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지난 3월 3일 현대자동차가 HMG 저널을 통해 전기차 콘셉트카 ‘프로페시’를 공개했다. 프로페시는 ‘예언자’를 뜻하는 차명과 같이 앞으로 출시될 현대차 소속 친환경차 디자인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게 된다.

프로페시의 디자인이 공개되자 언론사들은 물론 네티즌들과 외신들까지 입을 모아 “포르쉐가 떠오른다”라고 말했다. 프로페시가 어떤 디자인을 하고 있길래 이런 말들이 나오는 것일까? 오늘은 프로페시의 디자인과 함께 향후 현대차 소속 전기차 디자인이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갈지에 대해 살펴보자.

일상과 자연 등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
프로페시는 현대차 고유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그러나 기존에 봤던 센슈어스 스포트니스가 적용된 현대차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현대차 디자인팀은 프로페시를 두고 “일상과 자연 등 인간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모든 소재에서 영감을 찾은 결과물”이라 말했고, 해변의 검은 조약돌을 그 예시로 들었다.

사진_ HMG 저널

또한 디자인팀은 “어린아이가 자동차를 그리 듯 순수한 디자인을 추구했으며, 복잡한 도심 속에서 사람들이 안정감과 평온함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실제로도 프로페시의 디자인은 복잡한 캐릭터 라인이 최대한 배제됨과 동시에 각지지 않은 유선형 보디라인이 채택되면서 강렬한 느낌보다는 안정감 있는 모습이 강조됐다. 현대차는 앞으로도 이 프로페시처럼 우리 주변에 있는 모든 것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추후에 등장할 모든 친환경차 모델에 적용시킬 방침이다.

유선형 차체라인
포르쉐 현대차 버전?
또한 프로페시에서는 유선형 차체에서 오는 에어로 다이내믹함과 쿠페형 실루엣으로 인해 스포츠카의 모습도 엿볼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전기차의 장점을 살린 넓은 휠베이스와 좁은 오버행 역시 프로페시 디자인의 스포티함을 더욱 부각시킨다.

한 편 프로페시의 차체라인이 후면부가 가파르게 떨어지는 아치형 디자인이 되면서 포르쉐나 테슬라를 연상시킨다는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외신에선 이를 두고 “포르쉐 911이나 테슬라 모델 3의 DNA가 느껴진다”, “프로페시는 포르쉐와 테슬라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 같다” 등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픽셀 라이트
현대차만의 디자인 요소가 된다
픽셀 라이트도 프로페시에서 주목할만한 특징 중 하나다. 앞뒤 램프와 리어 스포일러에 적용된 픽셀 라이팅은 수많은 LED 픽셀이 유기적인 구조를 이루며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현대차는 향후 이 픽셀 라이트 디자인을 현대차 고유 디자인 요소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 디자인센터장 및 부사장은 이 픽셀 라이트 디자인을 두고 “픽셀 라이팅 램프는 콘셉트카의 전체적인 디자인과 대조를 이루는 동시에 감성과 실용성, 그리고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만남에서 비롯된 긴장감을 연출한다”라고 말했다.

공기역학을 고려한 디자인
차체 라인은 물론 휠 디자인까지
프로페시의 또 다른 특징으로는 ‘지속 가능한 디자인’이라는 명목하에 기능주의적 특성이 반영된 점이라 할 수 있다.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진 부분을 최대한 줄인 유선형 차체 디자인을 그 예로 들 수 있다.

차체뿐만 아니라 프로펠러 모양의 휠 디자인도 공력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이렇게 공기저항 계수를 줄이게 되면 연비나 출력 같은 부분에서 이점이 생기며 전기차의 생명과도 같은 주행거리를 향상시킬 수 있다.

첨단적이고 기능적인 실내디자인
2개의 조이스틱이 매력 포인트
실내 디자인에서도 프로페시만의 기능주의적 미학이 잘 나타난다. 전기차 플랫폼의 장점이 극대화된 모습으로 평평하게 만들어진 바닥과 함께 스티어링 휠까지 없어지면서 공간 활용성이 더욱 커졌다.

없어진 스티어링 휠은 2개의 조이 스틱으로 대체됐다. 운전자는 조이스틱을 조작해 운전은 물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같은 차량 기능의 90%를 실행할 수 있다. 조이스틱으로 대체되면서 자율 주행 모드에서의 시각적인 개방감 또한 얻을 수 있었다.

독특한 체크무늬가 적용된 직물 시트에는 양털로 만들어진 실이 사용됐다. 이 시트를 포함해 모든 실내 마감재는 전부 재활용 가능한 것들로 구성됐다. 전기차 콘셉트카 모델인 만큼 친환경적 면모를 부각시키려 한 것으로 보인다.

프로페시의 ‘지속 가능한 디자인’ 철학은 공조 시스템 설계에도 영향을 미쳤다. 차 문 하단부와 앞 범퍼를 통해 들어온 외부 공기는 측면 도어 하부에 위치한 공기청정기를 통과해 실내에서 깨끗한 공기로 순환된다.

한 가지 더 독특한 점은 두 겹으로 설계된 측면 창 사이로 정화된 공기가 상시 순환되며 외부 열기가 유입되는 것을 방지한다. 이를 통해 에어컨 사용량을 절감하는 등 전기차의 에너지 효율성을 높여주는 효과를 얻는다.

지금까지 현대차의 새로운 EV 콘셉트카인 프로페시에 대해 살펴봤다. 프로페시에 적용된 디자인적 요소들은 향후 출시될 현대차의 친환경 모델과 자율 주행 시스템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그리고 프로페시의 디자인이 적용된 친환경 모델을 만나는 데는 그리 긴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23종을 포함한 44종의 전동화 차량 라인업을 구축해 세계 3대 전기차 제조사로 발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