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GV80의 인기가 뜨겁다. 출시한 지 한 달도 안돼서 목표 판매량 2만 4,000대를 넘어섰다. 가솔린 모델 없이 디젤모델 만으로 이뤄낸 성과다. 제네시스는 GV80을 통해 수입차 브랜드가 전적으로 차지하던 프리미엄 SUV 수요를 상당수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GV80의 선전으로 수입 SUV들이 주춤하고 있다. 이에 대응하듯 수입차 브랜드들은 저마다 GV80에 맞설 새로운 SUV를 출시하고 있다. 오늘 보게 될 수입 대형 SUV 3종도 겹치는 가격대와 저마다의 상품성으로 GV80에게 도전장을 내민다.

국내에선 대형 SUV
링컨 에비에이터
이번 달, 링컨이 프리미엄 SUV 에비에이터를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기본 7인승 모델인 ‘리저브’와 6인승 캡틴 시트가 적용되는 ‘블랙 라벨’ 모델로 구분된다. 가격은 리저브 모델이 8,480만 원, 블랙 라벨 모델이 9,480만 원으로 책정됐다.

에비에이터의 강점은 크기라 할 수 있다. 네비게이터의 동생격 되는 모델로 미국에선 미드 사이즈 SUV로, 한국에선 대형 SUV로 분류된다. 에비에이터는 차체 사이즈가 전장 5,062mm, 전폭 2,022mm, 전고 1,768mm, 휠베이스 3,025mm 로 GV80을 뛰어넘는 거구다.

승차감에서도 신경을 쓴 모습이 보인다. 에비에이터에는 노면 요철을 실시간으로 감지하여 지상고와 스프링 강도를 조절하는 ‘어댑티브 서스펜션 시스템’이 적용된다. 추가로, ‘2챔버 에어 서스펜션’이 장착된다. 에어 서스펜션은 코일 스프링 장력 대신 공기압으로 충격을 완화하는 장치로, 잔진동을 걸러주는 장점이 있어 승차감을 중요시하는 고급차에 많이 사용된다.

파워 트레인은 V6 3.0리터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에 셀릭 시프트 10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되어 최대 405마력, 57.7kg.m토크를 발휘한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같은 엔진이 장착된 7인승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에비에이터 그랜드 투어링’ 모델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 이 모델의 경우 최대 450마력, 83.0kg.m토크를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비에이터 그랜드 투어링의 예상 가격은 9,980만원이다.

에스컬레이드의 동생
캐딜락 XT6
링컨과 라이벌인 캐딜락에서도 대형 SUV ‘XT6’를 올 상반기 안에 출시할 계획이라 밝혔다. 가격은 미국 기준 5만 2,695달러(한화 약 6,384만원)부터 시작하며, 국내 출시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XT6 역시 미국에선 미드 사이즈 SUV이지만, 국내에선 대형 SUV로 분류된다. 크기는 전장 5,050mm, 전폭 1,964mm, 전고 1,750mm, 휠베이스 2,863mm로 GV80보다 크다.

캐딜락 XT6는 ‘쉐보레 트래버스’와 기본적인 차량 설계를 공유한다. 파워트레인은 트래버스와 마찬가지로 V6 3.3리터 가솔린 엔진에 9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려 최대 314마력, 37.kg.m토크를 낸다. 대신, XT6에는 정속 주행 시 실린더 두 개가 작동을 멈추면서 연료 소비를 절감하는 ‘액티브 퓨얼 메니지먼트 시스템’이 추가된다. 구동방식은 전륜구동 구조에 전자제어식 4륜구동을 적용하며, 이는 옵션으로 장착 가능하다.

외관은 콘셉트카 ‘에스칼라’의 영향을 받았다. 실내에는 메이플 슈가 우드 트레인, 리얼 메탈 등 고급소재가 대폭 적용됐다. 좌석 배치는 7인승이 기본이며, 6인승 독립 캡틴 시트를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다. 도로 주행 시 ‘리얼 타임 댐핑 서스펜션’ 시스템이 차량으로 전달되는 충격을 모니터링해 진동을 감소시켜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구현한다. 이 밖에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나이트 비전, 스마트폰 무선 충전, 공기 청정 기능 등의 사양이 추가된다.

XT6는 기본형인 ‘프리미엄 럭셔리’ 모델과 주행성능이 강조된 ‘스포츠’ 모델로 나뉜다. 스포츠 모델은 주행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추가 세팅을 거쳤다. 엑티브 요잉(yawing, 좌우 곡예 움직임, 직선 움직임과 반대)컨트롤을 지원하는 ‘트윈 클러치 4륜 구동 시스템’, 기본형 모델보다 더욱 타이트해진 조향 기어비로 민첩해진 스티어링 휠, 스포츠 모델에 어울리게 재구성된 드라이브 모드 등이 추가로 적용된다. 스포츠 모델은 디자인에서도 차이를 둔다. 프리미엄 럭셔리 모델은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과 붉은 색 후미등이 적용되는 반면 스포츠 모델은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에 투명한 후미등이 장착된다. 스포츠 모델에선 기본 20인치 휠에 옵션으로 21인치 휠을 선택할 수 있으며, 실내에 카본 소재가 추가로 적용된다.

비슷한 가격에 살 수 있는 독일차
아우디 Q7 페이스리프트
아우디의 대형 SUV Q7도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4월 중으로 국내시장에 출시된다. 현재 Q7은 7,990만 원 부터 시작되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GV80을 위협하고 있다. 크기도 전장 5,085mm, 전폭 1,984mm, 전고 1,737mm, 휠베이스 3,002mm로 GV80을 넘어선다.

아우디 Q7의 강점은 진보적인 기술이 대거 적용된다는 점이다. 이번 Q7 페이스리프트는 신차급 변화를 가지면서 이전 모델 대비 첨단 사양이 더 많이 적용됐다. 새로 추가된 레이저 기능이 포함된 ‘HD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 와 애니매이션 기능이 적용된 후미등은 차를 한 층 더 고급스럽게 만들어준다.

실내 공간은 중앙의 디스플레이가 두 개로 나뉘면서 아우디다운 하이테크성 이미지가 부각됐다. 이에 걸맟게, 첨단 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스마트폰으로 자동주차, 원격 차량잠금, 서비스 센터 연결 등이 가능한 ‘마이 아우디 앱’과 18방향 조절, 열선, 통풍, 마사지 기능이 있는 ‘인디비주얼 컨투어 시트’, 그리고 360도 센서, 서라운드 뷰, 어댑티드 크루즈 컨트롤 등 이전 모델보다 발전한 운전자 지원 시스템 등이 이번 Q7 페이스리프트에 적용된다.

주행성능에서도 진보적인 성향을 보여준다. 아우디의 대표 기술인 콰트로 4륜 구동 시스템, 4륜 조향 시스템, 차체 기울임을 잡아주는 ‘엑티브 롤 안정 시스템’, 옵션 추가로 장착할 수 있는 ‘아우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된다. 파워트레인은 기존의 2.0리터 싱글터보 엔진과 신형 3.0리터 V6 가솔린 터보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신형 파워트레인은 최대 335마력과 51.1kg.m 토크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데는 5.7초가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Q7 페이스리프트의 국내 출시가격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추가되는 사양이 많은 만큼 가격 상승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북미에서 판매되는 Q7 페이스리프트의 가격은  5만 4,800 달러(한화 약 6,546만 원)부터 시작한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