능동적으로 상호작용하는 첨단 인터랙션 기술, 디지털 키, HD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후측방 모니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빌트인 캠, 앰비언트 라이트가 K5에 적용되어 있다. SUV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른 편의 사양을 적용할 수도 있다.

사진 : AUTOMOTIVE

대폭 업그레이드되는 쏘렌토
출시 일정은 어떻게 될까?

신형 쏘렌토는 2월 20일부터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가격에 대한 정보는 사전계약이 시작되면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후 3월 3일에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이후 3월 10일에 국내에 정식 출시하게 되며, 본격적인 출고는 3월 15일부터 시작한다고 한다. 신형 쏘렌토 구입을 고려하고 있다면 참고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