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연이어 신차를 출시하는 가운데, 각 브랜드마다 내놓은 신차들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경기 침체라는 전 세계적인 이슈와 다르게 자동차 시장은 국산차, 수입차 상관없이 높은 판매량을 올리고 있다. 브랜드마다 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려면 적재적소에 선수를 기용하는 용병술이 필요하다.

쏘렌토에 이어 기아차가 출시 계획을 세우고 있는 모델은 바로 카니발이다. 가족을 이끄는 가장들이, 회사를 위한 이동 수단으로, 많은 사람들을 태우는 용도, 많은 짐을 싣는 용도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한 카니발이다. 그렇다면 7월에 출시 예정인 신형 카니발의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들을 한번 살펴보자.

(출처_motor1.com)

호랑이의 얼굴
외관 디자인

위장막에 가려졌지만, 전체적인 모습은 최근 출시되었던 K5와 쏘렌토에서 그 힌트를 얻을 수 있었다. 기아차의 새로운 패밀리룩인 ‘타이거 페이스’가 적용될 예정이다. 이는 기존의 타이거 노즈에서 진화된 모습이라고 전했다. 신형 쏘렌토와 같이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 램프가 이어져 더욱 확장되는 효과를 보일 예정이다.

(출처_motor1.com)
(출처_motor1.com)

측면 실루엣은 현재 판매하고 있는 모델과 큰 차이점은 없다. 다만 A 필러 쪽과 후면 라인을 각지게 만들어서 더욱 미니밴스럽게 다듬었다. 물론 이로 인한 공간에 대한 이점도 추가된다. 전체적인 외관 디자인은 마치 셀토스를 확장시킨 듯한 인상을 준다.

그랜저급으로의 변화?
실내 디자인

최근 신형 카니발의 실내 인테리어의 일부분이 유출되었다. 제일 큰 특징은 형제 브랜드의 그랜저, 신형 아반떼에서도 보았던, 하나로 길게 이어진 센터 디스플레이다. 기능적으론 두개로 나누어질 것으로 추측되지만 전체적인 레이아웃이나, 디자인으로 봤을 땐 깔끔하게 정리된 느낌이다.

이로 인해 운전자가 더욱 편하게 운전에 집중할 수 있고, 각종 기능들을 편하게 조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투박한 인상이 강했던 미니밴에 큰 변화다.

더 커지는 차체
쏘렌토와 비슷할 파워 트레인

신형 카니발도 마찬가지로 최근 현대기아차가 도입했던 새로운 3세대 플랫폼이 도입될 예정이다. 전장은 5,155mm, 전폭은 1,995mm, 전고는 1,740mm, 휠베이스는 3,090mm의 스펙을 보여준다. 현행 모델 대비 전장은 40mm, 전폭은 10mm, 휠베이스는 30mm가 늘어났다. 더 넓어지고 무게 중심은 낮게 설계되었기 때문에 2열과 3열의 거주성 또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파워 트레인은 아직 공식적으로 밝혀진 내용은 없지만, 최근 출시한 쏘렌토와 비슷한 라인업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2.2L 디젤 라인업과 1.6L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라인업에 추가적으로 3.5L 가솔린 라인업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그동안 소비자들의 꾸준한 아쉬움으로 남았던 4륜 구동이 없다는 내용이었던 것이었는데, 4륜 구동을 도입하여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출처_K Car)

세컨드카 구매 희망 모델
1위 카니발

최근 보도자료에서 세컨드카 구매 희망 차종 1위가 패밀리 밴으로 뽑혔다. 설문에 응답한 80%가 세컨드카를 구매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그중 50%가 패밀리 밴을 가장 구매하고 싶은 차종으로 꼽았다. ‘아이가 생기고, 가족들을 위해 큰 차가 필요하다’, ‘주말에 나들이 갈 때 필요하다’라는 의견이 많았다.

결혼 후 아이가 생기면 더 큰 차를 원하는 공통적인 생각이 카니발로 해결될 수 있을 거라는 예상이다. 추가적으로 최근 캠핑과 같은 아웃도어 문화를 많이 즐기는 소비자들이 많아져서 차박, 또는 큰 짐을 싣고 다니기 좋은 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혼다 오딧세이를 잡으려면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

신형 카니발 개발 당시 정의선 부회장이 ‘글로벌 시장에서 혼다 오딧세이를 잡아라’라고 지시를 내려서 큰 화제가 되었다. 국내 시장에선 독점과 같은 모델이라 큰 걱정이 없는 상황이지만, 미니밴의 수요가 많은 해외 시장에선 혼다 오딧세이, 크라이슬러 퍼시피카와 같은 모델이 밀려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상황이다.

세대가 거듭될수록 꾸준히 지적되어 왔던 공명음과 같은 결함들을 확실히 개선하고, 합리적인 가격과 미니밴에 필요한 옵션들을 갖추고 출시를 한다면 글로벌 시장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추가적으로 위에 언급했던 오딧세이나 퍼시피카를 잡으려면 카니발만의 특별한 무기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신형 카니발은 올해 7월 출시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