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3월 25일 신형 아반떼의 사전 계약이 시작됐다신형 아반떼는 지난 18일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통해 공개될 당시 파격적인 디자인과 눈에 띄는 상품성 향상 덕에 국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킨 바 있다. 사전계약 하루 전 신형 아반떼의 트림과 옵션 구성이 기재된 예상 가격표가 공개되었다.

그런데 이 예상 가격표가 공개되자 언론사 및 네티즌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라인업의 최상위 트림 풀옵션 모델이 중간 트림 풀 옵션 모델보다 가격이 저렴한 ‘가격 역전 현상’이 일어났기 때문이다오늘은 문제의 신형 아반떼 가솔린 모델 가격대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보자. 공개된 예상 가격표에 따르면 신형 아반떼 1.6리터 가솔린 모델의 기본가격은 1,531만 원에서 2,392만 원이다. 현행 아반떼에 비해 최하 트림은 155만 원최상 트림은 233만 원 정도가 인상됐다. 대신 기본 적용 옵션에서 차이를 보인다.

신형 아반떼의 최하 트림인 스마트 모델에는 현행 아반떼 대비 전방 충돌 방지 보조차로 중앙 유지 및 차선 이탈 방지 보조운전자 주의 보조오토라이트 컨트롤 등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그리고 최상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스마트폰 무선 충전보스 오디오내비게이션 및 디지털 클러스터, 최신 운전자 주행 보조 기능가죽 시트센터 콘솔, 암레스트 슬라이딩 등이 기본으로 장착되면서 현행 모델과의 차이를 보인다. 그렇다면 신형 아반떼의 실구매가를 살펴보면 어떨까? 취등록세 및 옵션가를 포함한 신형 아반떼의 실구매가는 1,639만 원부터 2,639만 원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는 함정이 존재한다중간 트림인 모던 모델에 옵션을 모두 선택하면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 모델보다 더 비싼 2,707만 원 정도의 실구매가가 나온다.

두 모델의 가격차는 약 68만 원 정도가 난다. 이를 최상위 트림 구매 고객을 위한 단순 할인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최상위 트림 풀옵션 모델과 중간 트림 풀옵션 모델 간의 차이는 엄연히 존재한다.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크롬 벨트라인 몰딩에어로 타입 와이퍼천연가죽 시트 등이 그 차이이다. 풀옵션 가격뿐만 아니다. 최하위 트림에서의 옵션 선택지도 문제가 있다. 최하위 트림인 스마트 모델에선 실내 디자인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적용할 수 없다. 10.25인치 풀 LCD 계기판에 대한 선택권이 없기 때문이다.

10.25인치 내비게이션은 선택이 가능하다. 그러나 이마저도 150만 원 상당의 자동변속기 선택이 강조된다. 그리고 내비게이션을 장착하기 위해 기타 부속품들이 포함된 옵션 패키지를 250만 원을 들여 선택해야 한다. 이 외 스타일에 있어서도 기본 15인치 스틸 휠에 15인치 알로이 휠만 추가할 수 있는 등 최하 트림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

지금까지 신형 아반떼 가솔린 모델의 기묘한(?) 가격 정책에 대해 살펴봤다. 분석 결과 최상위 트림 선택이 유도됨과 동시에 최하위 트림 선택은 제한되는 모습이다. 풀옵션 모델을 구매해야 이득이며 소위 말하는 깡통 모델, 특히 수동 변속기 모델의 선택이 꺼려지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신형 아반떼에 이러한 판매 전략이 적용된 데에는 현대차 측의 치밀한 계산이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판매 트림을 한 쪽으로 몰아넣으면 생산공정 및 재고 관리를 단순화할 수 있어 기업 측에는 여러모로 이득이다. 또한 기왕이면 높은 트림에 판매량을 몰아넣는 것이 더 큰 이익이 발생한다. 뭐가 됐건 소비자 입장에선 선택권이 줄어든 느낌을 지울 수 없어 참으로 아쉬운 대목이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