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신형 G80의 인기가 예사롭지 않다. 출시 하루 만에 2만 2,000대 이상이 계약됐기 때문이다이로 인해 신형 G80이 국내 시장에서 프리미엄 세단의 정상 자리를 꿰찰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원조 프리미엄 브랜드인 벤츠그리고 BMW는 손 놓고만 있을 수 없다신형 G80의 기세를 꺾기 위해 신차 출시를그것도 같은 차급인 준대형 세단 모델을 올해 안으로 출시한다오늘은 프리미엄 자동차계의 터줏대감벤츠 E클래스와 BMW 5시리즈의 신형 모델에 대해 살펴보자. 수입차 판매량 1위, 벤츠 E클래스가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돌아온다. CLS클래스부터 이어지는 벤츠의 새로운 패밀리룩이 적용된 모습으로 두 줄에서 하나로 합쳐진 ㄱ자 주간 주행등과 수평 레이아웃의 후미등이 특징이다. 그러나 신형 E클래스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실내 디자인은 크게 변하지 않는다. 대신 몇몇 파츠를 추가하는 식으로 변경이 이루어진다.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 스티어링 휠과 변속기 모양의 조그셔틀 대신 자리 잡는 신형 터치패드가 그 예이다.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가 이어진 와이드 콕핏형 디자인은 기존과 동일하지만 디스플레이가 터치 방식으로 변경된다. 신형 E클래스의 핵심은 내실 다지기라 할 수 있다. 그중 하나로 운전자 주행 보조 시스템(ADAS)이 보강된다. 미리 교통정체를 파악한 뒤 자동으로 속도를 줄여주는 시스템, 교차로 사각지대 감지 시스템, 하차 시 다가오는 차량 및 자전거와 같은 위험요소가 있을 때 자동으로 문을 잠그는 시스템 등이 이번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에 적용된다.

인포테인먼트 성능도 발전할 전망이다. 새로운 시스템인 ‘MBUX’가 적용되며, 여기에는 음성인식 기능이 포함된다. 이 음성인식 기능으로 내비게이션이나 엔터테인먼트 설정 등 전반적인 차량 제어를 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 라인업만 7가지나 추가되는 점도 신형 E클래스의 주된 특징이다. 그중 공개된 건 직렬 4기통 2.0리터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과 직렬 6기통 3.0리터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 있다. 직렬 4기통 2.0리터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은 시스템 합산 272마력의 성능을 내며, 직렬 6기통 3.0리터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은 시스템 합산 362마력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서 E300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E300e가 라인업에 포함됐다. 성능은 시스템 합산 최대 320마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로 시스템 합산 306마력을 발휘하는 디젤엔진 장착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E300de도 공개됐으나 국내에선 E220d까지만 판매되는 관계로 출시 가능성이 낮다. BMW에서도 원조 스포티 세단인 5시리즈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최신 패밀리룩에 맞게 키드니 그릴과 램프 디자인 등이 변경될 예정이다. 실내디자인에 대해선 자세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으나 현행 모델 대비 변화 폭이 크지 않으리라 예상된다.

대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주행한 길 50m까지 최대 35km/h의 속도로 자동 후진이 가능한 후진 어시스트 기능” 등 최신 사양들도 적용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5시리즈가 최초로 공개되는 부산 모터쇼를 통해 알 수 있을 전망이다. BMW 역시 이번 5시리즈 페이스리프트 모델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확대한다. 지난해 BMW는 520d를 통해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추가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어서 가솔린 모델에도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540e xDrive도 추가된다. 이 모델은 745e xDrive 모델과 같은 엔진인 3.0리터 트윈터보 엔진이 장착된다. 시스템 합산 출력은 최대 370마력으로 밝혀졌다.

그렇다면 신형 E클래스와 5시리즈의 출시는 언제쯤 이뤄질까? 이미 차량 정보가 공개된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경우 올여름 유럽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 다음 국내 출시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그 시기는 올 하반기 내로 예상된다.

마찬가지로 신형 5시리즈도 올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여파를 무릅쓰고 부산 모터쇼에서 최초로 5시리즈 페이스리프트를 공개하는 만큼 국내 출시는 벤츠보다 빠를 것으로 분석된다. 이렇듯 올 하반기에 원조 프리미엄 세단 두 대가 출시됨으로써 신형 G80과 함께 서로 간에 어떤 사투를 벌일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