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내달 3월에도 어김없이 신차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그런데, XM3를 제외하고는 전부 현대자동차그룹의 소속이다. 이들이 출시할 차량은 현대자동차 2종, 기아자동차 2종, 제네시스 2종으로 총 6종이나 된다.

국산차 중에서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받는 현대기아차인 만큼, 그에 걸맞은 상품성으로 출시할 수 있는지 벌써부터 기대를 받고 있다. 과연, 현대기아차는 그 기대에 대한 보답을 할 수 있을까?

아직 죽지 않았다.
7세대로 돌아온 신형 아반떼
국산 준중형의 대표 주자, 아반떼가 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온다. 외관은 기본적으로 스포티한 디자인에 삼각떼라 불리는 현행 모델보다 다소 과격함이 줄어든 것이 특징이다. 쏘나타와 라페스타의 디자인이 적절히 조합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3세대 플랫폼의 적용으로 무게중심이 낮아지면서 주행 안정성이 올라갈 것으로 보이며, 휠베이스와 차체 사이즈가 늘어나 실내공간이 더 커질 전망이다.

파워 트레인은 감마2 1.6L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엔진과 감마1 1.6L LPi 엔진이 우선적으로 출시된다. 그다음 6월경에 1.6L 하이브리드 엔진과 고성능 N 라인(1.6L 가솔린 직분사 터보엔진)이 추가로 적용될 예정이다. 편의 장비 또한 최신 쏘나타에 적용됐던 옵션들을 물려받아 아반떼의 상품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아반떼는 월 3,000대를 목표로 3월 초에 생산을 시작하여 3월 중순에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motor1.com

유럽에선 인기남
i30 페이스리프트
유럽에선 꽤나 잘나가는데 반해 국내에서 찬밥 신세인 i30가 페이스리프트로 반등의 준비를 하고 있다. 현대차의 최신 모델들과 같은 패밀리룩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1.6리터 가솔린 엔진을 기반으로 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된다. 44.5Kw 전기모터, 8.9Kh 배터리가 장착되며 배터리 전력만으로 최대 60km 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대자동차의 최신 편의 사양이 장착되며 i30의 상품성 향상에 주력한 모양새다. 3월의 주인공은 나야 나
높은 인기 증명한 쏘렌토 풀체인지
기아차는 중형 SUV인 쏘렌토의 풀체인지를 준비 중에 있다. 공개된 외관을 봤을 때, K7, K5 등이 선보인 ‘타이거 페이스’ 패밀리룩이 적용된다. 그리고, 세로형 테일램프 등 세부적인 면에서 텔루라이드의 형상이 녹아있다. 실내디자인도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가 연결되는 듯한 반 일체형 디자인에 세로로 2분할된 송풍구의 적용으로 독특한 매력을 만들어냈다. 게다가 신형 K5처럼 다이얼식 변속기가 적용된다.

차체는 최신 기아차들처럼 ‘3세대 플랫폼’이 적용된다. 무게중심이 낮아지고 휠베이스가 향상되면서 차체 안정성과 실내공간의 발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파워 트레인은 디젤 2종, 가솔린 2종, 하이브리드 1종이 출시된다. 가솔린은 2.5리터 엔진이 장착되며, 디젤 엔진은 현행과 동일한 R 2.0/2.2리터 엔진에서 소음과 진동, 그리고 연료 효율성이 개선된다. 추후에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더 나아가 1.6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 기반의 하이브리드 엔진이 출시한다. 최고의 경차
모닝 페이스리프트
국산 경차의 대표주자인 모닝도 부분변경이 이루어진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안개등의 형상과 휠 디자인이 달라지는 등, 소소한 변화만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변경점으로, 기존의 4단 자동변속기가 5단 자동화 수동변속기(AMT)로 교체된다. 기어 단수가 세분화되고, 동력 직결성이 높아지면서 연비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그 외의 엔진이나 기타 편의 사양에서의 변경점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엔 실수가 아닐걸?
GV80에 가려졌던 G80
GV80의 출시 연기로 덩달아 지연된 제네시스의 G80이 올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다. G80은 최신 제네시스의 패밀리룩이 적용되며, GV80과 비슷한 느낌의 실내 디자인을 할 것으로 밝혀져 벌써부터 기대하는 목소리가 크다. 3세대 플랫폼의 적용으로 무게 중심이 낮아지면서 스포티한 외관은 물론 자세 안정성 측면에서 발전이 있을 전망이다.

파워 트레인의 경우, 기존의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들이 신형 2.5L 터보 엔진과 3.5L 터보 엔진으로 교체된다. 이에 비해 디젤 엔진은 GV80과는 다르게 현행 R 2.2 엔진으로 유지되는 대신, 엔진의 소음과 진동, 그리고 연료 효율성이 업그레이드가 된다. 다이얼식 변속장치와 14.5인치 대형 스크린 등 GV80에서 선보인 편의 장비들이 G80에도 그대로 장착될 예정이며, 원하는 옵션으로 주문생산하는 인디 오더 방식 또한 실현될 가능성이 크다.

다 보여준 거 아니다?
GV80 가솔린의 등장
올해 초, 국내 시장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GV80의 가솔린 모델이 3월 초에 출시를 앞두고 있다. 출시 종류는 2.5 가솔린 터 엔진과 3.5 가솔린 터보 엔진 이렇게 두 가지가 있으며, 2.5L 엔진의 경우 시작 가격이 디젤 모델보다 저렴한 5천만 원 중후반대를 보여줄 전망이다.

3.5L 엔진은 스포티한 운동성을 기대할 수 있는 라인업이다. 최대 380마력에 54 kg.m 토크의 성능을 발휘하며, 제로백이 5.7초에 달한다. 여기에 콘티넨탈사의 경량 캘리퍼 디스크를 장착하여 출력에 걸맞은 제동성능 또한 확보된다. 이로써, 수입차와 직접적으로 경쟁하는 GV80의 경쟁력이 한 층 더 높아질 전망이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