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흔히 말하는 ’물이 올랐다‘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국내 브랜드가 하나 있다. 바로 제네시스다. 올해 초 대형 SUV인 GV80과 제네시스의 명맥을 이어오던 척추 모델, G80의 출시로 많은 사람들의 호평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호평을 계속 이어가려면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중요하다. 그 변화의 중심엔 G90이 있다.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이고, 해외 브랜드의 경쟁 모델들은 이미 엄청난 명성을 쌓아서 격차가 많이 벌여졌기 때문에 그 격차를 줄이려면 엄청난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새롭게 등장할 풀체인지 G90은 어떠한 변화가 있을지 한번 살펴보았다.

EQ900에서 G90으로 이름까지 바뀌었다. 이름까지 바뀔 만큼 디자인도 완전히 갈아엎었다. 풀체인지가 아닌 페이스리프트인데도 말이다. 전면의 커다란 오각형 라디에이터 그릴, 두 줄로 이어진 리어램프 등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는 평가를 보여줬다.

“독특해서 신기하다”, “진짜 과감한 디자인” 정도의 긍정적인 의견이 있었을 뿐, “조잡스럽다, 특히 리어램프는 진짜 조잡스럽다”, “대체 저게 무슨 플래그십 세단이냐”, “링컨 따라 한 거 아니냐”, “온갖 수입차를 짬뽕한 느낌” 등 혹평이 쏟아졌다. “풀체인지가 아니다, 페이스리프트일 뿐이다”, “잘만 다듬으면 괜찮을 거 같은데…” 등 추후를 기대하는 반응도 많았다.

패밀리룩의 시작도 G90
완성도 G90

지금의 GV80, G80의 세련된 디자인이 있기까지는 G90의 실험적인 디자인이 큰 몫을 해냈다. 페이스리프트 당시엔 G90에 어울리지 않는 디자인이라고 혹평이 많았지만 풀체인지가 아니라 페이스리프트였다는 점과 GV80과, G80을 거치면서 제네시스 자신들만의 디자인으로 갖춰지게 되면서 더욱 기대되는 디자인으로 변화될 예정이다.

풀체인지 G90도 크게 다르지 않을 예상이다. 완성된 디자인을 다시 변화 시킬 이유도 없기 때문이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달라도, 제네시스 현재의 시그니처인 쿼드 램프, 전면과 측면 캐릭터 라인, 음각의 후면 트렁크는 그대로 가져갈 것이다. 다만 플래그십 세단이다 보니 현재의 커다란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을 더욱 강조할 필요도 있어 보인다.

페이스리프트에선 껍데기만 갈고 올드해 보이는 실내를 그대로 가지고 갔기 때문에 많은 혹평이 있었다. 하지만 풀체인지인 만큼 큰 변화가 이루어질 것이다. 실내 디자인도 GV80과 G80의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비슷할 것으로 예측된다.

하지만 리무진도 품고 있는 모델인 만큼, 더욱 고급스러운 소재, 여백의 미를 강조한 심플한 디자인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량화와
유어 제네시스

최근 출시한 G80은 100kg 이상 다이어트를 성공했다. G90은 아무리 중후한 차급이라고 해도 너무 무거웠다. G80처럼 경량화를 진행해서 연비, 운동 성능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예정이다.

현행 판매되는 G90은 트림에 따라 기본 사양들이 정해져 있었지만, 최근 제네시스의 구매 방식을 보면 엔진을 선택한 후에 자신이 원하는 옵션을 선택할 수 있게 개편했다. 이로 인해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게 되고, 더욱 입맛에 맞는 G90을 선택할 수 있다.

제네시스 G90에 적용된다는
자율 주행 레벨 3, 어떤 것일까?

먼저 ’라이다‘라는 용어를 알고 가자. 라이다는 레이저를 발사해 그 반사 신호로 사물이나 보행자 등 차량 주변 환경을 인식한다. 차량 운전이 사람에서 시스템으로 넘어가는 레벨 3 이상의 자율 주행기술에서 가장 중요한 센서다.

풀체인지 G90엔 세계 최초로 모델 전면 양쪽에 2개의 라이다를 장착한다고 밝혔다. 2개의 라이다는 기존 카메라, 레이더 센서와 함께 현대차가 독자 개발한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레벨 3 수준의 자율 주행을 구현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돌발 상황에도 더욱 자연스럽게 대처할 수 있을 예정이다.

(출처_조선비즈)

현재 레벨 3 구현을 위한 필수 장치인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3종을 모두 장착하겠다고 밝힌 브랜드는 아우디다. 그중 A8에 적용될 예정인데 차량의 앞쪽에만 적용 예정이라 한계가 명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제네시스가 2개의 라이다를 적용하게 되면 판도는 완전히 뒤집어질 예측이다.

또한 현대차는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의 센서들을 하나의 독자적 제어가 가능한 알고리즘까지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들이 모두 장착된다면 자율 주행차 시대로 접어 들어가는 이 시기에 현대차가 굉장히 유리한 입장에 서게 된다.

eG90?
전기차 라인업 도입될까

제네시스는 지난해 9월부터 전기차 출시를 위한 사전 작업을 해왔다. 전기차에 붙일 이름을 상표권으로 출원했기 때문이다. 모델명 앞에 e를 붙여 구별을 주었고, 현재 판매 중인 모델뿐 아니라 앞으로 제네시스가 출시할 신차들에도 e를 붙여 등록을 완료했기 때문이다.

추가적으로 G80을 출시하면서 2021년에 전기차 모델도 출시할 것으로 밝혔었다. 해외 유명 브랜드들도 친환경과 전동화 트렌드에 맞게 주요 모델에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엔진을 적극 도입하고 있는 만큼, 제네시스도 이 트렌드에 발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G90은 대형 세단이기 때문에 ’이 급엔 무리가 있지 않을까‘라는 반응도 있지만, G80에 먼저 도입하고 그 정립된 데이터를 G90에 도입한다면 크게 무리 없지 않을 것이라 예상된다. 또한 전기차가 아니어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정도의 도입만 되어도 소비자들의 선택지가 넓어지게 되기 때문에 좋은 현상이 될 것이라 생각된다.

제네시스가 테슬라처럼 첨단 기술들을 두르고 시장을 선도할지, 그냥 모두가 하는 것 정도로 따라 하게 될지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진다.