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Instagram ‘parksj_good’님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자동차 업계에서 큰 이슈가 발생했다. 4세대로 복귀한 신형 쏘렌토… 사전 계약 하루 만에 1만 8,941대가 계약되면서 역대급이란 수식어를 달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그 수식어를 이어가는 듯한 역대급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이 됐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사전 계약이 21일 오후 네 시 부로 전면 중단됐기 때문이다.

이번 사전 계약 중단 이슈 원인을 기아자동차에선 가격표를 적어 넣는 담당 직원의 실수라고 밝혔다. 하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선 한 직원의 실수라고 하기엔 뭔가 석연치 않다. 이 알 수 없는 찝찝함, 대체 뭘까?

어떻게
된 일인가
기아차는 지난 20일 오후 6시부터 신형 쏘렌토 디젤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의 사전계약을 진행했다. 그날 하루에만 1만 8,941대가 계약됐는데, 작년 ‘그랜저 페이스리프트’의 사전 계약 기록을 넘어선 역대급 수치였다. 그중 64%인 1만 2,212대가 하이브리드 모델로 나타났다. 그러나, 21일 오후 4시부로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사전계약이 전면 중단됐다.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 자동차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기 때문이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에 적용될 예정이었던 세제 혜택분은 대당 143만 원 정도였다. 사전계약 당시 홈페이지에 공개된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가격은 이 세제 혜택이 포함된 수치였다. 여기에 취등록 세와 공제를 포함한 소비자들이 체감할 실구매 가격 혜택분은 대당 233만 원이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나?
완성차 업체가 만든 친환경 모델이 친환경 자동차 세제 혜택을 받으려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정하는 요구 조건에 만족해야 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경우는 연비가 기준치를 넘지 못한 케이스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에는 배기량 1,598cc 엔진이 장착되며, 분류 상 배기량 1,600cc 이하인 차량에 포함된다. 이 경우, 친환경차에 등록되려면 연비가 15.8km/L 이상이 돼야 한다. 그러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15.3km/L로 측정되면서 기준에 미달했다. 이 때문에 친환경차로 분류되지 못했고, 그에 따른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없게 됐다. ‘가격’도 거짓, ‘친환경차’도 거짓이 되었다는 것이다,

사진 출처 : tv N

소비자들의
반응은 어떠한가?
이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이런 기본적인 것도 확인 안 하고 차를 팔 생각을 하냐”, “대기업답지 않은 아마추어적 실수다”, “기아차 망신이네” 등 부정적인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이어서, “사전 계약 한 사람들에게 세제 혜택분을 보상하라”, “잘못했으니 돈 너희가 내야지” 등 기아차에게 사전 계약자에 대한 보상을 촉구하는 의견도 많이 있었다.

한편으로, 미디어들과 네티즌들 사이에서 “1,600cc 이상의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복합 연비 14.1km/L를 넘으면 세제 혜택 대상에 포함됐을 텐데, 쏘렌토는 단 배기량 2cc 차이로 그렇지 못했다”라는 식의 네티즌들의 반응이 일부 있었다. 그러나, 쏘렌토 하이브리드에 1,600cc 이상인 엔진이 장착될 경우 자동차세 상승으로 인한 상품성 저해를 초래할 수 있다. 결국, 기아자동차가 현재 1,598cc 엔진을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연비를 친환경차 기준에 맞췄어야 하는 것이 옳은 것에 가깝다.

기아차의
대처는 어떠한가
기아차는 사전예약 중단 안내문과 함께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에 대한 계약 재개 시점은 추후에 공지할 계획이라 말했고, 사전 계약 고객들에게 적절한 보상안과 함께 개별적으로 연락을 취할 방침이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기아차는 사전 계약 고객들 모두에게 세제 혜택 분만큼 비용을 기아차에서 대신 부담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결정으로 기아차에서 부담해야 하는 배상액은 총 337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 그리고, 아직 하이브리드 모델 재인증 및 재출시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못 내고 있다. 일각에선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이 이미 생산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즉,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개선사항 없이 세제 혜택이 제외된 채로 출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이런 일도 있었다.
“친환경차 인증 신청도 안 했네?”
한편, 보도를 통해 기아차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친환경차 인증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완성차 업계가 친환경 모델의 친환경차 인증을 받기 위해선 산업통상자원부에 친환경차 등록 신청을 해야 한다. 그다음, 산업통상자원부가 산하 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에 실험을 의뢰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모델을 친환경차 목록에 등록 또는 고지할지의 여부를 결정한다. 기아차는 이 과정을 무시한 채 사전계약부터 진행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측에선 “기아차는 친환경차 등록 신청을 한 적이 없다”라며 “이미 하이브리드 모델이 존재하는 기업에서 이런 상황을 만들었다는 것이 황당하다”라고 말했다. 친환경차 인증이 없으면 세제 혜택을 받지 못하는 건 당연하다. 즉, 기아차는 검증되지도 않은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소비자들에게 팔려고 한 셈이다.

담당 직원만의 실수?
대기업으로서 모범적이지 못해
이번 사건은 기아차 말대로 담당 직원만의 실수로 볼 수 있을까? 아마도 이번 소식을 접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설령, 진짜로 담당 직원의 실수였다 해도, 책임자들 선에서 조정이 됐어야 했다. 일반적으로 기업 내에서 업무 처리가 승인되려면 각 부서 책임자들의 결제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만약 이번 사태를 전혀 예견하지 못한 것이라면 기본적인 부분에서 확인이 미흡했던 조직 전체의 문제로 봐야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친환경차 등록 절차도 안 밟고 사전계약을 진행한 걸 보면 기아차는 세제혜택 관련 부분을 매우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제대로 검증되지도 않은 채 소비자들에게 차를 팔려고 했다는 것이 또 다른 중요한 논쟁거리다.

이번 사건으로, 많은 소비자들이 기아차에게 등을 돌리게 됐다. “이번엔 로비가 안 통했나 보네”, “예전에는 정부가 기아차한테 맞춰줬었지”같은 반응들만 봐도 알 수 있다. 그간 신뢰 개선의 목소리가 높았고, 이번 사건을 계기로 소비자들의 응어리가 터진 것이라 볼 수 있다.

기아차는 지금부터라도 적극적으로 사태를 수습하고, 돌아선 소비자들의 마음을 되돌리기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할 것이다. 이번 사건이 “만들면 사주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으면 한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로 빌 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